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신규산단 입주기업 유치 활발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 신규산단 입주기업 유치 활발(협약식 사진)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11일 오전 11시에 관내외 유망중소기업 4개사와 기업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수도권 ㈜태울코리아 조현태 대표, 관내 ㈜컨텍 이성희 대표 등 4개 기업대표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대전에 본사, 공장, 연구소 등 신규 건설투자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호 긴밀하게 협력한다는 내용에 서명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 방역강화와 백신보급이 확산되면서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가 크게 개선되고 있음을 강조하며, 작년 산업전반에 걸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참석 기업들 모두가 탄탄한 기술력을 보유하여 어려운 가운데도 사업실적이 크게 향상된 점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기업들의 이번 대전시 투자결정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참여기업들이 계획대로 대전시에 안착할 수 있도록 신규 산업단지를 차질없이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기업들도 대전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번 협약기업들은 대전시의 풍부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하여  사업 확장을 도모할 계획으로, 이들의 설비투자금액은 최소 270억 여 원으로 추정된다.

 

업종별로는 3D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태울코리아는 소프트웨어개발업, ㈜컨텍은 우주항공산업 등으로 이들 모두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전시의 주력업종에 해당한다.

 

이번 협약으로 발생하는 신규일자리는 280여개로 예상된다. 

 

한편, 대전시는 ▸대덕평촌산단(뿌리산업, 분양중) ▸서구평촌산단(일반산업, 2024년) ▸장대지구(첨단산업, 2024년) ▸안산지구(국방산업, 2025년) ▸전민‧탑립지구(융복합, 2026년) ▸대동‧금탄지구(에너지관련산업, 2026년)에 산업단지를 조성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actively attracts new industrial complex tenant companies]

 

Daejeon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four promis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side and outside the jurisdiction at 11 am on the 11th.

Daejeon Mayor Heo Tae-jeong, Cho Hyun-tae, CEO of Taeul Korea Co., Ltd., and Lee Seong-hee, CEO of Contact Co., Ltd., attended the agreement.

At this event, the participants signed an agreement to closely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create high-quality job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through new construction investments such as headquarters, factories, and research institutes in Daejeon.

Daejeon Mayor Heo Tae-jung emphasizes that the economy is improving significantly, mainly in exports, due to the strengthening of corona prevention and the spread of vaccines. The significant improvement in business performance was highly appreciated.

In particular, he thanked the companies for their investment decision in Daejeon and said, “We will create a new industrial complex without any setbacks so that participating companies can settle in Daejeon as planned.” replied that

The contracted companies plan to expand their business by utilizing Daejeon's abundant R&D infrastructure, and their facility investment is estimated to be at least 27 billion won.

By industry, Taewool Korea, which possesses 3D source technology, is a software development business, and Contact Co., Ltd. is aerospace industry, all of which are major industries in Daejeon, lead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t is expected that about 280 new jobs will be created through this agreement.

Meanwhile, Daejeon City ▸Daedeok Pyeongchon Industrial Complex (root industry, under sale) ▸Seogu Pyeongchon Industrial Complex (general industry, 2024) ▸Jangdae District (high-tech industry, 2024) ▸Ansan District (defense industry, 2025) ▸Jeonmin/Toplip District (convergence, 2026) ▸Industrial complexes are being built in Daedong-Geumtan districts (energy-related industries, 2026).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1 [15: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