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대덕구의원들, 손가락 절단 자해사건 해명요구
 
김정환 기자
광고
▲ 국민의힘 김수연의원(왼쪽), 김홍태의원(오른쪽)     ©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대전 대덕구의회 의원들이 지난 29일 오후 4시경 발생한 대전드림타운 신탄진 다가온 기공식에서 벌어진 손가락 절단 자해소동과 관련 대전시의 해명을 요구했다.

 

30일 해당사건과 관련 성명을 발표한 김수연·김홍태 대덕구의원은 "대전시장은 엽기적인 '단지사건'에 대해서 해명하라"며 "수사기관은 관련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하기를 바란다"고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 대덕구의원들이 해명을 요구한 사건은 지난 29일 오후 대전드림타운 신탄진 다가온 기공식에서 감리단장이 경과보고를 마치고 작두를 꺼내 자신의 손가락을 절단한 사건이다.

 

당시 현장에는 대전시장과 지역국회의원,대전시의회의장,대덕구청장 그리고 시.구의원등이 행사에 참여해 당시 현장에서 손가락 절단을 지켜봤다.

 

성명을 발표한 구의원들은 성명서에서 "이 사업 추진 과정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기에 감리단장이 대전시장과 국회의원, 시의원, 구의원,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작두로 본인의 손가락을 절단하는 경악할 사건이 발생했나?"라며 의문을 던졌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현장에서 지켜본 지역주민은 '눈앞에서 펼쳐진 충격적인 광경을 보고 너무나 놀라 입이 다물어 지지 않고 온몸이 부들부들 떨렸다'고 한다"며 "함께 현장에서 이 사건을 목격한 다른 참석자들도 충격과 공포를 느껴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고 말했다.

 

구의원들은 "대전시가 주관하는 공식 행사에서 많은 지역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단지하는 엽기적인 사건에 대해 대전시장은 반드시 해명해야 한다"고 말해 대전시의 해명을 재차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People's Power Daedeok-gu lawmakers demand an explanation for the self-harm case]

 

People's Power Daejeon Daedeok-gu council members demanded an explanation from the city of Daejeon in relation to the self-harm riots that occurred at the approaching groundbreaking ceremony for Daejeon Dream Town Shintanjin, which took place around 4 pm on the 29th.

Representatives Kim Su-yeon and Kim Hong-tae, who issued statements related to the case on the 30th, urged the investigation, saying, "The mayor of Daejeon should explain the bizarre 'complex incident'." did.

The case in which these Daedeok-gu lawmakers demanded an explanation was the case in which the head of the supervisory group finished a progress report and cut off his finger at the groundbreaking ceremony of Shintanjin, Daejeon Dream Town, on the afternoon of the 29th.

At that time, the mayor of Daejeon, local legislators, the mayor of Daejeon City Council, the mayor of Daedeok-gu, and city and gu members participated in the event and watched the amputation of the finger at the scene.

In a statement, the district councilors who announced the statement said, "What is happening in the process of promoting this project, the astonishing incident occurred when the head of the superintendent cut off his finger with a chopstick while the mayor of Daejeon, lawmakers, city councilors, district councilors, and citizens watched. Did you?" he asked.

"A local resident who witnessed this incident at the scene said, 'I was so surprised to see the shocking scene unfolding before my eyes that I couldn't shut my mouth and trembled. I had to sweep away my shocked chest because I felt the fear and fear.”

District councilors urged the city of Daejeon to explain again, saying, "The mayor of Daejeon must explain the bizarre incident that takes place in the presence of many local residents at an official event hosted by the city of Daeje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30 [14: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