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기현 대전시의원, 대전시 지난해 안쓰고 남긴 예산 2,901억원
 
김정환 기자
광고
▲ 정기현 의원     ©김정환 기자

지난 6월 1일부터 6월 21일까지 올해 첫 대전시의회 정례회가 진행되고 있는가운데, 이번 회기에는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이 제출한 지난해 예산 집행 결산과 올해 제1차 추경안을 심사한다.

 

이번 2020 회계연도 대전시 결산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회계 전체 세입 결산 5조 3,707억원 가운데 미집행 잔액인 순세계잉여금이 2,901억원으로 집계됐다. 1,200억원을 올해 본예산에 세입으로 편성하였으므로 제1차 추경에는 1,701억원이 추가로 반영됐다.

 

이는 2019년 순세계잉여금 1,332억원의 두배가 넘는 규모이며, 그동안 최대 기록을 가지고 있는 2016년 순세계잉여금 2,764억원보다 많은 역대 최대 규모이다.

 

지난해 제5차 추경에 재정안정화기금에 150억원을 예치한 것까지 감안하면 지난해 전체 미집행 잔액인 순세계잉여금은 3,000억원이 넘는 규모다.

 

이렇게 순세계잉여금이 많은 이유는 지난해 2,041억원의 지방세 초과세입과 847억원의 집행잔액이 주요인이다. 그만큼 지난해 지방세 초과 세입이 예측이 되었음에도 추경에서 세입으로 편성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전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인 정기현 의원은 “지난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재난 상황이었음에도 이렇게 많은 예산을 집행하지 않고 이월한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시민들은 전쟁같은 재난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빚을 내서라도 시민들의 민생구제에 나서야 하나 오히려 역대 최대 규모의 순세계잉여금을 나타냈다는 것은 비난받을 만하다는 것이다.

 

또한, 대전시의 이러한 소극적인 세입 예산 편성으로 인해 대전시교육청에 법정전출금 역시 편성하지 않아, 대전시교육청은 지난해 613억원 줄어든 중앙정부이전수입에 따른 재정난에 대응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대전시교육청은 올해 본예산에도 중앙정부이전수입이 전년도 본예산 대비 728억원 줄어들어 재정안정화기금으로 충당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전시교육청은 지난해까지 대전시로부터 받지 못한 법정전출금은 337억원으로 집계하고 있으나, 2020년 지방세 결산에 따른 지방교육세, 담배소비세 등 법정전출금을 올해 1차 추경에 반영하지 않았으며, 대전시가 내년까지 정산 가능하다는 규정을 이유로 내년에 전출하면 수백억원을 2년간 묵히게 되어 수억원의 이자수입을 대전시가 챙기게 되는 나쁜 관행이다.

 

정기현 의원은 “당해연도 세입은 시민을 위해 당해연도에 충실하게 집행해야 하나, 대전시는 지방세의 세입을 소극적으로 편성하고 다음해로 이월하는 나쁜 관행과 교육청에 줄 법정전출금을 2년 늦게 지급하는 갑질 관행을 혁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전시와 비슷한 시세를 가진 광주광역시는 지난해 본예산 때 지방세 세입을 대전시보다 860억원을 더 많이 편성하였고, 3월 1차 추경에 1,055억원을 추가로 편성하여 코로나 위기에 대응했으며, 올해 본예산에는 대전시보다 2천억원이 더 많은 1조 8,528억원을 충분히 편성하여 적극적인 행정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비해 대전시는 지난해 본예산에 지방세 세입을 1조 6,248억원을 편성하였고, 10월 4차 추경에 507억원을 추가 편성하였으며, 지방세 결산액이 1조 8,796억원이었음에도 올해 본예산에는 지난해와 비슷한 1조 6,534억원만 편성하였다.

 

올해 1차 추경에 880억원을 더 반영하여 편성하였지만, 여전히 약 2,000억원을 더 추가 반영할 여지를 남겨두는 등 소극행정을 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ouncilman Jeong Ki-hyeon, Daejeon City’s unused budget of 290.1 ​​billion won last year]

 

While the first regular meeting of this year's Daejeon City Council is being held from June 1st to June 21st, this session will review last year's budget execution settlement and this year's first supplementary budget submitted by Daejeon City and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According to the fiscal year 2020 Daejeon City settlement, the unexecuted balance of net world surplus was 290.1 ​​billion won out of the total revenue of 5,377.7 billion won in the general accounting last year. Since 120 billion won was included in this year's main budget as revenue, an additional 170.1 billion won was reflected in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This is more than double the amount of net world surplus of 133.2 billion won in 2019, and the largest ever recorded in 2016, which is 276.4 billion won.

Considering that 15 billion won was deposited in the Fiscal Stabilization Fund in the 5th supplementary budget last year, the total unexecuted net world surplus last year is more than 300 billion won.

The main reason for such a large net world surplus was 204.1 billion won in excess local tax revenue last year and 84.7 billion won in execution balance. That is because, although revenues exceeding local taxes were predicted last year, they were not organized as revenues in the supplementary budget.

Rep. Jeong Ki-hyun, vice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of the Daejeon City Council, said,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at last year was a disaster due to the COVID-19 pandemic, but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at such a large amount of budget is not executed and carried over.” Citizens are going through a time of disaster like war, and even if they are in debt, they should try to save the people's livelihood, but rather, it is criticized for showing the largest amount of net world surplus ever.

In addition,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did not organize statutory transfers to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due to this passive budget formation, and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had difficulty responding to the financial difficulties caused by the central government transfer income, which decreased by KRW 61.3 billion last year.

The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s experiencing difficulties as the central government's transfer revenue decreased by 72.8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s main budget even in this year's main budget, such as being covered by the fiscal stabilization fund.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counts 33.7 billion won of legal transfers that have not been received from Daejeon until last year. It is a bad practice that if you move out next year because of the regulation that Daejeon has to pay tens of billions of won for two years, Daejeon receives hundreds of millions of won in interest income.

Rep. Jeong Ki-hyun said, “The current year’s revenue should be faithfully executed for the sake of citizens, but Daejeon City has a bad practice of passively organizing local tax revenue and carrying it over to the next year, and Gap-jil of paying statutory transfers to the education office two years late We need to innovate our practices.”

Meanwhile, Gwangju Metropolitan City, which has a market price similar to that of Daejeon, organized 86 billion won more local tax revenue than Daejeon in the main budget last year, and 105.5 billion won in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in March to respond to the corona crisis. Active administration is continuing by sufficiently organizing KRW 1.858 trillion, which is more than KRW 200 billion.
On the other hand, Daejeon City organized local tax revenue of KRW 1.62 trillion in the main budget last year, and added KRW 50.7 billion in the 4th supplementary budget in October. Although the settlement amount of local taxes was KRW 1.87 trillion, this year’s main budget only received KRW 1.65 trillion, similar to last year. organized. Although 88 billion won more was reflected in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this year, it is still being criticized for being passive, leaving room for an additional 200 billion w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09 [16: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기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