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10.16 [20:26]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논산.계룡.금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논산.계룡.금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계룡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모든 시민에 지급
 
김정환 기자
광고
▲ 재난지원금 확대 지급 관련 브리핑 (왼쪽부터 한현복 행정복지국장, 황상연 부시장, 최홍묵 시장, 김수현 안전건설국장)     © 김정환 기자


계룡시가 15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이 아닌 시민에게도 지원금을 지급해 모든 시민이 국민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정부에서 지원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이 지난 6일부터 신청과 지급이 시작됐지만 가구별 다양성이나 소득, 자산에 대한 종합적인 고려가 아닌 건강보험료만을 기준으로 소득하위 88%를 정하는 것에 형평성 논란과 민원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에서는 선별지급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문제점과 갈등을 해소하고 전시민이 함께 합심하여 코로나19 상황을 하루 빨리 극복하고자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시민에게도 1인당 25만원씩 지역화폐로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정부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계룡시민은 전체 인구의 10.2%에 해당하는 4,378명이며 이들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약 11억 원의 추가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시는 이를 위해 국민지원금 지급을 위한 조례 마련, 예산 확보 등 계룡시의회와의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지원금이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최홍묵 시장은 “이번 시의 결정이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어 소외감과 박탈감을 느끼셨을 시민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며, 아울러 모든 시민이 화합하여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Gyeryong City pays ‘Corona Mutual National Support Fund’ to all citizens]

 

Gyeryong City held a briefing on the afternoon of the 15th and announced that it would provide support to citizens who are not eligible for the national subsidy so that all citizens can receive the national subsidy.

According to the city, the application and payment of the government-funded COVID-19 national subsidy began on the 6th, but the fairness of determining the bottom 88% of income based only on health insurance premiums rather than comprehensive consideration of diversity by household, income and assets is controversial. and complaints are reported.

In order to solve the various problems and conflicts of selective payment and to overcome the COVID-19 situation as soon as possible by working together with all citizens, the city will pay 250,000 won per person in local currency to citizens who are excluded from the national subsidy payment. decided with

Currently, there are 4,378 Gyeryong citizens who do not receive government subsidies, which is 10.2% of the total population.

To this end, the city plans to establish an organic cooperative system with the Gyeryong City Council, such as preparing ordinances for the payment of national subsidies and securing budgets, so that subsidies can be paid out promptly.

Mayor Choi Hong-mook said, “I hope that the city’s decision will provide some comfort to the citizens who may have felt alienated and deprived as they were excluded from the national subsidy payment. “He sai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9/15 [19:3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자치경찰위원회, 출범 100일 거리홍보 실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