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관부서 조례안 심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7:46]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관부서 조례안 심사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1/21 [17:46]
▲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홍종원)는 21일 제263회 임시회 제2차 회의를 열고 인재개발원, 인사혁신담당관, 자치분권국 소관 조례안을 심사하고 4건의 보고 및 2022년도 주요업무보고를 청취했다.

 

질의에 나선 홍종원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중구2)은 제263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공직자 힐링캠프 등 다양한 갈등해소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최근 발생했던 대전소방본부의 불미스러운 사건을 반면교사로 삼아 교육프로그램 추진 시 사전예방 지침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민태권 의원 (더불어민주당, 유성구1)은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이버교육 및 디지털・정보화교육 수요가 증가됨에 따라 어떤 교육과정이 준비됐는지 질의했다. 또한 작년 행정사무감사 시 지적한 공무원 대상 갑질근절교육 등 조치사항 전반을 점검하며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사건이 반복되지 않도록 힘써주시기를 당부했다.

 

한편 MZ세대의 공직사회 본격 진입에 따른 소통과 화합이 중요해지면서 지속적인 상담, 공감대 형성 등 소통 활성화를 위한 시책이 무엇인지 질의했다. 또한 “모두가 변화의 주체라는 생각으로 건강한 조직문화 형성에 최선을 다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종천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구5)은 “최근 베이비부머 세대 퇴직에 따른 신규 공무원의 시청 배치가 증가됨에 따라 기성세대와 MZ세대 간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하며, “공직자에게 소통 능력은 필수이기 때문에 원활한 소통을 위한 갈등해소 교육, 소통능력 향상교육 등 내실 있는 운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종천 의원은 “희망인사 시스템이 표면적으로는 직무특성, 업무수행능력, 시정기여도 등을 고려해 우수 인재를 균형 배치한다는 방향성을 갖고 있지만 실제 운영이 그렇게 되고 있는지는 의문이다.”고 지적하며, “실질적이고 객관적인 의견수렴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승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작년에는 실적이 미달되거나 그동안 관행적인 교육 등이 있었다.”고 지적하며 올해 개편된 공통교육 과정 등 전반을 질의했다. 아울러 변화된 환경에 대응하는 교육플랫폼 구축을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Administrative Autonomy Committee Reviewing Ordinance Draft by Competent Departments]


The Daejeon City Council Administrative Autonomy Committee (Chairperson Hong Jong-won) held the 2nd meeting of the 263th extraordinary session on the 21st, reviewed the ordinances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Human Resources Development Institute, the Personnel Innovation Officer, and the Autonomous Decentralization Bureau, and listened to four reports and major business reports for 2022.

Chairman Hong Jong-won (Democratic Party, Jung-gu 2), who came to the inquiry, said at the 2nd meeting of the 263th Special Administrative Autonomous Committee, “Various conflict resolution programs such as public officials’ healing camps are needed.” He pointed out that, when implementing an educational program using an unsavory incident as an anti-teacher, precautionary guidelines are needed.”

Rep. Min Tae-kwon (Democratic Party, Yoo Seong-gu 1) asked what kind of curriculum was prepared as the demand for cyber education and digital/informatization education increased due to the ongoing Corona 19 situation. He also inspected the overall measures such as education on the eradication of abuse by public officials pointed out during the administrative audit last year, and urged them to make efforts to prevent such an unfortunate incident from repeating.

On the other hand, as communication and harmony become important as the MZ generation enters the public service, we asked what measures to promote communication such as continuous counseling and consensus building. He also said, “I ask that you do your best to form a healthy organizational culture with the belief that everyone is the subject of change.”

Rep. Kim Jong-cheon (Democratic Party, Seo-gu 5) said, “There is a conflict between the older generation and the MZ generation as new public officials are placed in city halls due to the recent retirement of the baby boomer generation.” “Communication skills are essential for public officials. For this reason, there is a need for substantial operation such as conflict resolution education and communication ability improvement education for smooth communication.”

Meanwhile, Rep. Kim Jong-cheon pointed out, "On the surface, the HR system has a direction of balancing talented people in consideration of job characteristics, job performance ability, and correctional contribution, but it is questionable whether it is actually being operated." and an objective opinion gathering process is necessary.”

Rep. Woo Seung-ho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pointed out, “Last year, performance was poor or there was conventional education, etc.” In addition, he urged the establishment of an education platform that responds to the changed environmen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