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8.02 [22:2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천안,아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천안,아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문화공원 조성사업 ‘첫 삽’...17일 착공
 
김정환 기자
광고
▲ 아산문화공원 조성사업 착공식 사진     © 김정환 기자


아산시가 17일 아산시 권곡동 1225번지 일원에서 아산문화공원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아산문화공원 조성사업은 기존 청소년교육문화센터, 온양민속박물관 등과 연계되는 쾌적한 문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2017년 토지매입을 시작으로 실시 설계를 거쳐 오는 2023년 상반기까지 184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약 10만㎡ 규모로 조경시설, 순환 동선, 녹지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시는 아산시민의 숙원 사업인 아산문화공원 조성을 통해 기존 청소년교육문화센터, 온양민속박물관 등과의 연계뿐 아니라, 인접한 곡교천과 은행나무길, 현충사로 이어지는 역사/문화/관광벨트의 거점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오세현 시장은 “우리 시는 중부권 중추도시로 발돋움하는 과정에 있다. 아산문화공원 조성은 50만 문화예술, 관광도시를 만들기 위한 첫발”이라면서 “아산문화공원은 곡교천, 은행나무길, 현충사는 물론 신도시까지 연결하는 곡교천 르네상스 시대를 여는 거점공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산문화공원은 역사 ‧ 문화와 교육, 휴식이 어우러지는, 우리 시를 대표하는 문화공간이 될 것이다. 아산시민 모두가 이 공원의 주인공이 되어 문화공간을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착공식은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해 황재만 아산시의회 의장, 김은경 온양민속박물관 관장, 유선종 아산문화재단 대표이사 등 주요 내빈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an Cultural Park construction project ‘the first shovel’...]

 

Asan City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Asan Cultural Park in the area of ​​1225 Gwongok-dong, Asan-si.

The Asan Cultural Park Project is a project to create a pleasant cultural space in connection with the existing Youth Education and Culture Center and Onyang Folk Museum.

A budget of KRW 18.4 billion will be invested by the first half of 2023 through the first half of 2023, starting with the land purchase in 2017, followed by detailed design, and landscaping facilities, circulation lines, and green areas will be built on an area of ​​about 100,000 square meters.

Through the creation of Asan Cultural Park, the long-awaited project of Asan citizens, the city plans to not only link with the existing Youth Education and Culture Center and Onyang Folk Museum, but also make it a base space for the history/culture/tourism belt connecting the adjacent Gokgyocheon Stream, Ginkgo Road, and Hyeonchungsa Temple. to be.

Mayor Oh Se-hyeon said, “Our city is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into a central city in the central region. Asan Cultural Park is the first step towards creating a city of 500,000 culture and arts and tourism,” he said. “Asan Cultural Park will become a base park that opens the renaissance era of Gokgyocheon Stream, linking Gokgyocheon Stream, Ginkgo Tree Road, Hyeonchungsa Temple, as well as the new city.”

He continued, “Asan Cultural Park will become a cultural space that represents our city, where history and culture, education, and rest are in harmony. We hope that all Asan citizens can become the protagonists of this park and enjoy the cultural space.”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held in the presence of 20 major guests including Asan Mayor Oh Se-hyeon, Asan City Council Chairman Hwang Jae-man, Onyang Folk Museum Director Kim Eun-kyung, and Asan Cultural Foundation CEO Yoo Seon-jong.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7 [11: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