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소연 변호사, 시민단체 등 11명 권익위에 고발
 
김정환 기자
광고
▲ 김소연 변호사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 김소연 변호사가 대전시로부터 위탁해 운영되는 기관에서 특정 업체들이 선정될 수 있도록 시청 공무원과 위탁기관이 공모한 정황을 포착해 국민권익위에 고발했다.

 

김 단장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대전시와 대전시위탁기관의 입찰비리와 관련, 대전시 전·현직 공무원 2명과 시민단체 및 업체 관계자 등 총 11명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 단장의 고발 내용에는, 대전시 사무관이 업체로부터 받은 제안서를 대전시에서 위탁받아 운영되고 있는 대전시사회적자본지원센터에 전달한 후 입찰에 선정될 수 있도록, 입찰공고서류 작성에 업체와 협의토록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대전시 행정의 신뢰성에 흠결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김 단장은 “대전시 측은 수 차례에 걸쳐 위탁업체에 이 같은 내용의 이메일을 전달했고, 수탁기관은 업체 관계자들과 만나 상의를 했다. 이렇게 처리된 입찰금액만 10억 원 이상이다”고 주장해 조사 결과에 따라 파장이 일것으로 보인다.

 

변호사인 김소연 시정감시단장은 "입찰공고서류인 입찰제안요청서 작성에 대전시와 시민단체, 업체가 공모해 방향이나 구체적인 내용을 상의하기도 했다"며 "심지어 친분관계가 두터운 이들이나 관계자들이 입찰심사위원으로 배정되는 등 전형적인 입찰비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입찰비리가 이뤄진 결정적 증거 뿐 아니라, 구체적인 증언들도 많이 확보해 고발장에 기재했다"며 "구체적인 증거와 증언이 나온만큼 시민단체의 이권사업에 특혜를 줬던 허태정 대전시장의 무능과 부패가 여과없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단장은 "공익신고자들의 보호와 더불어 시민단체와 관련된 문제여서 검경에 외압을 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국민권익위원회에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Lawyer Kim So-yeon and 11 people including civic groups file a complaint with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ttorney Kim So-yeon, head of Daejeon City's municipal government monitoring group, caught the situation of collusion between city officials and entrusted organizations so that specific companies could be selected from agencies commissioned by the city of Daejeon and filed a complaint with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Director Kim said in a press release on the 15th that he had filed a complaint with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of 11 people, including two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from Daejeon City and officials from civic groups and businesses, in relation to the bidding corruption of Daejeon City and Daejeon City's entrusted agencies.

The contents of the accusation by Director Kim include that the Daejeon city official sent the proposal received from the company to the Daejeon City Social Capital Support Center, which was commissioned by the city of Daejeon, and consulted with the company on the preparation of the tender notice so that it could be selected for the bid. If it is confirmed as a fact, it is likely that it will remain as a flaw in the reliability of the administration of Daejeon.

Director Kim said, “The city of Daejeon delivered these emails to the consigned company several times, and the entrusted agency met and discussed with the company officials. The amount of bids processed in this way alone is more than 1 billion won,” he argued, and it is likely to have a ripple effect depending on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Lawyer Kim So-yeon, head of the city administration monitoring team, said, "The city of Daejeon, civic groups, and companies colluded with the city of Daejeon, civic groups, and companies to write a request for a bid proposal, which is a document to announce a bid, and discussed the direction and details. He claimed that he committed typical bidding corruption.

He continued, "We have secured a lot of concrete testimonies as well as decisive evidence of bidding corruption and recorded them in the complaint." He added, "As the concrete evidence and testimonies came out, the incompetence and corruption of Daejeon Mayor Heo Tae-jung, who gave preferential treatment to civic groups' interests, was filtered out. It will be revealed without it,” he said.

Finally, he explained, "I filed a complaint with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because it is a matter related to civic groups as well as the protection of public interest reporters, and the possibility of applying external pressure to the police cannot be ruled ou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5 [16: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