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22 [18:5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국 의원, "국회세종의사당법 국민의힘 ‘발목잡기’에 또 좌절"
 
김정환 기자
광고
▲ 홍성국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 처리가 또 무산됐다. 심사에 참여한 홍성국 의원(세종갑)은 “발목잡기가 도를 넘었다”며 국민의힘을 강력히 비판했다.

 
여야는 26~27일 양일간 국회 운영위원회 운영개선소위원회를 열어 지난해부터 논의를 이어온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상정했다. 지난 2월 공청회 개최 이후 첫 회의다.


국회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홍성국 의원은 논의에 앞서 “그동안 충분한 논의가 이루어진 만큼 더 이상 늦추지 말고 개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운을 뗐다.

 
또한 지난 21일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추가로 발의한 개정안을 지지하며 여야가 뜻을 모아 통과시키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과 정의당 강은미 의원도 “충분한 논의 결과, 정진석 의원안으로 사회적 합의가 모아진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하며 이를 지지하고 나섰다.

 
그러나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반대하지는 않으나, 법률 검토와 당내 의견 수렴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함에 따라 결국 법안 처리는 무산됐다.

 
이에 홍성국 의원은 “수년째 개정안 심사를 명목으로 질질 끌며 국민과 미래에 대해 무책임한 태도에 어안이 벙벙할 뿐”이라며 “제때 실행해야 할 때 번번이 발목 잡은 낡은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 Hong Seong-guk, "Another frustration at the power of the people'grabbing the ankles' of the Sejong Capitol Law"]


Processing of the amend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with the main idea of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ouse was canceled again. Rep. Hong Seong-guk (Sejong Gap), who participated in the examination, strongly criticized the power of the people, saying, "It has exceeded the degree of grasping the ankle."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eld a subcommittee on the operation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wo days on the 26th and 27th, and proposed the "Partial Amend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which has been discussed since last year. This is the first meeting since the public hearing was held in February.


Rep. Hong Seong-guk, who representatively proposed the amend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said, "As sufficient discussions have been made so far, we must pass the amendment without delaying any more."

 
In addition, on the 21st, Congressman Jeong Jin-seok, the power of the people, supported the amendment that was initiated further and suggested that the opposition parties gather their will and pass.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Kim Won-i and Justice Party Rep. Kang Eun-mi also spoke with the intention that "as a result of sufficient discussions, social consensus was gathered in the proposal of Rep. Jeong Jin-suk," they supported this.

 
However, as Vice President Kim Seong-won, deputy chief of the people's power, reiterated the previous argument that “I do not disagree, but time is needed for legal review and opinion gathering within the party,” the bill was eventually canceled.

 
In response, Congressman Hong Seong-guk said, “I have been dragging the review of the amendment for many years in the name of being irresponsible toward the people and the future, and I am only frustrated by the irresponsible attitud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27 [16: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