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승조 지사, “저출산 극복 범정부 컨트롤 타워 구축해야”
 
김정환 기자
광고
▲ 양승조 충남지사     ©김정환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 타워를 구축, 국정 제1과제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사상 첫 ‘인구 데드크로스’가 시작되면서 자칫 국가의 존망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양 지사는 2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저출산 극복 논의를 위한 국회 정책 토론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은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해 인구 통계 현황에 따르면 출산율이 0.84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 해 태어난 출생아 수가 27만 24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 300명 감소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2002년 출산율 1.17명으로 초저출산국가에 진입한 이래, OECD국가 중 출산율이 19년째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지방으로 내려올수록 인구감소 문제가 더 심각하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해 충남 청양군에서 태어난 출생아 수는 97명에 불과한 수준이다. 부여군 174명, 서천군 182명으로 뒤를 이었다.

 

충남 전체로 보면 1만 2123명이 태어났는데, 사망자 수가 1만 6102명으로 한해 4000명의 자연감소가 일어났다.

 

양승조 지사는 “역사적으로 인구감소는 국가의 멸망을 불러왔다”며 “일부 역사학자들은 로마 멸망의 가장 큰 원인으로 인구감소를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으로 일자리, 주택, 양육비와 사교육비 그리고 독박육아문화를 꼽았다.

 

먼저 지난해 실업률이 4%인데 반해 청년실업률은 9%로, 2배가 넘는 통계를 주목했다.

 

양 지사는 “대한민국 110만 명의 실업자 중 청년이 32%를 차지하고 있다”며“ 그나마 일자리를 구한 청년도 비정규직과 임시직 등 고용불안과 열악한 근무환경에 힘들어 한다”고 진단했다.

 

양 지사는 주거문제와 관련해서도 “자가 가구의 연소득 대비 주택가격은 5.4배에 이르고, 생애 최초 주택마련 소요연수는 6.9년이 걸린다”며 “이러한 형편에서 청년들이 결혼과 출산을 계획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육비와 사교육비 문제에 대해서는 “2018년 기준 자녀 1인당 고교 졸업까지 1억 6000만 원의 양육비가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고등학생 1인당 사교육비는 38만 8000원(2020년 기준)에 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지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교육‧주거‧복지‧경제 등 인구정책에 관한 전반적인 이해와 고민을 가진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 타워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overnor Yang Seung-jo, “We need to build a pan-government control tower to overcome the low birth rate”]

 

Yang Seung-jo, governor of Chungcheongnam-do, argued that the government should build a pan-government control tower to overcome the low birth rate and treat it as the first national task.

This is because last year, when the first “population dead cross” in history began, they were in a situation where they had to worry about the survival of the country.

The two governors attended the ‘National Assembly Policy Debate to Discuss Overcoming Low Fertility’ held at the Glad Hotel in Yeouido, Seoul on the 21st and raised this issue through keynote speeches.

According to last year's demographics, the fertility rate was 0.84, a record low.

The number of births in the year was 27,2400, a decrease of 30,300 from a year earlier.

As a result, Korea has recorded the lowest fertility rate among OECD countries for 19 years since entering the country with a low fertility rate of 1.17 in 2002.

The bigger problem is that the further down you go, the more serious the problem of population decline.

In fact, last year, only 97 babies were born in Cheongyang-gun, Chungcheongnam-do. It was followed by 174 in Buyeo-gun and 182 in Seocheon-gun.

In Chungcheongnam-do as a whole, 12,123 people were born, and the number of deaths was 16,102, a natural decrease of 4,000.

Governor Yang Seung-jo explained, “Historically, population decline has led to the collapse of the country.” “Some historians argue that population decline is the biggest cause of the fall of Rome.”

The two governors cited jobs, housing, child support and private education expenses as the biggest causes of the low birthrate, and the culture of single parenting.

First, while the unemployment rate was 4% last year, the youth unemployment rate was 9%, more than double the statistics.

“Young people account for 32% of the 1.1 million unemployed in Korea,” Yang said.

Regarding the housing issue, the governor also said, “Housing prices are 5.4 times higher than the annual income of single-family households, and it takes 6.9 years to purchase a house for the first time. It will not be easy,” he added.

Regarding the issue of child support and private education expenses, he said, “As of 2018, it was found that child support costs of 160 million won per child until graduation from high school were required. pointed out

The two governors emphasized that in order to solve this problem, a government-wide control tower with overall understanding and concerns regarding population policies such as education, housing, welfare, and the economy should be establishe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21 [14: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