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8.02 [22:2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시장, 행안부장관에 지역현안 건의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시장, 전해철 행안부장관과 지역현안 의견 나눠     © 김정환 기자


허태정 시장이 13일 오후 2시 대전시청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간담회를 갖고, 지역균형 뉴딜 선도 모델로서 대전형 뉴딜을 소개하며 관련 주요 지역현안 등에 대해 함께 의견을 나눴다.

 

이날 만남은 전 장관이 지역균형 뉴딜 주무부처 수장으로서 지역 뉴딜 현장에서 여는 ‘찾아가는 지역균형 뉴딜 분과회의’의 첫 개최지로 대전을 찾음으로써 성사됐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대전형 뉴딜의 비전과 추진방향 및 그간의 성과 등을 소개하며, 대전형 뉴딜이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 뉴딜의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역화폐 온통대전 발행 확대 지원, 대전 UCLG 세계총회 조직위 설립, 에너지 자립형 3.8민주의거 기념과 건립,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시설 조성 사업 등 주요 지역현안과 국비사업 등을 설명하며, 중앙부처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줄 것을 부탁했다.

 

또한, 허태정 시장은 “올해는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 뉴딜 추진 2년차이자 성과 창출 원년으로서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선도하며, 시대적 대전환의 발판을 마련해야 할 중요한 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허 시장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이 대전형 뉴딜에서 꽃피울 수 있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며,“국회와 중앙부처 차원의 적극적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해철 장관은 “오늘 대전 방문은 과학도시 대전의 비전과 역량을 체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며, “지역균형 뉴딜 주무부처로서 대전형 뉴딜과 주요 지역 현안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대전방문 첫 일정으로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하에 제4차 지역균형 뉴딜 분과회의가 오후 2시 대전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뉴딜 분과회의는 행정안전부를 비롯해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중앙부처의 한국판 뉴딜 관계 공무원과 17개 시도 부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지역균형 뉴딜 22년 국비 반영 사업 발굴과 국회 차원의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Mayor Heo Tae-jung proposes regional issues to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Mayor Heo Tae-jung held a meeting with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 Jeon-cheol at 2 pm on the 13th at Daejeon City Hall, introduced the Daejeon-type New Deal as a leading model for a balanced regional New Deal, and discussed major regional issues.

The meeting was concluded when the former Minister visited Daejeon as the first venue of the “Going Regional Balance New Deal Subcommittee,” held at the local New Deal site as the head of the Ministry of Regional Balance New Deal.

Mayor Heo introduced the vision and direction of the Daejeon-type New Deal, as well as achievements so far, and announced that the Daejeon-type New Deal will play a leading role in the Korean New Deal and the regionally balanced New Deal.

Along with this, it explains major regional issues and government funding projects, such as support for expanding the issuance of local currency all over the war, establishment of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UCLG World Congress in Daejeon, commemorating and building an energy-independent 3.8 democratic residence, and building a memorial facility for civilians before and after the Korean War. I asked for the attention and support of the dimension.

In addition, Mayor Heo Tae-jung emphasized, "This year is the second year of promoting the Korean New Deal and the Regional Balanced New Deal, and as the first year of performance creation, an important year to lead the balanced development of Korea and to lay the foundation for a great transformation of the times."

Along with this, Mayor Heo said, “We will focus our municipal administration capabilities so that the success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can blossom in the Daejeon-type New Deal,” and called for “active support from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central government.

Minister Jeon Hae-cheol said, “Today's visit to Daejeon was a great opportunity to experience the vision and capabilities of Daejeon, the Science City.” ”Replied.

Meanwhile, the 4th Regional Balanced New Deal Sub-Conference was held at 2 pm in the video conference room of Daejeon City Hall, presided over by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s the first schedule of the visit to Daejeon on this day.

The New Deal subcommittee was attend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es, and other Korean government officials related to the New Deal and the heads of 17 municipalities.

At this meeting, the participants discussed the discovery of a project to reflect the 22nd year of the regional balance New Deal and support measures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Assembl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13 [14: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