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29 [22:0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노마스크 앞당기자” 백신 접종 높이기 나서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도 특별담화문 발표 사진     © 김정환 기자


충남도 내 곳곳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도가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도의회, 도교육청, 의사회, 간호사회 등과 팔을 걷고 나섰다.

 

양승조 지사는 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참여 활성화를 위한 민관 합동 특별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번 담화문은 양 지사와 김명선 도의회 의장, 김지철 도교육감, 박보연 충남의사회장, 임미림 충남간호사회장, 이경석 천안의료원장, 유상주 공주의료원장, 김영완 서산의료원장, 박래경 홍성의료원장, 권호장 충남 감염병관리지원단장 명의로 냈다.

 

이들은 담화문을 통해 “전국적으로 확진자 수가 줄지 않고, 충남도 목욕장, 종교시설, 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며 “현 시점에서 코로나19를 끊어내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유일한 길은 백신 접종”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 등은 이어 백신 접종 2주 후 86.6% 이상 감염 예방 효과를 보였다는 질병관리청 분석 결과와 도내 이상반응 신고율(0.36%) 등을 꺼내들며 “이러한 통계는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지나치게 불안해하거나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는 것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 등은 “빨리 맞을 수 있는 백신이 가장 좋은 백신이다. 그리고 백신은 다다익선”이라며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으면 맞을수록 우리가 바라던 보통의 일상은 빠르게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 등은 또 “이제 곧 마스크를 벗고 서로의 얼굴을 온전히 보며 웃고 대화할 수 있는 소중한 일상이 되돌아 올 것”이라며 “우리의 일상과 지역경제의 회복을 위해 다시 한 번 전 도민께서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9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예방 백신 누적 접종자는 총 54만 7336명으로 집계됐다.

 

1차 접종 완료는 42만 9726명, 2차까지 접종을 마친 도민은 11만 7610명이다.

 

이는 상반기 접종 대상 65만 8068명의 65.3%가 1차 이상 접종을 완료한 것이며, 도내 전체 인구(212만여 명) 대비 20.3%가 접종을 완료했다.

 

백신 접종에 따른 이상반응 신고는 1916건으로, 0.35%의 신고율을 보였다.


충남도와 시군은 원활한 백신 접종을 위해 도내에 16개 예방접종센터를 운영 중이며, 이달부터는 위탁의료기관 554개소를 지정·가동하며 예방접종 인프라를 대폭 확대했다.

 

충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620명으로, 151명이 입원 격리 중이고, 3430명이 퇴원했으며, 39명이 사망했다.

 

주요 집단감염으로는 당진나음교회 166명, 귀뚜라미 아산공장 156명, 천안 외국인 집단발생 127명, 피트니스 104명, 아산목욕장 94명 등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cheongnam-do, “Let’s advance no-mask” after increasing vaccination]

 

Amidst the spread of COVID-19 cluster infections in various parts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the provincial council,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doctors' associations, and nurses' associations are working together to speed up vaccination.

On the 9th, Governor Yang Seung-jo announced a special public-private joint statement to promote participation in COVID-19 vaccination at the Provincial Government Press Center.

This discourse is from the Governor Yang and Provincial Council Chairman Kim Myung-sun, Provincial Superintendent of Education Kim Ji-cheol, Chungnam Medical Association President Park Bo-yeon, Chungnam Nursing Association President Lim Mi-rim, Cheonan Medical Center President Lee Kyung-seok, Gongju Medical Center Director Kim Young-wan, Seosan Medical Center Director Park Rae-kyung, Hongseong Medical Center Director Park Rae-kyung, and Chungnam Infectious Disease Control Support Center paid in the name of the manager.

In their discourse, they sai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has not decreased nationwide, and cases of group infections are constantly occurring in public bathhouses, religious facilities, and workplaces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They emphasized, “At this point, the only way to cut off COVID-19 and return to daily life is vaccination.” did.

The Governor Yang and others then brought up the results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analysis result showing that the vaccine was effective in preventing infection by more than 86.6% two weeks after vaccination, and the reporting rate of adverse reactions in the province (0.36%). It clearly shows that you don't have to."

In addition, Governor Yang and others said, “The vaccine that can be received quickly is the best vaccine. And vaccines are a good thing,” he said. “The more people get the vaccine, the faster the normal daily life we ​​hoped for will come.”

Governor Yang and others also said, “Soon, the precious daily life where we can take off our masks and see each other’s faces fully, laugh and talk will come back.” “For the recovery of our daily life and the local economy, once again all residents are encouraged to vaccinate. We earnestly ask for your active participation.”

Meanwhile, as of 00:00 on the 9th, a total of 547,336 people have been vaccinated against COVID-19 in the province.

The number of residents who completed the first vaccination was 429,726 and the number of residents who completed the second vaccination was 117,610.

This means that 65.3% of 658,068 people who were vaccinated in the first half completed the first dose or more, and 20.3% of the total population in the province (about 2.12 million) completed the inoculation.

Adverse reactions due to vaccination were reported in 1916 cases, with a reporting rate of 0.35%.
Chungcheongnam-do and cities and counties are operating 16 vaccination centers in the province for smooth vaccination, and from this month, 554 consigned medical institutions have been designated and operated, greatly expanding the vaccination infrastructure.

There are a total of 3620 confirmed cases of COVID-19 in the Chungnam region, 151 are hospitalized and quarantined, 3430 have been discharged, and 39 have died.

The main cluster infections include 166 people from Dangjin Naeum Church, 156 from cricket Asan factory, 127 from Cheonan foreigners, 104 from fitness, and 94 from Asan Bath.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09 [16: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