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8.02 [22:2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천안,아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천안,아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싸전지구’ 도시개발사업 본격화
 
김정환 기자
광고
▲ 아산시, ‘싸전지구 주거이전 완료’ 도시개발사업 본격화!     © 김정환 기자


아산시가 지난달 31일 마지막 세대 이주로 싸전지구 주거이전을 완료하며 6월 말 지장물 철거,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하는 온양2촉진구역(싸전지구) 도시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싸전지구는 2018년 3월 보상계획 공고 후 토지 33필지, 지장물 58개동, 주거 52세대, 영업보상 19건 등 3년여 동안 협의 보상을 추진했으나 보상금이 적다는 민원으로 난항을 겪다 지속적인 이해 설득으로 지난 3월 보상금 지급을 완료하고 이번에 주거 이전을 완료했다.

 

아산시가 추진하는 온양2촉진구역(싸전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온천동 1338번지 일원 1만5469㎡에 총사업비 154억 원을 투입해 행복주택과 어울릿플램폼, 상업용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행복주택 354세대(695인)가 입주할 계획으로 원주민들의 이주대책 일원으로 입주를 희망하는 19세대에 우선 배정하고, 잔여 세대는 사회초년생과 대학생, 신혼부부 등에게 임대할 계획이다.

 

온양2촉진구역은 0.5㎞ 내에 버스정류장 15개소가 위치하고 지하철 1호선 온양온천역과 0.6㎞, 아산버스터미널과 1.5㎞ 등 교통입지 여건이 우수하며 아산디스플레이시티, 득산·배미·신창농공단지 등 산업시설과 선문대, 순천향대, 호서대 등 대학시설도 주변에 산재해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하는 행복주택 적격지로 선정됐다.

 

아산시는 이번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공급하며 낙후된 예전의 모습을 탈피해 도시미관 개선 및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싸전부지에 행복주택이 들어서면 아산시 최초의 지자체 차원 행복주택 도입 사례가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an City, ‘Sajeon District’ ​​urban development project in earnest]

 

Asan City announced on May 31 that it is accelerating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 of the Onyang 2 Promotion District (Sajeon District), which is expected to complete the housing relocation in the Sajeon District due to the last generation relocation, remove obstacles at the end of June, and complete it by the end of this year.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compensation plan in March 2018, the Sajeon District pursued compensation for consultation for three years, including 33 lots of land, 58 blocks of obstructions, 52 households, and 19 cases of business compensation. The compensation payment was completed in March and this time the housing relocation was completed.

The Onyang 2 Promotion Zone (Sajeon District) urban development project promoted by Asan City is a project to create Happy Housing, Oulit Platform, and commercial land by investing KRW 15.4 billion in 15,469 square meters of 1338 Oncheon-dong.

354 households (695 people) of Happy House are planning to move in, and the 19 households who want to move in as a member of the migration plan for indigenous people will be allocated first, and the remaining households will be leased to newcomers, college students and newlyweds.

The Onyang 2 Promotion Zone has 15 bus stops within 0.5 km, and has excellent transportation conditions such as 0.6 km from Onyang Oncheon Station on Subway Line 1 and 1.5 km from Asan Bus Terminal. Industrial facilities such as Asan Display City, Deuksan, Baemi, and Shinchang Agricultural Complex University facilities such as Sunmoon University, Soonchunhyang University, and Hoseo University were also scattered around the area, so it was selected as a suitable place for happy housing for young people.

The city of Asan expects to provide a pleasant residential environment through this urban development project, break away from the outdated appearance of the past, and greatly contribute to improving the city's aesthetics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n the original downtown area.

On the other hand, if a happy house is built on the Sajeon site, it will be Asan's first case of introducing a happy house at the local leve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01 [10: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