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국회법 개정 범시민 집중실천 활동 돌입
 
김정환 기자
광고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골든타임이자 마지노선인 6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국회법 개정안 상반기 내 처리를 촉구하는 범시민 집중실천 활동이 시작된다.

 

세종특별자치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센터장 김수현) 는 오는 6월 14일 부터 국회법 개정을 촉구하기 위한 다양한 실천활동을 펼쳐나갈 것을 예고했다.

 

이번 실천활동은 여야 합의로 설계비를 확보하고, 여야 합의로 공청회까지 개최하였으며, 여야 모두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하고, 여야 지도부 선출을 마친 만큼 6월 임시국회에서 여야 합의에 의해 국회법을 개정하는 것이 국회의 최소한의 책무이자 대국민 약속 이행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계획되었다.

 

실천활동은  ▲ SNS 인증샷 릴레이(개인/단체) ▲ 거리현수막 게시(단체) ▲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 ▲ 충청권(또는 전국 단위) 시민사회 기자회견 등 다방면으로 진행되며, SNS 인증샷 릴레이와 거리현수막 게시는 일반 시민들도 동참할 수 있다. 자세한 참여방법은 14일부터 세종시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 홈페이지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는 충청권공대위와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세종시의회 행정수도특위를 중심으로 16일부터 30일까지 매일(주말 제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실천활동을 기획한 김수현 센터장은 “여야 합의를 통해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예산 147억원을 확보하였고, 올해 2월에 법제화를 위한 공청회까지 마친 상황에서 국회법 개정이라는 마지막 관문만 남았다”며 “균형발전이 더 이상 미뤄져서 안되는 국가의 중대한 의제인 것처럼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역시 같은 맥락이다. 여야의 통큰 결단과 대승적인 합의로 국회법을 상반기에 개정하여 올해가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초석을 다진 역사적인 해로 기록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향후 국회의 국회법 개정안 처리 여부에 따라 대응수위가 고조될 수도 있어 국회법 개정에 대한 여야의 입장에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begins intensive practice activities for citizens to amend the National Assembly Act]


Ahead of the special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n June, which is the golden tim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Shrine, a pan-citizen intensive practice activity urging the amend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to be processed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begins.

The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Center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Chairman Kim Soo-hyun) foretold that it would carry out various practical activities to urge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from June 14.

As for this practice activity, the design cost was secured by agreement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a public hearing was held with the agreement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t is designed to emphasize the minimum responsibility and fulfillment of the promise to the public.

Practical activities are carried out in various fields such as ▲ SNS certification shot relay (individual/group) ▲ street banner posting (group) ▲ relay one-person demonstration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 Chungcheong area (or nationwide) civil society press conference, etc. The banner posting is open to the general public as well. Details on how to participate can be found on the website of the Sejong City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upport Center from the 14th.

The relay one-man demonstration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will be held in front of the main gate of the Yeouido National Assembly every day (except weekends) from the 16th to the 30th, centering on the Chungcheong-Gwon Technical Committee, the Citizens' Solidarity for the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and the Sejong City Council's Special Administrative Capital Committee.

Kim Soo-hyeon, head of the center, who planned this action, said, “Through an agreement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we secured a budget of 14.7 billion w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Shrine. Just as development is an important national agenda that should not be delayed any longe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Hall is in the same vein. We hope that this year will be recorded as a historic year that paved the way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Shrine by revising the National Assembly Ac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with the big decision and a sweeping agreement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level of response may increase depending on whether the National Assembly handles amendments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in the future, so attention is paid to the position of the opposition and opposition parties on the amend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0 [15: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