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6개 시군 21개 기업과 합동 투자 협약
 
김정환 기자
광고
▲ 합동_투자협약_사진     © 김정환 기자


충남도가 도내 6개 시군에 21개 기업을 유치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밑불을 지폈다.

 

양승조 지사는 23일 도청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등 6개 시군 단체장, 양성호 비엠씨 대표이사를 비롯한 21개 기업 대표와 합동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하는 21개 기업은 도내 6개 시군 산업단지 48만 5142㎡의 부지에 총 5676억 원을 투자한다.

 

이들 기업 중 13개사는 신·증설하고, 7개사는 이전, 1개사는 국내 복귀하며 신규 고용 인원은 총 1421명이다.

 

먼저 천안에서는 전기차 구동모터 부품 업체 비엠씨가 입장면 개별입지 6만 9151㎡에 1297억 원을, 반경화 젤네일 스티커 생산업체 글루가가 천안테크노파크일반산단 3만 9669㎡에 545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한다.

 

또 식음료품 업체 건영비앤에프는 44억 원을 투자해 직산농공단지에 공장을 새로 짓는다.

 

제5일반산단에는 동물용 사료 업체 오에스피와 탁주 생산업체 지평주조가 각각 245억 원, 200억 원을 들여 공장을 새로 짓고 씨엠디엘은 200억 원을 투자해 증설한다.

 

화장품 업체 유알지는 서울에서, 2차전지 및 수소전지 부품 업체 지아이텍은 아산에서 천안 북부BIT산단으로 각각 공장을 이전한다.

 

공주에는 위조 방지용 보안안료 업체 나노씨엠에스가 탄천일반산단 8263㎡에 96억 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하고, 당진에는 희소 금속 추출 업체 한내포티가 석문국가산단 1만 6999㎡에 110억 원을 들여 공장을 증설한다.

 

아산에는 디스플레이·반도체 분야 기업 힘스가 음봉일반산단 1만 718㎡에 100억 원을, 이차전지 제조용 자동화장비 업체 피토가 아산스마트밸리일반산단 4950㎡에 85억 원을, 필름 생산 장비 업체 성우엔지니어링이 둔포면 개별입지 4958㎡에 4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증설한다.

 

또 1차 금속제품 제조업체 엠에스철강이 경기 시흥에서 둔포면 개별입지로, 감광재료 제조업체 케맥스가 평택에서 아산스마트밸리일반산단으로, 엘림이 천안에서 음봉면 개별입지로 공장을 이전한다.
 
서천에는 종천2농공단지에 마스크 생산업체 세가온과 지원테크가 각각 95억 원, 100억 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 이전한다.

 

홍성에는 단열재 생산업체 벽산이 홍성일반산단 10만 7163㎡에 860억 원을 투입, 공장을 증설한다.

 

아울러 보안 모듈, 영상재생장치 업체 댐코씨에스아이가 경기 부천에서, 연마기계 및 반도체 제조용 기계 생산업체 디씨엠이 중국 청도에서 내포도시첨단산단으로 각각 이전, 국내 복귀한다.

댐코씨에스아이는 4083㎡ 부지에 25억 원을, 디씨엠은 2만 5772㎡에 104억 원을 투자한다.

 

충남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4484억 원의 생산 효과와 1191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Joint investment agreement with 21 companies in 6 cities and counties in Chungnam Province]

 

South Chungcheong Province attracted 21 companies in 6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laying the foundation for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On the 23rd, Governor Yang Seung-jo signed a joint investment agreement (MOU) with the heads of six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Mayor Park Sang-don of Cheonan, and representatives of 21 companies, including BMC CEO Yang Sung-ho.

Twenty-one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is agreement will invest a total of 567.6 billion won in 485,142 square meters of industrial complexes in six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mong these companies, 13 new or expanded facilities, 7 relocated, and 1 returned to Korea, with a total of 1,421 new hires.

First, in Cheonan, BMC, an electric vehicle driving motor parts company, invested 129.7 billion won in an individual location of 69,151 m2 in the entrance area, and Gluga, a semi-cured gel nail sticker producer, invested 54.5 billion won in a 39,669 m2 Cheonan Technopark General Industrial Complex. build a new factory

In addition, Kunyoung B&F, a food and beverage company, will invest 4.4 billion won to build a new factory in the Jiksan Agricultural Industrial Complex.

In the 5th general industrial complex, animal feed company OSP and takju producer Jipyeong Casting will build new factories at 24.5 billion won and 20 billion won, respectively, and CMDL will invest 20 billion won to expand the facility.

Cosmetics company URG will move its factories from Seoul, and secondary battery and hydrogen battery parts maker GI Tech will move their factories from Asan to Cheonan BIT Industrial Complex, respectively.

In Gongju, NanoCSMS, a security pigment company for anti-counterfeiting, invested 9.6 billion won in the Tancheon General Industrial Complex of 8263m2 to establish a new factory, and in Dangjin, Hannae Forty, a rare metal extraction company, invested 11 billion won in the 16,999m2 Seongmu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expand the factory

In Asan, Hims, a display/semiconductor company, contributed 10 billion won to the 17,18㎡ Eumbong Industrial Complex, Pito, an automation equipment manufacturer for secondary battery manufacturing, 8.5 billion KRW to the 4950㎡ Asan Smart Valley Industrial Complex, and Sungwoo Engineering, a film production equipment company. A new factory will be built and expanded by investing KRW 4 billion on an individual site in Dunpo-myeon, 4958㎡.

In addition, MS Steel, a primary metal product manufacturer, will move its factories from Siheung, Gyeonggi-do to a separate location in Dunpo-myeon, Chemex, a photosensitive material manufacturer, from Pyeongtaek to Asan Smart Valley General Industrial Complex, and Elim, a separate location from Cheonan to Eumbong-myeon.
In Seocheon, the mask producers Segaon and Jiwon Tech will invest 9.5 billion won and 10 billion won, respectively, to establish and relocate a factory to the Jongcheon 2 Agricultural Industrial Complex.

In Hongseong, Byucksan, a manufacturer of insulation materials, will invest 86 billion won in the 107,163㎡ Hongseong General Industrial Complex to expand the plant.

In addition, security module and image playback device maker Damco SI will relocate to Bucheon, Gyeonggi-do, and DCM, a manufacturer of grinding machines and semiconductor manufacturing machines, will relocate from Qingdao, China to Naepo City High-tech Industrial Complex, respectively, and return to Korea.

Damco CSI invests 2.5 billion won on a 4083 square meter site, and DCM invests 10.4 billion won on a 25,772 square meter site.

Chungcheongnam-do expects that when these companies start production in earnest, a production effect of 448.4 billion won and a value-added effect of 119.1 billion won will occur in the provinc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23 [17:4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