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10.15 [21:35]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내 2만 2000개 CCTV ‘하나로’ 묶어...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도청사 4     ©김정환 기자

충남도 내 2만 2000여 대의 CCTV를 하나로 묶어 112·119 신고 접수 시 각 상황실과 출동 차량에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똑똑한 시스템이 탄생했다.

 

범죄와 화재, 재난을 비롯, 도내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들을 해당 기관 등으로 하여금 쉽게 파악토록 하고, 해결을 뒷받침함으로써 더 안전한 충남을 만드는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충남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이하 광역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을 통해 전국 광역도 최초로 시군 스마트도시 안전망 서비스를 모두 연결하고, 가동을 본격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광역플랫폼은 시군 관리 2만 1145대와 국도·고속도로 930대 등 2만 2075대의 CCTV를 연계·통합해 경찰과 소방 등에 실시간으로 영상을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다.

 

기초자치단체 경계를 넘어서는 다양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15개 시군과 힘을 합해 마련했다.

 

광역플랫폼이 제공하는 서비스는 △112 출동 및 현장 영상 지원(경찰) △수배차량 검색 지원(〃) △119 출동 및 현장 영상 지원(소방) △재난상황 대응 영상 지원 △전자발찌 위반자 신속 검거 지원(법무부) △도민 안심 귀가 등이다.

 

112 출동 현장 영상 지원은 경찰 상황실이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 지령을 내리면, 광역플랫폼 및 시군 통합운영센터를 통해 현장 출동 순찰차가 사건 반경 500m 이내 실시간 영상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그동안에는 신고가 들어오면 시군 CCTV와 112 상황실이 연계되지 않아 신고자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으나, 이제는 순찰차 등이 출동과 함께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며 대응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수배차량 검색 지원 서비스는 광역플랫폼과 수배차량검색시스템(WASS)을 연계해 CCTV로 범죄 관련 차량을 실시간으로 찾아 경찰에 제공, 신속 검거를 뒷받침하는 시스템이다.

 

112 출동 현장 영상 지원과 수배차량 검색 지원 서비스는 특히 범죄 관련 도주 차량이나 범죄자를 CCTV로 실시간 추적 가능해 초동 대응 및 범죄 해결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119 출동 현장 영상 지원은 화재나 구조·구급 등 긴급 상황 시 119 종합상황실에 현장 영상과 출동로 교통 상황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소방관 및 구조·구급대원은 출동하면서 화재나 사고 현장을 미리 보고, 더 빠른 출동로를 찾음으로써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재난 상황 대응 영상 지원 서비스는 각종 재난 발생 시 도 재난안전상황실이 광역플랫폼을 통해 피해 발생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

 

전자발찌 위반자 신속 검거 지원은 전자발찌 훼손 등 금지행위 발생 시 법무부가 요청하면 인근 CCTV 영상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충남도는 이번 광역통합센터가 도민 안전 및 생명·재산 보호, 골든타임 확보, 인프라 공유를 통한 비용 절감 및 4415억 원 규모의 안전자산 취득 효과, 외부기관 정보 공유 접속 창구 단일화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충남도는 7일 공주 고마아트센터에서 양승조 지사와 15개 시군 시장군수,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역플랫폼 시연회를 개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22,000 CCTVs in Chungcheongnam-do are bundled together...]


A smart system was born that bundles 22,000 CCTVs in Chungcheongnam-do and provides real-time footage of the scene to each situation room and dispatched vehicles when 112/119 reports are received.

It is expected to serve as a stepping stone to create a safer Chungcheongnam-do by making it easy for relevant organizations to understand various problems that occur in the province, including crimes, fires, and disasters, and to support solutions.

The provincial government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will connect all city and county smart city safety net services for the first time in the nation and start operation in earnest through the ‘Chungnam Smart City Wide Area Integrated Platform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wide area platform)’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roject.

The wide-area platform is an infrastructure that can provide real-time video to the police and fire departments by linking and integrating 22,075 CCTVs, including 21,145 units for city and county management and 930 units for national roads and highways.

In order to solve various problems that go beyond the boundaries of local governments, 15 cities and counties have joined forces to prepare it.

The services provided by the wide-area platform are △112 dispatch and on-site video support (police) △ Wanted vehicle search support (〃) △119 dispatch and on-site video support (firefighting) △Disaster response video support △Prompt arrest of electronic anklet violators (Ministry of Justice) ) △Return home safely, etc.

The 112 dispatch on-site video support is a service that allows patrol cars to view real-time video within a 500m radius of the incident through the metropolitan platform and city/county integrated operation center when the police situation room receives a report and issues a dispatch order.

In the past, when a report came in, there was no connection between the city and county CCTV and the 112 situation room, so we had no choice but to rely on the reporter's statement.

The wanted vehicle search support service is a system that links a wide area platform with the wanted vehicle search system (WASS) to find crime-related vehicles in real time with CCTV and provide them to the police to support rapid arrest.

The 112 dispatch on-site video support and wanted vehicle search support service are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in responding to crimes in the first place and solving crimes as they can track crime-related fugitive vehicles or criminals in real time with CCTV.

In case of emergency such as fire, rescue, or first aid, the 119 dispatch site video support is a service that allows you to view the on-site video and the traffic situation on the evacuation route in the 119 general situation room.
It is expected that firefighters and rescue and ambulance personnel will be able to secure the golden time by previewing the scene of a fire or accident while on the go, and finding a faster way to get out.

The disaster situation response video support service allows the disaster safety situation room to understand the damage situation through a wide-area platform in the event of various disasters.

Support for the rapid arrest of violators of electronic anklets is a service that supports nearby CCTV images upon request by the Ministry of Justice when prohibited acts such as damage to electronic anklets occur.

Chungcheongnam-do expects that this wide area integration center will have effects such as safety of residents and protection of life and property, securing golden time, cost reduction through infrastructure sharing, and the effect of acquiring 441.5 billion won of safe assets, and unifying access points for information sharing with external organizations. are doing

Meanwhile, Chungnam Province held a demonstration of the wide area platform at the Goma Art Center in Gongju on the 7th with the participation of Governor Yang Seung-jo, the heads of 15 cities, counties, mayors, and related organization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9/07 [16: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자치경찰위원회, 출범 100일 거리홍보 실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