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제262회 제2차 정례회 마무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2/14 [19:08]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제262회 제2차 정례회 마무리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12/14 [19:08]
▲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의원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지난 11월 5일부터 12월 14일까지 진행된 제262회 제2차 정례회 회기동안 소관 상임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와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 하고 14일 본회의를 폐회했다.

 

이번 회기동안 복지환경위원회 손희역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대덕구1)은 대전 유성구 구룡동신동 일대 농지에 일부 비료 제조업체가 음식물 퇴비(비포장퇴비)로 추정되는 비료를 대량 매립, 주민들이 악취로 고통 받는 언론 보도내용을 전하며, 관련 부서와 협업하여 대응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또한 하수도 사용료와 관련하여 가정용 음식물 분쇄기에 대하여 불법 개조된 처리기에 대하여 사용료의 부과 징수도 중요하지만, 오물 분쇄기 사례를 참고하여 하수관로에 대한 불법행위를 사전에 차단하는 예방 행정에 힘써주기를 당부했다.

 

이종호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구2)은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장 부정 채용과 관련한 언론보도의 내용을 들며, 시설장 내 자격요건과 준수사항을 명시하고도 이를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질타했다.

 

특히 관련 부서에서는 시설장 영리업무, 종사자 필수자격에 대한 지침 준수 여부와 관련 현장에 대한 점검을 통하여 특별 관계에 의한 채용이 이루어졌을 경우에는 시정조치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으며, 시민의 혈세가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책임부서의 철저한 지도·감독이 필요하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박혜련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1)은 민간위탁업무 추진과 관련한 질의에서 민간위탁은 행정권한을 민간이 행사하기 때문에 반드시 법령과 조례에 따라 엄격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특히“이번 행정사무감사의 위탁한 사무 전수 조사 결과, 협약서의 일부 내용이 아무런 법적 근거 없이 대전시가 계약기간을 조정하는 등 불평등 조항이 다수 있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환경녹지국 예산심사에서는 개방화장실의 철저한 지도점검을 통하여 몰래카메라 피해나 청결문제 등 시민이 안심하고 편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관리해주기를 당부했다. 

 

윤용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4)은 청년내일센터와 관련한 질의에서 청년공간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청년사업들 상당 부분은 일회성 행사나 일시적 지원에 그치며 사업간 유사하고 중복된 것을 지적했다.

 

특히“청년사업은 초기 단계에서 여러 사람의 숙의를 거친 고민과 우선순위를 두어 추진해야 하고, 사회적 문제를 해결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정책을 펼쳐 나가야 한다”고 제안하며, 플랫폼 구축을 통해 중요한 정보만을 찾아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채계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물 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에 관한 감사에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식생형 체류시설 설치가 원래 계획에서 변경되었음을 지적하며 시민들의 우려 사항을 전했다.

 

채 의원은 물 순환 사업은 민원 발생이 충분이 예견된 사업이며 현재 생태환경 조성에 타당한 사업임에도 적극적인 홍보를 통한 시민들과의 공감대 형성이 충분하지 않은 점을 설명하며, 앞으로 홍보와 시민 소통 등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해당사업에 대해 전반적으로 철저히 검토하여 미래를 선도하는 건강한 물환경 조성과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concludes the 262nd 2nd regular meeting]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of the Daejeon City Council closed the plenary session on the 14th after finishing the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and budget review of the standing committee in charge during the 262nd regular session, which was held from November 5 to December 14.

During this session, Son Hee-yeok, chairman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aedeok-gu 1), reported that some fertilizer manufacturers mass-landed fertilizers presumed to be food compost (unpackaged compost) on farmland around Guryong-dong Sin-dong, Yuseong-gu, Daejeon, and reported that residents suffered from bad odors. They shared the details and requested that they come up with a plan to respond in collaboration with the relevant departments.

In addition, in relation to sewage usage fees, it is important to impose and collect usage fees for household food grinders that have been illegally modified.

Vice-Chairman Lee Jong-ho (Democratic Party, Dong-gu 2) also heard the media reports regarding the illegal hiring of out-of-school youth support centers and criticized for failing to comply with the qualifications and compliance requirements within the facility manager.

In particular, the relevant department requested that corrective measures should be taken if a special relationship was made through inspection of the relevant site as well as compliance with the guidelines for for-profit work for facility managers and required qualifications for workers. As such, he strongly urged the need for thorough guidance and supervision by the responsible department.

Rep. Park Hye-ryun (Democratic Party, Seo-gu 1) also emphasized the need to go through strict procedures in accordance with laws and ordinances because the private sector exercises administrative authority in private entrustment when asked about the promotion of private consignment work.

In particular, she strongly criticized Assemblyman Park, saying,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of all the affairs entrusted by the administrative audit, there are many unequal provisions in the contract, such as the city of Daejeon adjusting the contract period without any legal basis."

She also requested that, in the budget review of the Environment and Greenery Bureau, the public toilets be managed so that they can be used safely and comfortably, such as damage to hidden cameras and cleanliness issues through thorough map inspection.

In an inquiry related to the Youth Tomorrow Center, Rep. Yoon Yong-dae (Democratic Party, Seo-gu 4) pointed out that many of the youth projects being carried out through the Youth Space are only one-time events or temporary support, and that there are similarities and overlaps between the projects.

In particular, it is suggested that “the youth project should be promoted with considerations and priorities that have been deliberated by many people at the initial stage, and policies that solve social problems and create social values ​​should be implemented”, and provide important informa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platform.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finding bays and providing information.

Rep. Gye-soon Chae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pointed out that the installation of a vegetation-type residence facility, which is currently underway, was changed from the original plan in an audit on the water cycle leading city creation project, and she expressed the concerns of the citizens.

Rep. Chae explained that although the water circulation project is a project that is expected to generate sufficient complaints and is currently a reasonable project to create an ecological environment, it is not enough to form a consensus with citizens through active publicity. He stressed the need for cooperation with

In particular, she urged her to thoroughly review the project as a whole and strive to create a healthy water environment that leads the future and a pleasant urban environmen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