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6 [23:2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보령.서천.홍성.예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보령.서천.홍성.예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주성역사관 개관10주년 특별기획전 유물 55점 전시
 
김정환 기자
광고
▲ 특별기획전 포스터     © 김정환 기자


홍성군이 홍주성역사관 개관 10주년을 맞아 고대 마한시대 홍성의 옛 모습을 되돌아보고 그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한 특별기획전 “석택리, 홍성의 마한을 기억하다!”을 개최한다.

 

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11월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특별기획전은 홍주성역사관 개관 이후 처음으로 우리고장에서 발굴된 유적을 주제로 기획됐으며 국립부여박물관의 협조를 받아 유물을 대여하고, 석택리 유적의 경관을 디오라마로 복원하는 등의 준비를 하였다.

 

홍성군에 따르면 홍북읍 석택리 유적은 2012년 충남도청 이전으로 내포신도시 개발 사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그 모습을 찾아낼 수 있었다. 원삼국시대로 추정되는 주거, 의례, 분묘, 생산공간과 이를 방어하기 위한 환호시설을 완벽하게 갖춘 대규모 취락으로 발견 당시부터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었다.

 

당시 석택리 유적의 발굴로 문헌상에 기록된 마한시대의 홍성을 뒷받침해줄 고고학 자료들이 많이 출토되어 우리지역 마한의 시대상을 엿볼 수 있었으며,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홍성의 고대사 복원에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홍주성역사관은 지역주민들과 학생들에게 생소한 홍성 고대사부터 근현대까지의 생활상의 변천모습을 전시콘텐츠로 표현하여 볼거리를 풍부하게 조성했다.


한편 홍주성역사관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공립박물관 평가인증 우수기관에 2회 연속 선정과 금년에는 스마트박물관 구축지원 사업, 국립민속박물관 주관 민속생활사박물관협력망 교육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isplay of 55 artifacts in the special exhibition for the 1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Hongjuseong History Museum]


On the 1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Hongjuseong Historical Museum, Hongseong-gun is holding a special exhibition, “Taek-ri Seok, Remembering Mahan of Hongseong!” to re-examine the historical value of Hongseong in the ancient Mahan period.

This special exhibition, which starts from the opening ceremony on the 6th and runs until November 30th, was planned with the theme of the ruins excavated in our home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opening of the Hongjuseong History Museum. Preparations were made, such as restoring the landscape into a diorama.

According to Hongseong-gun, the site of Seoktaek-ri, Hongbuk-eup, was relocated to Chungnam-do Office in 2012, and it was found in the process of the Naepo New Town development project. It is a large-scale settlement with complete dwellings, rituals, tombs, production spaces, and cheering facilities to defend it, presumed to be in the period of the Three Kingdoms.

At that time, the excavation of the ruins of Seoktaek-ri revealed a lot of archaeological data to support Hongseong of the Mahan period recorded in the literature, giving a glimpse of the era of Mahan in our region, and it was possible to take a step further in restoring the ancient history of Hongseong, which was covered by a veil.

Based on this, the Hongseong History Museum has created a rich variety of attractions by expressing the changes in life from the ancient history of Hongseong to modern times, which are unfamiliar to local residents and students.
On the other hand, the Hongjuseong History Museum was selected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as an excellent public museum evaluation and certification institution supervis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last year, and this year, it was selected for the Smart Museum construction support project, and the Folk Life History Museum Cooperation Network educational development project contest organized by the National Folk Museum of Korea.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06 [21: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