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7 [18: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 유성구 계산동 산불 발생... 신속 진화 완료
산림당국, 산불진화인력 117명 긴급 투입... 산림 0.05ha 소실 추정돼
 
김정환 기자
광고
▲ 산불진화대 진화 사진     © 산림청 제공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8일 17시 31분경 대전시 유성구 계산동 산19-1번지 일원에 발생한 산불은 40여분만에 신속히 진화를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산불이 발생하자 산림당국은 산불진화인력 117명(산불특수진화대 10명, 산불전문진화대 20명, 산림공무원 27명, 소방 60명)을 긴급 투입하여 8일 18시 13분에 진화를 완료하였다.

 

산림당국은 현장에 초속 5m의 강풍이 불고, 아파트 등 민가가 가까이 있어 한때 산불이 크게 확산될 것을 우려하였으나, 다행히 산불진화인력의 신속한 투입으로 큰불을 조기에 잡을 수 있었다.

▲ 산불 사진     © 산림청 제공

산림당국은 유성구 계산동 야산 중턱에서 최초 산불이 발생하여 산림 0.05ha가 소실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입산자에 의한 실화로 보고 가해자 검거에 나설 예정이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042-481-4119) 고락삼 과장은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산불이라도 산불 가해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므로 산림 인근 주민과 등산객은 입산 시 화기 사용을 삼가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Wildfire occurred in Gyesan-dong, Yuseong-gu, Daejeon... Rapid extinguishing completed]

 

Forestry authorities urgently put 117 workers to extinguish forest fires, and it is estimated that 0.05ha of forest is lost due to realization of the residents-

The Central Forest Fire Prevention Countermeasure Headquarters of the Korea Forest Service announced on the 8th that the fires that occurred in the area around San 19-1, Gyesan-dong, Yuseong-gu, Daejeon, at around 17:31, quickly extinguished in about 40 minutes.

When a forest fire occurred, the forest authorities urgently dispatched 117 forest fire extinguishing personnel (10 special forest fire extinguishing teams, 20 specialized forest fire extinguishing teams, 27 forest officials, and 60 firefighters) and completed the extinguishing at 18:13 on the 8th.

The forest authorities were worried that a strong wind of 5m per second would blow at the site and that a forest fire would spread greatly due to the proximity of private houses such as apartments, but fortunately, it was possible to catch a large fire early with the rapid input of forest fire extinguishing personnel.

The forest authorities estimate that the first forest fire occurred in the hillside of Gyesan-dong, Yuseong-gu, resulting in the loss of 0.05 ha of forest.

Gorak-sam, head of the Central Forest Fire Prevention Headquarters of the Forest Service (042-481-4119), said, “Even if a forest fire occurs due to minor negligence, the perpetrator of a forest fire can be imprisoned for up to three years or a fine of up to 30 million won. I hope you refrain from using firearm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08 [20:0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