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30 [15: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보령.서천.홍성.예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보령.서천.홍성.예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서천에 3000억 원 투자, 대규모 관광단지 건설
 
김정환 기자
광고
▲ 서천_관광단지_협약_사진     © 김정환 기자

 


충남 서천에 호텔과 콘도, 체육·문화시설 등을 갖춘 대규모 관광단지가 2026년 문을 연다.

 

이 관광단지는 도내 조성 완료 또는 개발 추진 중인 관광지·관광단지 가운데 두 번째 규모로, 충남 서남부 지역의 새로운 관광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승조 지사는 8일 도청 상황실에서 노박래 서천군수, 새서울그룹(부회장 권기연) 김원태 총괄사장 등과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새서울그룹은 서천군 종천면 일원 380만㎡를 사계절 이용 가능한 체류형 관광단지로 조성한다.

 

이번 조성 면적은 도내 관광지·관광단지 27곳 중 가장 큰 안면도(524만 7292㎡)보다 작고, 두 번째 규모인 부여 백제문화단지(302만 4905㎡)보다 크다.
 
관광단지 내에는 호텔과 콘도미니엄 등 숙박시설, 27홀 규모의 골프장, 박물관과 미술관 등 문화시설, 상가 등 판매시설 등이 들어선다.

 

이를 위해 새서울그룹은 2026년까지 5년 동안 30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

 

도와 서천군은 새서울그룹이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뒷받침을 하기로 했다.

 

도는 이번 관광단지가 인근 국립생태원 등과 함께 충남 서남부의 새로운 관광거점으로 부상하며, 고용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서울그룹은 서천 관광단지 개발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가 5000억 원에 달하고, 고용유발 효과는 2300명에 이를 것으로 자체 분석했다.

 

개발사인 새서울그룹은 리조트 개발·운영 전문 기업으로, 전체 종업원 1000명에 매출액은 약 1조 원이다.

 

새서울그룹은 특히 강원도 양양 국제공항 인근에 ‘설해원’으로 유명한 관광단지를 개발해 운영 중이며, 경북 울진에서는 20만㎡ 규모의 덕구온천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2019년 개통한 원산안면대교와 올 연말 개통할 보령 해저터널, 국도 38호선 연장에 따라 청신호가 켜진 가로림만 해상교량 등은 충남 서해의 관광지도를 새롭게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Invested KRW 300 billion in Seocheon, Chungcheongnam-do, and built a large-scale tourism complex]

 

A large-scale tourism complex with hotels, condos, sports and cultural facilities, etc. will open in 2026 in Seocheon, South Chungcheong Province.

This tourism complex is the second-largest tourist complex that has been completed or is under development in the province, and is expected to become a new tourism base in the southwestern region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On the 8th, Governor Yang Seung-jo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Seocheon-gun Mayor Noh Park-rae and Sae Seoul Group (Vice Chairman Kwon Ki-yeon) general president Kim Won-tae in the situation room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According to the MOU, the New Seoul Group will develop a 3.8 million square meter area in Jongcheon-myeon, Seocheon-gun, as a stay-type tourism complex that can be used throughout the four seasons.

The area to be created this time is smaller than Anmyeondo (5247,292㎡), the largest among 27 tourist and tourism complexes in the province, and larger than the second largest, Buyeo Baekje Cultural Complex (3024905㎡).
Within the tourist complex, accommodation facilities such as hotels and condominiums, a 27-hole golf course, cultural facilities such as museums and art galleries, and sales facilities such as shopping malls will be built.

To this end, Sae Seoul Group will invest 300 billion won in business expenses for five years until 2026.

The provinces and Seocheon-gun have decided to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the new Seoul Group can successfully carry out its business.

The provincial government expects this tourism complex to emerge as a new tourism base in southwestern Chungcheongnam-do along with the nearby National Ecological Center, leading to job creation and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The SaeSeoul Group analyzed on its own that the production inducement effect of the Seocheon tourism complex development will reach 500 billion won and the employment inducement effect will reach 2,300 people.

The developer, SaeSeoul Group, specializes in resort development and operation, with 1,000 employees and sales of about 1 trillion won.

In particular, SaeSeoul Group has developed and is operating a tourist complex famous for ‘Seolhaewon’ near Yangyang International Airport in Gangwon-do, and is operating a 200,000-square-meter Deokgu Hot Spring Resort in Uljin, Gyeongbuk.

At the signing ceremony, Governor Yang Seung-jo said, “The Wonsan Anmyeon Bridge, which opened in 2019,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which will be opened at the end of this year, and the Garorim Bay Maritime Bridge, which are lit up with a green light due to the extension of National Route 38, are drawing a new tourist map of the West Sea of ​​Chungcheongnam-do.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08 [15: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