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3주간 연장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정부 방침에 따라 당초 13일 24시 종료 예정이었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내달 4일 24시까지로 3주간 현행 유지한다. 

 

이번 거리두기 기간 연장은 500명 중후반대 확진자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과 예방접종 효과를 내기 위한 안정적인 감염병 관리의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치다.

 

시는 정부가 현행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조치를 연장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시 전역에서도 이를 동일하게 적용하기로 했다.

 

다만, 감염상황, 방역 여건 등을 예의주시하며 2단계 격상 등 탄력적인 강화조치 검토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에 따라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은 방역수칙 준수 하에 별도 운영시간 제한은 없으며, 방문판매 등을 위한 직접판매 홍보관은 22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또 7월부터 예정된 새로운 거리두기로의 원활한 전환과 휴가철 등을 고려해 콘서트, 스포츠 경기장 등에 대한 개편안을 14일부터 단계적으로 적용한다.

 

스포츠 경기장의 경우 2단계 지역에서는 관중 입장이 10%에서 30%까지 확대되며, 1.5단계 지역 관중 입장은 30%에서 50%까지 확대된다.

 

대중음악 공연은 공연장 수칙으로 방역 조치를 일원화해 100인 미만 행사제한 적용대상에서 제외된다.

 

다만, 체계 개편 전까지는 ▲최대 4,000명 입장 인원 제한 ▲임시좌석설치 시 1m 이상 거리두기(스탠딩, 함성 금지) ▲공연 중 상시 촬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모니터링 의무화 등이 조치된다.

 

이와 함께 시는 방역수칙 준수 미흡 및 유행 증가 위험성이 있는 경우 종사자 선제검사와 집중 현장점검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extends social distancing to level 1.5 for 3 weeks]

 

According to the government policy, Sejong City will maintain the current social distancing level 1.5, which was originally scheduled to end at 24:00 on the 13th, until 24:00 on the 4th of next month for three weeks.

The extension of the distance is a measure that comprehensively considers the fact that the mid-to-late-to-late 500 confirmed cases continue and the need for stable infectious disease management to achieve the effect of vaccination.

The city decided to apply the same across the city as the government decided to extend the current social distancing stage and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of more than five people.

However, while closely monitoring the infection status and quarantine conditions, it also left open the possibility of reviewing flexible reinforcement measures such as a second-stage upgrade.

Accordingly, multi-use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cafes, indoor sports facilities, and singing practice areas do not have a separate operating time limit under the quarantine rules, and the direct sales promotion center for door-to-door sales will be closed after 22:00.

In addition, the reform plan for concerts and sports stadiums will be applied in stages from the 14th in consideration of the smooth transition to the new social distancing scheduled from July and the holiday season.

In the case of sports venues, the entrance of spectators in the second stage area will be increased from 10% to 30%, and the spectator admission in the stage 1.5 area will be increased from 30% to 50%.

Popular music performances are not subject to the restrictions on events with less than 100 people by unifying quarantine measures in accordance with the rules of the venue.

However, until the system reorganization, ▲ limiting the number of admissions of up to 4,000 people ▲ maintaining a distance of 1m or more when installing temporary seats (no standing or shouting) ▲ making it mandatory to monitor compliance with quarantine rules by taking pictures at all times during performances.

In addition, the city plans to actively promote preemptive inspections of workers and intensive on-site inspections if there is a risk of an increase in epidemic or insufficient compliance with quarantine rule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3 [16: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