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과적차량 특별단속 시행...
 
김정환 기자
광고
▲ 과적차량 단속 사진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도로시설물 파손 및 대형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인 과적차량에 대한 특별단속에 나서 대형 교통사고 예방에 나선다.

 

대전시는 과적행위 근절을 위해 16일부터 30일까지 2주 동안‘과적차량 집중단속기간’으로 정하고, 국토관리청, 경찰서와 합동으로 본격적인 예방홍보 및 합동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과적차량이 도로시설물에 미치는 영향은 축하중이 11톤일 경우 승용차 11만대 통행량과 같으며, 축하중이 15톤에 달하면 승용차 39만대 통행량과 같은 수준이 된다. 이들 과적차량들은 매년 1만 건 이상의 도로를 파손시킴으로서 연간 420억 원의 도로유지관리비용이 소모되는 등 막대한 사회적 비용 지출을 야기한다.

 

또한 과적차량은 작은 사고에도 폭발, 화재 등으로 인하여 일반 차량사고 대비 치사율이 약 2배 가량 높아 인명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전시는 이번 집중홍보기간 중 대형 건설공사현장, 건설기계대여업체, 화물운송협회를 방문해 운송관계자들에게 화물적재 사전관리 의무를 준수하도록 적극 계도할 계획이며, 과적차량의 주요단속지점 우회와 차축 조작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시간대 별로 단속지점을 수시로 바꿔 실시할 예정이다.

 

단속대상은 ‘도로법 시행령’ 제79조에 따른‘축하중 10톤, 총중량 40톤, 너비 2.5m, 높이 4.0m, 길이 16.7m를 초과 운행하는 차량’이며, 위반차량의 운전자에게는 위반행위 및 횟수에 따라 최대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적재량 측정 방해행위의 금지 등을 위반하는 운전자에게는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대전시 관계자는“과적 차량은 단속도 중요하지만 운전자 및 화물적재관리인 등 운송관계자 스스로 준법 운행을 해야 한다”며 운송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enforces special crackdown on overloaded vehicles..


Daejeon City will take a special crackdown on overloaded vehicles, the main cause of damage to road facilities and large-scale traffic accidents, to prevent major traffic accidents.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set a 'intensive crackdown period for overloaded vehicles' for two weeks from the 16th to the 30th to eradicate overburdening, and will launch full-scale preventive publicity and joint crackdowns jointly with the Land Management Administration and the police station.

The effect of overloaded vehicles on road facilities is equivalent to the traffic volume of 110,000 passenger cars when the axle load is 11 tons, and the same as the traffic volume of 390,000 cars when the axle load reaches 15 tons. These overloaded vehicles damage more than 10,000 roads every year, causing huge social costs, such as costing 42 billion won in road maintenance costs annually.

In addition, the fatality rate of overloaded vehicles is about twice that of general vehicle accidents due to explosions and fires, even in small accidents, so it is pointed out as the main cause of fatal accidents.

During this intensive promotion period, Daejeon City plans to visit large construction sites, construction equipment rental companies, and freight transport associations to actively guide transport officials to comply with their cargo loading pre-management obligations, bypass key control points for overloaded vehicles and manipulate axles. In order to prevent such behavior, the enforcement point will be changed from time to time by time zone.

According to Article 79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Road Act', 'vehicles operating in excess of 10 tons of weight, 40 tons of gross weight, 2.5 m in width, 4.0 m in height, and 16.7 m in length' according to Article 79 of the 'Road Act Enforcement Decree'. Accordingly, a fine of up to 3 million won is imposed, and a driver who violates the prohibition of obstructing load measurement is subject to imprisonment for up to one year or a fine not exceeding 10 million won.

An official from Daejeon City said, “It is important to crack down on overloaded vehicles, but transportation personnel such as drivers and cargo managers must operate in compliance with the law themselves,” and asked for active cooperation from transportation official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6 [20: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