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21 [22:4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교육청교육정책자문위원회, 원격교육과 혁신정책 논의
 
김정환 기자
광고
▲ 교육정책자문위원회에 참석한 설동호 교육감     © 김정환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12일 대전교육청에서 대전교육 정책의 방향성을 정립하고 정책 타당성 등을 자문하기 위하여 '2021년 상반기 교육정책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전시의회 의원을 비롯한 유관기관 전문가, 대학교수 등 외부 위원으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이 참석하여, 대전교육청의 주요 정책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먼저 2020년 하반기 교육정책자문의 결과 보고를 시작으로, 안건인 2021학년도 대전 원격수업개선 기본 계획 추진, 2021년 대전교육청 정부혁신 실행계획 순으로 제안 발표와 자문이 이어졌다.


특히, 코로나가 앞당긴 미래교육으로의 전환이라는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전교육청에서 선제적으로 추진 중인 “온라인에서도 열리는 교실, 모두의 성장을 이끄는 행복한 배움의 길” 『대전 원격수업개선 정책』과 관련하여 그간의 추진실적을 공유하고, 원격수업 교사 역량 강화를 위한 찾아가는 현장지원단 확대 등을 제언하였다.

 

또한 대전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교육혁신을 도모하고자 기획된 『2021년 대전교육혁신 실행계획』의 방향성 등을 점검하는 구체적인 정책 자문이 이루어졌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과 교사들의 수업 성장을 지원하는 원격교육 정책, 진일보한 대전교육혁신 정책 추진을 위해 유관기관 및 학계 전문가 등의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하게 되어 그 의미가 크다”며 “오늘 나눈 논의 사항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하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Office of Education Education Policy Advisory Committee discusses distance education and innovation policy]

 
The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nnounced on the 12th that the Daejeon Office of Education held the'Education Policy Advisory Committee for the first half of 2021' to establish the direction of the Daejeon education policy and to consult on the validity of the policy.
In-depth discussions were held on major policies of the Daejeon Office of Education, attended by members of the Daejeon City Council, experts from related institutions, and external members such as university professors.
Starting with the report on the results of the education policy consultation in the second half of 2020, the proposal was announced and consulted in the order of the agenda, the basic plan for the improvement of remote classes in Daejeon for the 2021 school year, and the government innovation implementation plan for the Daejeon Office of Education in 2021.
In particular, in relation to the “Classrooms that are open online, the path of happy learning that leads the growth of all” and “Daejeon Remote Class Improvement Policy”, which is proactively promoted by the Daejeon Office of Education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of the transition to future education, which has been accelerated by Corona. It shared the achievements of the past, and suggested expansion of visiting field support groups to reinforce the capabilities of teachers in distance classes.

In addition, specific policy advice was given to examine the direction of the 『2021 Daejeon Education Innovation Action Plan』, which was designed to promote educational innovation that reflects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of Daejeon.
Daejeon City Superintendent Seol Dong-ho said, “Amid the crisis of Corona 19, we have been listening to various voices from related institutions and academic experts to promote the distance education policy that guarantees students' right to learn, supports the growth of teachers' classes, and advances the Daejeon education innovation policy. It has a lot of meaning,” he said. “I will do my best to reflect today's discussions in the polic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12 [15: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