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K-바이오 랩허브 유치 서명운동 전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9:31]

유성구, K-바이오 랩허브 유치 서명운동 전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6/09 [19:31]
▲ 유성구, K-바이오 랩허브 유치 서명운동 전개     © 김정환 기자


대전 유성구가 K-바이오 랩허브의 대전 유치를 위해 주민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나섰다고 9일 밝혔다.

 

케이(K)-바이오 랩허브란 혁신적인 신약개발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정부(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2024년 구축을 목표로 2,500억 원(예상규모)의 국비 예산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현재 대전시를 비롯해 전국 12개 시․도가 랩허브 유치경쟁에 뛰어들었으며, 유성구는 각 11개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여러 직능단체들과 함께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K-바이오 랩허브 예정부지로 선정된 전민동 지역은 통장협의회를 필두로 서명부스 설치, 가가호호 방문 등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서명운동을 이끌고 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대덕특구를 품고 있는 유성구는 케이(K)-바이오 랩허브 유치 가능한 최적의 장소이다,”며, “일자리 창출 2만명, 생산 5,000억원, 부가가치 2,00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에 구민과 함께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Yoo Seong-gu launches signature campaign to attract K-Bio Lab Hub]


Daejeon Yuseong-gu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had launched a signature campaign for residents to attract K-Bio Lab Hub to Daejeon.

K-Bio Lab Hub is a project promoted by the government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o foster innovative new drug development start-ups. Business.

Currently, 12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Daejeon, have entered the competition to attract Lab Hub, and Yuseong-gu is actively engaging with various functional groups through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in 11 dongs.

In particular, the Jeonmin-dong area, which was selected as the planned site for the K-Bio Lab Hub, is leading the signature movement with the participation of residents voluntarily, such as installing signature booths and visiting houses, led by the Bankbook Council.

Jung Yong-rae, Mayor of Yuseong-gu, said, “Yuseong-gu, which embraces Daedeok Special District, is the best place to attract K-Bio Lab Hub.” “It is possible to expect economic effects of 20,000 jobs, 500 billion won in production, and 200 billion won in added value. Because of this, I will do my best, such as conducting a signature campaign with the residents.”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