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6 [23:2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순 국회의원, 상서지구 공공택지 지정은 원도심 재도약 기회...
 
김정환 기자
광고
▲ 박영순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인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더불어민주당)은 29일, 국토교통부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2차 지방 신규 공공택지로 대전 상서지구를 선정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지방 신규 공공택지로 대전상서(0.3만호), 울산선바위(1.5만호) 등 중소규모 택지 2곳에 총 1.8만호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대전 상서지구는 대덕구 상서동과 와동 일원으로 경부고속도로 신탄진IC 등과 인접한 26만㎡규모의 택지에 3200호의 주택을 공급하게 된다.

 

인근에 위치한 대덕산업단지, 평촌중소기업단지 등의 종사자를 위한 양질의 직주근접형 주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기존 상서 행복주택과 연계하여 산업단지 행복타운을 구축하고 입주민 근로자를 위한 생활SOC 확충 등을 통해 구도심 활성화도 도모할 예정이다.

 

그동안 박영순 의원과 대전시는 원도심 균형 발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정부에 지속적으로 원도심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해줄 것을 건의해 왔고, 대덕구 조차장 부지 등 원도심 지역 신규사업 대상지를 발굴하고 추진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대전시는 앞으로 2022년 상반기까지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2024년 지구계획이 승인되는 대로 2025년 착공해 오는 2029년에 최종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금번 발표한 신규 공공택지에 대한 투기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신규 공공택지의 지구 내 소재 동 지역 등 주변 지역은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하여 투기성 토지거래 등을 사전에 차단한다. 또한, 주민공람 즉시 개발행위 제한이 적용되어 사업지구 내 건축물의 건축, 공작물 설치, 토질 형질변경, 토지의 분합‧합병, 식재 등의 행위가 제한된다.

 

박영순 의원은 “상서지구가 대전지역 신규 공공택지로 선정돼 동서균형 발전은 물론 침체된 원도심 지역이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시민의 주거 안정을 위한 양질의 주택공급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주택가격이 안정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semblyman Park Young-soon welcomes designation of new public housing site in Sangseo District, Daejeon]
        

On the 29th,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Young-soon (Daejeon Daedeok, Deobuleo Democratic Party),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Land Transport Commissioner, announced on the 29th that he actively welcomed the selection of the Daejeon Sangseo District as a second regional new public housing site to expand housing supply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that it will promote a total of 180,000 units in two small and medium-sized residential sites, including Daejeon Sangseo (330,000 units) and Ulsan Seonbawi (15,000 units) as new local public housing sites.

The Sangseo District of Daejeon will supply 3,200 houses to a residential area of ​​260,000 square meters in the area of ​​Sangseo-dong and Wa-dong, Daedeok-gu, and adjacent to Shintanjin IC of Gyeongbu Expressway.

It is planned to build a high-quality direct-in-hand proximity type residential complex for workers such as Daedeok Industrial Complex and Pyeongchon Small and Medium Business Complex, which are located nearby. In connection with the existing Sangseo Happy Housing, the industrial complex will build a happy town and promote the vitalization of the old city center through the expansion of living SOC for resident workers.

Until now, Rep. Park Young-soon and Daejeon City have been suggesting to the government to continuously select the original downtown area as a candidate site with a strong commitment to balanced development of the original city, and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to discover and promote new projects in the original city area, such as the Daedeok-gu farm site. It also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LH).

Daejeon City plans to complete the designation of public housing districts by the first half of 2022, start construction in 2025 as soon as the district plan in 2024 is approved, and final completion in 2029.

In order to prevent speculation on the new public residential land announced this time, the area around the new public residential area, such as the same area in the district, is designated as a land transaction permission zone to block speculative land transactions in advance. In addition, restrictions on development activities are applied as soon as residents are open to the public, limiting the construction of buildings in the project district, installation of structures, changes in soil characteristics, division and merger of land, and planting.

Rep. Park Young-soon said, “I am pleased that the Sangseo District has been selected as a new public housing site in the Daejeon area, as well as balanced East-West development, as well as providing a foothold for the stagnant original downtown area to take a leap forward.” “We will do our best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Assembly so that supply can be promoted at a fast pace and housing prices are stabilize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29 [16: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영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