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7 [18: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열병합발전소 증설 반대” 촛불집회로 이어져...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열병합발전소 설비증설 반대 촛불집회 사진     © 김정환 기자


대전열병합발전소 설비증설에 대한 지역민들의 반대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열병합발전소 증설 반대 투쟁위원회가 결국 촛불을 들고 한자리에 모였다.

 

“대전시 열병합발전소 증설 반대 투쟁위원회(위원장 박병철)(이하 반투위)”는 5월 13일 저녁 세종 정부종합청사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발전설비 증설 반대를 외치며 인허가권자인 산업통상자원부를 향해 "대전열병합발전의 설비증설를 허가하지 마라!"며 증설반대를 외쳤다.

 

반투위의 이날 촛불집회는 대전 도심 한복판에 대규모 복합화력발전소가 들어서는 것을 규탄하고, 허가권을 가진 산업통상자원부의 승인 거부를 촉구하기 위해 개최된 행사는 환경오염과 시민건강을 우려한 대전시민들의 간절함이 촛불에 담겨 정부종합청사 앞을 환하게 밝혔다.

▲ 대전열병합발전소 설비증설 반대 촛불집회 사진     © 김정환 기자

 

집회를 주도한 ‘반투위’의 박병철 위원장은 “증설 허가 이후의 환경영향 평가는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 발전소의 증설을 허가하는 것은 150만 대전시민을 죽이는 살인 행위다.”라며 “산업통상자원부는 시민이 허락하지 않는 증설을 절대 허가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태하 부위원장은 “지난겨울 LPG 수급에 문제가 있어 벙커씨유를 사용했다”라는 대전열병합발전(주)의 발언에 대하여 “LPG 수급에 문제가 있을 경우를 대비하여 천연가스인 LNG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설비가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싸다는 이유로 벙커씨유를 사용한 것”이라며 “대전열병합이야 말로 시민의 건강과 환경은 아랑곳하지 않는, 상황에 따라 얼굴을 바꾸는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업”이라고 강조하였다.

 

지지 발언에 나선 시민은 “시민들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민간기업의 앵무새 노릇을 하는 해당 구청장과 시장을 비판”하면서, “우리나라의 전력예비율이 도심 한복판에 대규모 복합화력을 건설해야 할 정도로 위급하지도 않다”며, “친환경 태양광, 연료전지 등을 활용한 에너지 자립체계 정착”을 정부에 촉구하였다.

 

지지 발언에 나선 한 시민은 "대전시장과 대덕구청장이 시민들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민간기업의 앵무새 노릇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 대전열병합발전소 설비증설 반대 촛불집회 사진     © 김정환 기자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전력 예비율이 도심 한복판에 대규모 복합화력을 건설해야 할 정도로 위급하지도 않다"며 "정부는 친환경 태양광, 연료전지 등을 활용한 에너지 자립 체계 정착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대전열병합발전소 설비증설 반대가 점차 확산되는 가운데 대전시의 명확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4월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에너지 열 발전 용량이 대폭 증가한 이유와, 이로 인해 발생하는 미세먼지, 온실가스에 대한 정확한 수치와 감소 대책이 제시돼야지만 시민 설득이 가능하다"며 "이러한 세가지 조건이 성립돼야 사업 추진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앞서 반대투쟁위는 지난 6일 대전열병합발전이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한편, 대전열병합발전은 현재 112㎿(메가와트)인 허가 발전용량을 495㎿로 증설하는 내용의 ‘집단에너지사업 변경사업계획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n opposition to the expansion of the Daejeon Combined Heat and Power Plant” led to a candlelight demonstration...]


Amid the ongoing opposition from local residents to the expansion of facilities at the Daejeon Cogeneration Power Plant, the Committee to Fight Against Expansion of the Cogeneration Plant in Daejeon eventually gathered with candles.

“Daejeon City Cogeneration Power Plant Expansion Opposition Committee (Chairman Park Byeong-cheol)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Bantu Committee)” held a candlelight rally on the road in front of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on the evening of May 13, shouting opposition to the expansion of power generation facilities, and directed "Daejeon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Do not permit the facility expansion of the cogeneration plant!” he shouted against the expansion.

Bantuwi's candlelight rally on this day condemned the construction of a large-scale combined cycle power plant in the middle of downtown Daejeon, and the event held to urge the denial of approval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ich has the right of permission, was a candlelight for the citizens of Daejeon who were concerned about environmental pollution and civic health. It brightly illuminated the front of the government complex.

Chairman Park Byeong-cheol of the Bantu Committee who led the rally said, “Evaluation of the environmental impact after the permission for expansion has no meaning, and permitting the expansion of the power plant is an act of killing 1.5 million Daejeon citizens.”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s a citizen It is clear that you should never allow extensions that you do not allow.”

Vice Chairman Lee Tae-ha responded to Daejeon Cogeneration Co., Ltd.'s remarks, “We used bunker seed oil because there was a problem with the supply and demand of LPG last winter.” Despite the fact that it is inexpensive, Bunker Seed Oil was used because of its low price.” He emphasized that “Daejeon Cogeneration is an immoral and unscrupulous company that does not care about the health and environment of citizens and changes faces according to circumstances.”

Citizens who spoke in support said, "Criticizing the mayor and the mayor of the ward who act as a parrot of a private company while ignoring the voices of the citizens," "Korea's power reserve ratio is not so urgent that it is necessary to build a large-scale combined cycle power plant in the middle of the city." It urged the government to “settle an energy independence system using eco-friendly solar power and fuel cells”.

A citizen who spoke in support said, "The mayor of Daejeon and the mayor of Daedeok-gu are acting as a parrot for private companies, ignoring citizens' voices."

He urged, "Our country's power reserve rate is not so urgent that it is necessary to build a large-scale combined cycle power plant in the middle of the city," he urged. "The government should try to establish an energy self-sufficiency system using eco-friendly solar power and fuel cells."

It is pointed out that there should be a clear statement of position from Daejeon City as opposition to the expansion of facilities at the Daejeon Cogeneration Power Plant is gradually spreading.

In this regard, Daejeon Mayor Hur Tae-jung said in a regular briefing on April 27, "The reason why the energy heat generation capacity has increased significantly, the fine dust and greenhouse gas generated by this, and accurate figures and measures to reduce it must be presented, but it is possible to persuade the citizens. He emphasized, "The business can be promoted only when these three conditions are met."

Earlier on the 6th, the opposition committee accused the police of violating the Atmospheric Environment Conservation Act on the 6th.

Meanwhile, Daejeon Cogeneration Power Plant submitted a “Comprehensive Energy Business Change Project Plan”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ich expands the licensed power generation capacity, which is currently 112 MW (megawatt), to 495 MW.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14 [10: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