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8.02 [22:2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의회 예결위, 2020회계연도 결산 심사 의결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의회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채계순)는 10일부터11일까지 2020회계연도 대전광역시 결산 및 예비비 지출, 기금결산 심사를 했다.

 

시장이 제출한 2020회계연도 대전광역시 일반 및 특별회계 총 예산현액은 전년 대비 12% 증가한 6조 3,206억원으로, 세입 결산액 6조 5,272억원, 세출 결산액 5조 8,055억원 이며, 기금은 8,401억원으로 대전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 결과 대전시 결산, 예비비 지출, 기금 결산 승인 안건 모두 지방자치법 제134조 제1항에 따라 시정요구사항과 부대의견을 채택해 시정요구사항을 첨부한 원안 의결했다.
 
예결위 결산심사(안)은 오는 6월 21일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대전시청 소관 결산심사에서 정기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3)은 올해 결산 집행잔액 비율이 높은것에 대해 말하며 추경 과정에서 소요액을 정확히 예측하여 정리하는 것이적정했다고 말했고, 세입세출결산 결과 순세계잉여금 2,900억원 발생된 것에 대해 지방세 추계 부정확과 초과세입에 대한 방치 등 재원 운영이 비효율적으로 운영되는 것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세입 환급금과 관련해 중소기업이나 영세 상공인들의 세무관련 서비스가필요하다고 말하며 소상공인들의 권리구제 차원에서 세무 서비스 운영을 요청했다.

 

이종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동구 2)은 세출은 세입의 범위 내에서 세입예산 현액과 징수결정액이 현격하게 차이가 발생되는 것에 대해 사업부서에서 대충 편성한 것이 아닌가 지적하며 제대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개선을 요구했다.
  
소방안전본부의 경우 징수결정액의 99%가 미수납 되었다고 말하며 수납률을 높이기 위한 적극적인 행정조치가 미비한 것이 아닌지 질타하며 수납 계획을 수립하여 제출 할 것을 요청했다.
  
소통협력공간조성사업과 관련하여 건물의 일부 철거와 향나무 제거에 대해 지적하며 대전시의 안일한 일처리에 대해 질타했다.

 

조성칠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 1)은 충청․중앙3생활치료센터 운영비를 예비비 6억을 집행 결정했으나 실제 집행액과 차이가 큰 것에 대해 지적하며, 예비비 사용 시 소요액 산정에 신중을 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사회적 경제혁신타운 조성사업은 공모 시 건물을 리모델링하는 조건이었으나, 안전성 문제로 철거 후 신축으로 변경되어 건물 매입비 10억원의 낭비가 발생된 것에 대해 지적하며 향후, 사업 추진 시 세심하게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종원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 2)은 2020회계년도 결산 보조설명자료에 누락된 부분이 많다고 지적하며 앞으로 자료가 성실히 작성될 수 있도록 개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융합의학인프라 조성사업은 우리시로서도 굉장히 중요한 사업인데 포기 여부를 물어보면서, 전액 미집행 된 것에 대해 지적하며 시민들에게 실망을 주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줄 것을 요청했다.
 
이광복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 2)은 단재 신채호 기념관 사업이 중단된 것에 대해 지적하며 심도 있게 검토되어 사업비가 낭비되지 않도록 재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효문화뿌리마을 조성 집행잔액이 24억원이나 남은 것에 대해 질의하며 전국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사업인 만큼 시에서 차질 없이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물순환도시 사업과 관련하여 인도의 안전 상태가 미흡하다고 지적하며 안전관련 시설이 제대로 설치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며, 집중호우가 계속적으로 발생되는 상황에서 빗물에 대한 저감 시설을 만들어 전반적인 물관리 계획 수립을 요청했다.

 

박수빈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 6)은 수장고 건립사업, 삼천초 다목적 체육관 공사 등 사업 추진이 늦어진 것에 대해 지적하며 시의 적절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전기자동차 충전기 보급 사업이 작년에 한 곳 밖에 없는 것에 대해 지적하며 더 많은 장소에서 설치될 수 있도록 인센티브 지원과 적극적인 홍보를 요청했다.

 

손희역 의원(더불어민주당, 대덕구 1)은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농산물의잔류농약을 검사해주는 사업의 집행잔액 사유에 코로나19 때문인 것으로 작성된 것에 대해 지적하며 작성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온통대전몰에서 대덕이로움 카드는 결재가 되지 않는 것에 대해 지적하며 모두가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승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코로나19로 청소년 의회 교실이 제대로 운영되지 못했다고 말하며 올해는 운영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여성장애인 출산비용 지원과 관련하여 양성평등 차원에서 남성 장애인의 경우에도 가족 출산 시 출산비용이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요청했다.

 

청소년평송청소년수련 마을에 대한 시설관리공단 위탁 운영에 대해 질의하며 직원들의 고용승계가 이루어 질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채계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예결특위 위원장은 지난번 복지재단이 의회 및 언론의 지적을 받고 곤욕을 치루고 나서, 이번에 개선이 된 것으로 그나마 다행스럽게 생각하지만, 여전히 정산 관련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없어 의회 및 언론의 지속적인 지적에도 불구하고, 관리 담당자의 노력에 따라 정산 및 다음연도 예산 조정 등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ouncil Preliminary Committee, Decision on Closing of Fiscal Year 2020]

 

The Daejeon City Council Budget and Settlement Special Committee (Chairman Chae Gye-soon) reviewed the fiscal year 2020 Daejeon Metropolitan City settlement of accounts, preliminary expenses, and fund settlement from the 10th to the 11th.

Daejeon Metropolitan City's total budget for fiscal year 2020 submitted by the Mayor was 6.32 trillion won, up 12% from the previous year, with 6,527.2 billion won in revenue and 5,805.5 billion won in expenditure, and the fund was 840.1 billion won by the Daejeon City Council As a result of the review by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the agenda for approval of the Daejeon City settlement of accounts, reserve expenses, and fund settlement was approved in accordance with Article 134 (1) of the Local Autonomy Act by adopting the requirements for correction and additional opinions and attaching the requirements for correction.
The final decision on the settlement of accounts of the Preliminary Committee will be decided at the second plenary session on June 21st.

In the closing review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Daejeon City Hall, Assemblyman Jeong Ki-hyeon (Democratic Party, Yoo Seong-gu)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said that it was appropriate to accurately predict and organize the required amount during the supplementary budget process, talking about the high ratio of the balance execution this year. Regarding the surplus of 290 billion won, he strongly criticized the inefficient management of financial resources, such as inaccurate local tax estimates and neglect of excess revenue.
He said that tax-related services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es are necessary in relation to tax refunds, and requested the operation of tax services to relieve the rights of small businesses.

Rep. Jong-ho Lee (Democratic Party, Dong-gu 2) also pointed out that the business department was roughly organized in terms of the difference between the actual amount of the revenue budget and the amount to be collected within the scope of revenue, and demanded improvement so that it can be operated properly. did.
In the case of the Fire Safety Headquarters, they said that 99% of the collection amount had not been paid, criticized whether active administrative measures to increase the acceptance rate were insufficient, and requested to establish and submit a payment plan.
He pointed out the partial demolition of the building and the removal of juniper trees in relation to the communication cooperation space creation project, and criticized Daejeon's careless handling of work.

Rep. Jo Sung-chil (Democratic Party, 1 Jung-gu) decided to execute a reserve fund of 600 million won for the Chungcheong-Jungang 3 Living Treatment Center, but pointed out that there is a big difference from the actual execution amount, and asked to be careful in calculating the amount required when using the reserve fund. .
The social economy innovation town development project was a condition of remodeling the building at the time of the competition, but it was changed to a new construction after demolition due to safety issues, pointing out that 1 billion won of the purchase cost of the building was wasted, and he asked for careful consideration when promoting the project in the future. .

Rep. Jong-won Hong (Democratic Party, Jung-gu 2) pointed out that there were many omissions in the supplementary explanatory material for the fiscal year 2020 and requested improvement so that the data could be prepared faithfully in the future.
The convergence medical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roject is a very important project for our city, and when asked whether to give up, he pointed out that the full amount was not implemented and asked to show an active side so as not to disappoint the citizens.
Rep. Lee Gwang-bok (Democratic Party, Seo-gu 2) pointed out that the Danjae Shin Chae-ho Memorial Hall project was suspended and asked for an in-depth review so that the project cost could be re-launched so that the project cost would not be wasted.
Inquiring about the remaining 2.4 billion won in the implementation of the Hyo Culture Root Village, the city requested that the project be carried out without any setbacks as it is a nationally recognized project. 
Pointing out that India's safety status is insufficient in relation to the Water Cycle City project, and asking for thorough management and supervision so that safety-related facilities can be installed properly, we will create a rainwater reduction facility in a situation where torrential rains continue to occur. It requested the establishment of an overall water management plan.

Rep. Park Soo-bin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6 in Seo-gu) pointed out the delay in project implementation, such as the construction of a storage high school and the construction of a multi-purpose gymnasium in Samcheoncho, and asked for efforts to be implemented in a timely manner. 
Finally, she pointed out that there was only one electric car charger dissemination project last year, and asked for incentive support and active publicity so that it can be installed in more places.

Rep. Son Hee-yeok (Democratic Party, Daedeok-gu 1) pointed out that the reason for the execution balance of the project that inspects pesticide residues in agricultural products for the revitalization of local food was written due to Corona 19, and asked for thorough preparation. 
She points out that credit cards don't work all over the Daejeon Mall, she said, and needs improvement so everyone can use it, she said. 
Rep. Woo Woo-ho (Democratic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said that the youth council classroom was not operated properly due to Corona 19, and asked to come up with a plan so that the operation can be activated this year.
In relation to the support for childbirth expenses for women with disabilities, the request was made to support the childbirth expenses of men with disabilities when giving birth to a family from the perspective of gender equality.

He asked about the consignment operation of the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for the youth training village in Pyeongsong, and requested that the employees make an effort to succeed in employment.

Chae Gye-soon (Democratic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Chairman of the Preliminary Committee is fortunate that the welfare foundation has improved this time after receiving criticism from the parliament and the media last time, but there is still no specific legal basis for settlement. Despite the constant pointed out by the management, he pointed out that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settlement and adjustment of the budget for the next year depending on the efforts of the manage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1 [17: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