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찬술 대전시의원, “누구를 위한 시내버스 준공영제인가?”
시내버스 공영제 도입 필요...
 
김정환 기자
광고
▲ 김찬술 대전시의원     © 김정환 기자


21일 열린 대전시의회 제258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신상발언에서 대중교통인 시내버스의 공영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찬술 의원(더불어민주당, 대덕구2)은 신상발언을 통해 “시내버스 준공영제는 저비용․고효율의 대중교통체계 구축이라는 당초 취지에서 벗어나 현재 승객은 금감했고, 수송분담률은 제자리인 채 혈세만 투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버스 운영비 2,034억원 중 운송수입금 등을 제외한 1,000억원을 재정지원하는 시점에, 일부 시내버스회사들의 방만한 경영 문제와 사모펀드에서까지 시내버스 인수에 투자하는 등 기형적 구조로 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시내버스 재정지원금으로 총 6,494억원이 투입되었으며, 2011년 대전발전연구원의 연구보고서와 타시도 감사원 감사에서도 과도한 재정보조금에 대한 효율적인 방안 및 시내버스 공영제를 위한 교통공사 설립을 제시하였다”고 말하면서 “시내버스 공영제를 위해 300~400억 원 가량을 내년 본예산 계상하여 2027년 트램 개통과 함께 대전의 대중교통 체계의 획기적인 변화를 위한 허태정 시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하며 이날 신상발언을 마무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ouncilman Chan-sul Kim, “Who is the city bus completion festival for?”]
[Need to introduce city bus public system]


In the remarks of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258th 1st Regular Sessio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held on the 21st, it was argued that it was necessary to introduce a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for city buses.

Rep. Chan-sul Kim (Democratic Party, 2nd Daedeok-gu) said in a personal statement, “The city bus semi-public operation departed from the original purpose of establishing a low-cost and high-efficiency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and now passengers are banned, while the transportation share remains unchanged. ” he explained.

He also emphasized that “at the time of financial support of KRW 100 billion excluding transportation income among the KRW 203.4 billion of bus operating costs, some city bus companies have a negligent management problem and private equity funds are also investing in city bus acquisitions,” he said. .

As a way to solve this problem, “A total of 649.4 billion won was invested in financial subsidies for city buses from 2005 to last year. We proposed the establishment of the Transportation Corporation for this purpose.” He said, “We anticipate Mayor Heo Tae-jeong’s wise decision for the epochal change of Daejeon’s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with the opening of the tram in 2027 by adding 30-40 billion won to the next year’s main budget for the city bus public system. I do,” he said, ending the day’s new speech.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21 [21: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