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7 [18: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공유재산 1만 9,047건 실태조사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공유재산의 무단점유·목적외 사용을 방지하고자 오는 10월까지 시가 보유한 전체 공유재산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재산대장 현행화로 공유재산을 효율적·체계적으로 관리하고자 추진되는 것으로, 대상은 토지와 건물 등 시 전체 공유재산 1만 9,047건이다.

 

특히 시는 올해 한국지방재정공제회의 공유재산 실태조사 지원 사업에 선정돼 지원금이 추가 확보됨에 따라 지가급등지역인 금남, 장군면과 선제적 관리가 용이한 소정면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집중조사 대상은 일반재산 575필지와 행정재산 1,767필지 등 토지 2,342필지로, 총괄재산관리관(회계과)이 전문조사기관에 용역을 의뢰해 조사 후 재산관리부서가 후속 조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결과 무단점유, 목적외 사용, 불법시설물 설치 확인, 원상 훼손 등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현지조사를 거쳐 각 재산관리관이 상황에 따른 행정조치를 실시한다.


각 재산관리관은 일반재산에서 행정재산으로 바꾸는 용도변경, 행정재산에서 일반재산으로 변경하는 용도폐지 전환 대상을 검토하고, 토지의 변경사항(분할·합병) 대장 정리, 무단점유 변상금 부과 및 원상회복 처분을 내리게 된다.

 

공유재산을 무단으로 점유·사용하는 자에게는 공유재산법에 따라 대부료의 120%에 해당하는 변상금이 부과되므로, 시 소유 토지를 점유·사용하고자 하는 경우 대부·사용 허가를 얻은 후 사용해야 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survey on 19,047 cases of shared property]


Sejong City conducts a survey on the entire public property held by the city by October to prevent unauthorized possession and use of public property.

This survey is being promoted to efficiently and systematically manage public property through the actualization of property registers, targeting 19,047 cases of total public property including land and buildings.

In particular, the city is planning to focus on surveys of Geumnam and Janggun-myeon, which are areas where land prices are soaring, and Sojeong-myeon, where preemptive management is easy, as additional funding is secured after being selected for this year's Korea Local Financial Mutual Aid Association's Public Property Survey Support Project.

The subject of the intensive survey is 2,342 lots of land, including 575 lots for general property and 1,767 lots for administrative property, and the general property manager (accounting department) requests a service from a specialized investigation agency, and after the investigation, the property management department takes follow-up measures.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if illegal items such as unauthorized occupation, use for purposes other than the purpose, confirmation of installation of illegal facilities, or damage to the original are found, each property manager will take administrative measures according to the situation after conducting a field investigation.
Each property manager examines the targets for the change of use from general property to administrative property, the abolition of use change from administrative property to general property, and organizes the changes in land (division/merger) records, imposes compensation for unauthorized possession, and disposes of restoration to its original state. Will be lowered.

In accordance with the Public Property Act, a reparation amount equivalent to 120% of the loan fee is imposed on a person who occupies and uses the public property without permission, so if you intend to occupy or use the land owned by the city, you must obtain a loan or use permit before using i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12 [09:4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