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7 [18: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교육청, 적극행정으로 교육분야 불편사항 해소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교육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적극행정의 자발적인 확산을 도모하고 능동적으로 일하는 조직문화 정착에 앞장서기 위해‘2021년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수립해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2021년 적극행정 실행계획은 교육가족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목표로‘교육가족 중심’,‘보상 확대’,‘지원 강화’를 3대 추진전략으로 정하고 ▲기관장이 선도하는 적극행정 문화 조성 ▲적극행정 공무원 우대 강화 ▲적극행정 공무원 보호ㆍ지원 확대 ▲소극행정 예방 및 혁파 ▲교육가족 체감 성과 확산 및 소통 강화 등 5대 추진분야 14개 세부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교육가족의 의견을 수렴하여 역점적으로 추진할 중점과제로써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위탁운영자 제안서 심사지원 ▲교육제증명 Untact & 원(援: 돕다 원)-스톱 민원행정서비스 ▲각종 재난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재난대응 행동매뉴얼 수립 ▲미래형 학교공간 조성 등 4개를 선정하였다.

 

또한,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반기별 선발해 성과급 최고등급, 승진가점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부여하여 적극행정을 장려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학사ㆍ행정 등의 운영에 대해서는 고의나 중과실이 아닌 경우 감사에서 불이익 배제 및 적극행정 면책을 추진하며, 책임보험 가입을 통해 직무수행으로 소송을 당할 경우 소송비용을 지원하는 등 교직원 보호에도 힘쓸 예정이다.

 

설동호 교육감은“적극행정 공무원은 파격적인 인센티브 부여로 우대하고 소극행정에 대해서는 엄정조치해 적극행정을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며“교육현장에 적극행정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교육가족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Office of Education resolves inconveniences in education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announced that it has established the “Active Administration Action Plan for 2021” and promoted it in earnest in order to promote the voluntary spread of active administration and to take the lead in establishing an active working organizational culture.

The plan for active administration in 2021 aims to create outcomes that can be felt by the educational family, and sets'centered on the educational family','expansion of compensation', and'reinforcement of support' as the three strategies. ▲Creating an active administrative culture led by the head of the agency ▲Strengthening preferential treatment for active administrative public officials ▲Expanding protection and support for active administrative public officials ▲Prevention and reform of passive administration ▲Expanding perceived outcomes of educational families and strengthening communication, we plan to actively pursue 14 detailed tasks in five areas.

In particular, this year, as an important task to be focused on by collecting opinions of educational families ▲Support for review of proposals for after-school program consignment operators ▲Educational certification Untact & Won (former: Help Dawon)-Stop civil service administration ▲Various disasters and safety Establishment of a disaster response action manual to prevent accidents ▲Four items were selected, including the creation of a future school space.

In addition, active administration is encouraged by selecting excellent public officials semi-annually and giving unprecedented incentives such as the highest performance grade and promotion points, and the operation of academic affairs and administration to respond to Corona 19 is not intentionally or grossly negligent. The company plans to exclude disadvantages and promote active administrative immunity, and to protect faculty and staff by subsidizing litigation costs in case of a lawsuit for job performance through the subscription of liability insurance.

Superintendent Seol Dong-ho said, “We will give preferential treatment to active administration officials by granting unconventional incentives, and we will take strict measures for passive administration to induce active administration. We will lead the post-corona era by creating result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30 [16:1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