대전시의회 조례안 졸속 심사로 의정능력 한계 노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1:20]

대전시의회 조례안 졸속 심사로 의정능력 한계 노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1/26 [11:20]
▲ 대전시의회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가 조례안 심사를 하면서 조례안 제정의 근간이 되는 주민의견 수렴이나 기초조사 등 현황 파악을 한번도 하지 않은체 조례안을 심사 하면서 스스로 의정능력 한계를 보였다는 지적을 받고있다.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이하 산건위)는 지난 21일 김종천 의원(서구5·민주)이 대표발의한 '대전광역시 도로점용허가 및 점용료 등 징수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일부 수정해 심사를 완료하고 본회의에 회부했다.

 

해당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전통시장, 상점가, 상권활성화구역과 맞물린 폭 8m 이상 보행자 전용도로에 점용료를 내고 탁자, 접이식 차양막 등을 점포마다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있다.

 

문제는 해당 조례안이 대전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이를 행정기관에서 막을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있다.

 

당초 개정안에는 기존 점용허가 시설 외에 전통시장, 상점가 및 상권활성화구역에 설치하는 탁자, 접이식 차양막, 영상·음향시설을 포함한 차양시설, 그 밖에 이와 유사한 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조례안 수정 전과 후를 단순 비교를 해보면 대전시의회가 졸속으로 조례안 심사를 했다는 것을 알수 있다.

 

일반적으로 조례안을 제정 하고자 할때는 이해관계인들의 의견 수렴과 공청회를 포함한 토론회 등 절차를 사전 이행하는 것으로 여겨져 왔으나, 대전시의회 산건위는 해당 조례안을 수정 의결하면서 이와같은 절차를 모두 생략했다.

 

심지어 해당 조례안 발의에 핵심이 되는 8m이상 되는 보행자전용도로 위치는 물론이고 대전시내에 몇 군데가 있는지, 관련 점포 수는 얼마나 되는지, 인근 주민들의 민원 제기 가능성 등에 대해선 파악조차 되지 않아 졸속 추진 우려를 낳고 있다.

 

한마디로 선 조례안 처리, 후 실태조사라는 선례를 남기는 의정활동으로 무지와 무능의 경계에서 중심을 잃은 의정능력의 한계를 보여줬다는 지적이다.

 

개정안을 발의한 의원이나 수정안을 발의한 위원장은 물론 집행부의 관련 부서에서도 8m 이상 보행자 전용도로가 대전시내에 몇 군데가 있는지, 관련 점포 수는 얼마나 되는지, 인근 주민들의 민원 제기 가능성 등에 대해선 파악조차 되지 않아 졸속 추진이우려된다.

 

이뿐만이 아니라 해당 조례안에 연간 도로점용료 산정기준도 1㎡당 토지가격에 0.0001을 곱한 금액으로 정해 1㎡당 토지가격이 1000만원 남짓 하더라도 연간 1000원 안팎만 내면 시설물을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연간 점용로 3000원을 납부하면 약 1평의 공공용지를 사실상 소유의 개념으로 사용 할 수 있다는 데에서 다른 점용 기준과의 형평성 문제가 대두된다.

 

이렇다 보니 무분별한 난립으로 시민들의 야간 보행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주거시설과 함께있는 건축물의 경우 소음으로 인한 민원이 수시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번 조례개정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산건위는 수정안에서 보행자 전용도로에서의 탁자, 접이식차양막 등에 대한 점용료 산정기준을 1㎡당 토지가격에 0.0001을 곱한 금액에서 0.05를 곱한 금액으로 수정해 점용로에 대한 형평성 논란을 의식한 결정을 했다.

 

조례 시행일도 ‘공포한 날로부터 시행한다’에서 ‘2022년 7월 1일부터 시행한다’로 수정해 의결했다.

 

시민 김모씨(58·서구 둔산동)는 “여름철 둔산권 일부 보행자 전용도로에서 점포 앞에 불법으로 테이블과 의자를 깔아놓고 새벽까지 영업해 소음 등의 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이 많았다”며 “8m 이상 보행자 전용도로는 일부 지역에만 국한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 시의원이 조례 개정을 통해 특정 점포에 특혜를 주기 위한 의도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전시 건설도로과 관계자는 “실태조사를 하지 않아 보행자 전용도로가 몇 군데가 있는지, 관련 점포 수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어 정확하게 답변하기는 곤란하다”며 “실태조사를 거쳐 6월 말까지 세부적인 시행지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 중량구가 시행하고 있는 보행자전용도로 점용관련 사항에 대해 참고를 하고, 인근 청주에서 시행 했으나 정착하지 못하고 있는 점 등을 면밀히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s hasty review of ordinances exposes the limits of legislative capacity...]

 

While the Daejeon City Council was reviewing the ordinance draft, it has been criticized for showing its own limitations in its legislative capacity while examining the ordinance bill without ever checking the status quo, such as collecting residents' opinions or conducting a basic survey, which is the basis for enacting the ordinance bill.

The Daejeon City Council Industrial Construction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Industrial Construction Committee) partially revised and reviewed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Road Occupancy Permit and Occupancy Fee Collection Ordinance Partial Amendment Ordinance' proposed by Rep. referred to

The main content of the ordinance is to pay an occupancy fee and install tables and foldable awnings at each store on a pedestrian-only road with a width of 8m or more that interlocks with traditional markets, shopping malls, and commercial district revitalization zones.

The problem is that once the ordinance passes the plenary sessio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administrative agencies cannot block it.

In addition to the existing occupancy permit facilities, the original amendment allowed the installation of tables installed in traditional markets, shopping malls and commercial district activation areas, folding awnings, awning facilities including video and sound facilities, and other similar facilities.

A simple comparison of the ordinance bill before and after revision shows that the Daejeon City Council hastily reviewed the ordinance bill.

In general, when enacting a draft ordinance, it has been considered that the procedures such as gathering of stakeholders' opinions and a discussion including public hearings are carried out in advance.

Even the location of the pedestrian-only road over 8m, which is the key to the proposal of the ordinance, as well as the number of locations in Daejeon, the number of related stores, and the possibility of complaints from nearby residents, are not even known, raising concerns about the rush. .

In a word, it is pointed out that the legislative activity that leaves a precedent for the enactment of the first ordinance bill and the fact-finding investigation afterward showed the limits of the legislative ability, which lost its center on the border between ignorance and incompetence.

The legislator who proposed the amendment, the chairperson who proposed the amendment, as well as the relevant departments of the executive branch, do not even know how many pedestrian-only roads over 8m are in Daejeon, how many stores there are, and the possibility of complaints from nearby residents. It raises concerns about the rush.

In addition to this, the standard for calculating the annual road occupancy fee in the ordinance was set as the amount multiplied by the land price per square meter by 0.0001, so that even if the land price per square meter is 10 million won or more, facilities can be installed for around 1,000 won per year.

The issue of equity with other occupancy standards arises in that about 1 pyeong of public land can be used as a concept of de facto ownership by paying 3,000 won per year for occupancy.

As such, it is expected that civil complaints due to noise will occur frequently in the case of buildings with residential facilities, as well as threatening citizens' walking at night due to indiscriminate sprawl.

In the revised bill, the committee revised the occupancy fee calculation standard for tables and foldable awnings on pedestrian-only roads from the amount multiplied by 0.0001 to the land price per square meter to the amount multiplied by 0.05, conscious of the controversy over the fairness of occupancy roads.

The enforcement date of the ordinance was also revised and decided from 'to be effective from the date of promulgation' to 'to come into effect from July 1, 2022'.

Citizen Kim (58, Dunsan-dong, Seo-gu) said, “There were a lot of complaints about noise and other damage as tables and chairs were illegally laid out in front of stores on some pedestrian-only roads in the Dunsan area during the summer. is limited to some areas, so it is suspected that the city councilor intends to give preferential treatment to certain stores through the revision of the ordinance,” he said.

In response to this, an official from the Construction Road Division of Daejeon City said, "It is difficult to give an accurate answer because we do not know how many pedestrian-only roads exist and how many stores are involved because we have not done a fact-finding survey." We will prepare guidelines.”

He also said, "I will refer to the matters related to the occupation of pedestrian-only roads implemented by Jungju-gu, Seoul, and closely review the fact that it has been implemented in nearby Cheongju but has not been settled."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