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8.02 [22:2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법 개정안 처리 촉구’세종시 민·관·정 결의대회 개최
 
김정환 기자
광고
▲ 민관정결의대회 사진     © 김정환 기자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에 민·관·정이 한 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세종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센터장 김수현)는 23일 오후 3시 세종시청 1층 행정수도 완성 홍보전시관에서 ‘국회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을 촉구하는 ‘세종시 민·관·정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번 결의대회는 국회가 지난 4월 국회운영위원회 제도개선소위에서 국회법 개정안을 6월 임시회 중에 처리하기로 약속한 사항의 이행을 촉구하고자 마련됐다.

 

지난해 말 여·야 합의로 국회세종의사당 설계비 147억 원 전액을 확보했지만, 국회법 개정 논의 지연으로 반년이 넘게 집행을 하지 못하게 되면서 민·관·정이 합심해 강력한 의지 표명에 나선 것이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이춘희 세종시장, 이태환 세종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시민사회단체 대표, 주민자치회, 시민 등이 참석해 수도권 집중화와 지방소멸 문제 해소를 위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추진의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민대표로 참석한 효림스님, 정준이 지방분권세종회의 상임대표, 황치환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안주성 세종시주민자치연합회 회장은 시민발언대에서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시작으로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강혜영 ㈔세종여성 교육문화팀장, 강기훈 청년희망팩토리 이사장은 여야 정당의 지난 대선·총선 공약과 국회운영위에서 논의된 6월중 국회법 개정안 처리 약속이행을 요구하는 국회법 개정 촉구 결의문을 낭독했다.

 

6월 임시국회가 국회법 개정안 통과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상반기 내 국회법 개정 촉구 목소리가 민·관·정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국회법 개정안 통과를 염원하며 ▲국회앞 릴레이 1인 시위 ▲단체 성명 발표 ▲SNS 인증샷 릴레이 ▲거리현수막 게시 등 시민사회단체의 활동도 거세지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최근 국회 정문 앞에서 6월 중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강력히 촉구하면서 1인 시위를 벌이는 한편, 국회의원 전원에게 국회법 처리를 호소하는 친전을 전달하기도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Civil/Public/Public Resolution Conference held to ‘Call for the handling of amendments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The public, public, and government groups came out with one voice in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for the install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Shrine.

The Sejong City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upport Center (Chairman Kim Soo-hyun) held a 'Sejong City Civil/Public/Public Resolution Conference' at 3 pm on the 23rd at the Administrative Capital Completion Promotion Hall on the 1st floor of Sejong City Hall to urge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for the Install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 had

This resolution meeting was prepared to urge the National Assembly to implement the promises made by the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 System Improvement Subcommittee in April to handle the amendment bill during the extraordinary session in June.

At the end of last year, through an agreement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entire design cost of 14.7 billion won was secured for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Shrine, but the implementation was not carried out for more than half a year due to a delay in discussing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At the resolution meeting, Sejong Mayor Lee Chun-hee, Sejong City Council Chairman Lee Tae-hwan, representatives of civil society organizations, residents' associations, and citizens attended the meeting to emphasize the need for a will to promote a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olicy to solve the problem of centraliz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local annihilation.

Hyorim, who attended as citizen representatives, Jeong Jun-i,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Decentralized Sejong Association, Hwang Chi-hwan, co-representative of the Sejong Civil Society Association, and Ahn Ju-seong, president of the Sejong City Residents’ Autonomous Federation, started to promot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tarting with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Shrine at the Citizens’ Speech Stand. He insisted on leading.

Kang Hye-young ㈔ Sejong Women's Education and Culture Team Leader and Kang Ki-hoon, Chairman of the Youth Hope Factory, read aloud the resolution urging the opposition parties to revise the National Assembly Act, which calls for the fulfillment of the promises made in the last election and general election and the promise to deal with the amend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in June, which was discussed at the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

As the special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n June is expected to be a watershed in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amendment bill, voices calling for the amend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re gradually expanding to the public, public and private sectors.

In the hopes of passing the amend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re also getting stronger, such as ▲ relay one-person protest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 group statement announcement ▲ SNS authentication shot relay ▲ street banner posting.

Mayor Lee Chun-hee recently held a one-man protest in front of the main gate of the National Assembly, strongly urging the amend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in June, and delivered a friendly message to all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to appeal for the resolu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23 [15: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