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7 [18: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투명 페트병 선순환 재활용체계 구축
 
김정환 기자
광고
▲ 고품질재생원료생산협약     © 김정환 기자


충남도가 26일 도청에서 양승조 지사와 충청남도 시장군수협의회 부회장 김석환 홍성군수,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대표, 전동훈 스파클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2050 탄소중립 실현 선도적 역할 수행 고품질 재생원료 생산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투명 페트병 별도 배출과 고품질 재활용체계 구축을 통한 재생원료 시장 확대를 위해 맺은 이번 협약은 투명 페트병을 고품질 재생원료로 재활용해 친환경 제품으로 새활용하는 지속가능한 소비·생산 체계를 구축하고, 재활용 촉진과 환경 보호를 구체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도민이 실생활에서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환경 인식 제고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충남도와 충청남도 시장군수협의회는 고품질 재생원료 생산 확대를 위해 수거 방식을 개선하고 별도 선별시설 확충 및 재생원료 제품 우선 구매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비와이엔블랙야크는 의류 및 용품 제작에 투명 페트병 재생원료 활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파클은 소비자가 투명 페트병을 쉽게 배출할 수 있도록 상표띠 없는 먹는 샘물을 전면 생산하고, 빈 용기 회수 및 재활용 등 자원 순환 활동에 협력한다.

 

한편 도는 지난 1월 도내 먹는 샘물 제조·판매 업체와 ‘상표 띠 없는 먹는 샘물 전면 생산 협약’ 체결, 3월 도내 15개 시군과 ‘투명 페트병 별도 배출 활성화 협약’ 체결을 추진하는 등 자원 선순환 사회 조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Chungnam-do builds a virtuous recycling system for transparent PET bottles]

 

At the provincial office of Chungnam Province on the 26th, Governor Seung-jo Yang, Vice Chairman of Chungcheongnam-do Mayors' Council, Hong Seong-gun, Kang Tae-sun, CEO of BWN Black Yak, and Jeon-hoon Sparkle, announced that they have signed a '2050 Carbon Neutral Realization Leading Role to Produce High-Quality Recycled Raw Materials Business Agreement'. .

This agreement, which was concluded to expand the market for recycled materials by separately discharging transparent PET bottles and establishing a high-quality recycling system, establishes a sustainable consumption and production system that recycles transparent PET bottles as high-quality recycled raw materials and reuses them as eco-friendly products, and promotes recycling and environment. It was concluded to concretely practice protection.

Through this agreement, each agency decided to cooperate to raise awareness of the environment and carry out active public relations activities so that residents of the city can participate in the separation and discharge of transparent PET bottles in real life.

In order to expand the production of high-quality recycled raw materials, the Chungnam-do and Chungcheongnam-do market and county councils plan to improve the collection method, expand separate sorting facilities, and prioritize the purchase of recycled raw materials.

BWN Black Yak plans to expand the use of recycled materials for transparent PET bottles in the production of clothing and supplies.

Sparkle fully produces unbranded drinking spring water so that consumers can easily dispose of transparent PET bottles, and cooperates in resource recycling activities such as collection and recycling of empty containers.

On the other hand, the province signed a'Comprehensive production agreement for drinking spring water without a trademark' with a manufacturer and seller of spring water in the province in January, and an agreement to promote separate discharge of transparent PET bottles with 15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n March. Various policies are in plac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26 [14: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