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2021년 마지막 정례회 폐회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2/14 [15:33]

대전시의회, 2021년 마지막 정례회 폐회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12/14 [15:33]
▲ 대전시의회 2021년도 마지막 회의 262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장     ©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가 14일 오전 10시 2021년 마지막 회기인 제262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를 열고, 조례안 66건, 동의안 15건, 의견청취 3건, 규칙안 12건, 예산안 8건, 승인안 5건, 건의안 1건 등 모두 110건의 안건을 처리한 후 폐회했다.

 

이날 김찬술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대전시 주택정책의 문제점과 대책’을, 박혜련 의원은 ‘중학교 입학 배정발표 조기 시행 촉구’를, 구본환 의원은 ‘(가칭) 지족터널 개설 필요성’을, 이종호 의원은 ‘대전역 광장 화장실 설치 필요성 관련’사항을, 이광복 의원은 ‘도마8구역 과밀학급 해소 및 통학로 안전확보’와 관련하여 발언하고 시정에 적극 반영해 줄 것을 촉구했다.

 

권중순 의장은 폐회사를 통해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기 위해 헌신적으로 애써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지역경제 위기 극복과 대전시의 현안 문제들을 지혜롭게 풀어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의회와 집행부는 더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며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to close last regular meeting in 2021]


Daejeon City Council held the 4th plenary session of the 262nd 2nd regular meeting, the last session of 2021, at 10 am on the 14th, 66 ordinance proposals, 15 motions, 3 opinions, 12 rule proposals, 8 budget proposals, 5 approval proposals It was closed after handling 110 items, including one case and one proposal.

On this day, Rep. Kim Chan-sul gave a five-minute remark on 'Problems and countermeasures for housing policy in Daejeon City', Rep. Park Hye-ryun 'urged the early implementation of the announcement of middle school admissions', and Rep. Koo Bon-hwan '(tentative name) the need to open a jihad tunnel', and Rep. Lee Jong-ho 'Related to the necessity of installing toilets in Daejeon Station Square', and Rep. Lee Kwang-bok 'resolving overcrowded classes in Doma 8 and securing the safety of the commuting route', urged the government to actively reflect it.

In his closing remarks, Chairman Kwon Jung-soon said, "I sincerely thank all those who have made a devotion to protect the safety and happiness of citizens in the midst of the Corona crisis." The executive branch and the executive branch will work together to communicate and cooperate more closely.”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