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7 [18: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서해도 KTX 달린다...
서해 KTX 고속철도망,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 신규사업 반영
 
김정환 기자
광고
▲ 양승조 지사 기자회견 사진     © 김정환 기자


220만 충남도민의 염원인 서해선 서울 직결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됐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이 한국교통연구원 공청회를 통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은 우리나라 철도의 장기 비전과 전략, 철도 운영 효율화 방안 등을 제시하는 5년마다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계획이다. 4차는 2021∼2030년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해당 사업 연구용역을 수행, 전문가 및 지자체 의견수렴, 토론회 및 개별 사업별 타당성 분석 등을 통해 계획(안)이 마련됐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이번 공청회에서 △철도운영 효율성 제고 △지역거점 간 고속이동서비스 제공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대 △수도권 교통혼잡 완화 △산업발전기반 조성 △안전·편리한 철도 이용환경 조성 △남북 및 대륙철도 연계 대비 등 철도망 구축을 기본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 중 신규 사업으로 반영된 서해선 KTX 고속철도망 구축은 서해선 복선전철(평택)과 경부고속철도(화성) 6.7㎞ 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도의 최대 숙원이다.

 

당초 서해선 복선전철이 완공되면 신안선과 연계해 홍성에서 여의도까지 57분 대 이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신안산선이 민자 사업으로 결정되면서 환승방식으로 변경, 이동시간이 현재와 별 차이가 없는 1시간 40분으로 늘어나게 됐다.

 

도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부KTX와 서해선을 연결하는 서해선KTX 고속철도망 구축사업 계획을 대안으로 수립‧제시했다.

 

이번 발표에 따라 경부고속선과 서해선을 연결할 시 기존 장항선은 물론, 신설하는 서해선 모두 고속열차를 통한 서울 직결이 가능하다.

 

기존 서울에서 홍성까지 2시간 이상 소요됐던 것이 45분 만에 주파할 수 있게 된다.

 

서울에서 보령은 1시간, 서천까지 1시간 10분이 예상돼 충남 서해안 지역이 수도권과 1시간 생활권으로 연결할 수 있게 된다.

 

충남도는 수도권과의 철도교통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TX era opens in Seohae]
[West Sea KTX high-speed rail network,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draft) reflected new business]


The direct connection to Seoul on the Seohae Line, the wish of 2.2 million Chungcheongnam-do residents, was reflected as a new project in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proposal)'.

Chungnam Governor Yang Seung-jo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provincial office on the 22nd and announced that the “4th National Railroad Network Construction Plan (proposal)” was announced through a public hearing at the Korea Transport Institute.

The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is a mid-to-long-term plan that is established every five years in increments of 10 years, suggesting the long-term vision and strategy of Korea's railroads, and measures for efficient railroad operation. The fourth is from 2021 to 2030.

A plan (draft) was prepared by the Korea Transport Institute by conducting research services for the project, collecting opinions from experts and local governments, and analyzing the feasibility of each project.

At this public hearing, the Korea Transport Institute △Improved the efficiency of railroad operation △Provided high-speed transfer service between regional bases △Expanded metropolitan railways △Reduced traffic conges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Established a foundation for industrial development △Created a safe and convenient railroad environment △Connected to North-South and continental railway The basic direction of railroad network construction, such as preparation, was suggested.

Among them, the construction of the Seohae Line KTX high-speed rail network, reflected as a new project, is a project that connects the 6.7 kilometer section of the West Sea Line Double Track Train (Pyeongtaek) and Gyeongbu High Speed ​​Rail (Hwaseong), and is the province's greatest wish.

Initially, when the double track railroad on the West Sea Line was completed, it was expected that it would be possible to transfer 57 minutes from Hongseong to Yeouido in connection with the Shinan Line.However, as the Sinansan Line was decided as a privately funded project, it was changed to a transfer method, and the transfer time is not much different from the current one hour 40 It increased to minutes.

To solve this problem, the province established and proposed a plan for the construction of a high-speed rail network on the West Sea Line that connects the Gyeongbu KTX and the West Sea Line as an alternative.

According to this announcement, when connecting the Gyeongbu Express Line and the West Sea Line, both the existing Janghang Line and the newly established West Sea Line can be directly connected to Seoul via a high-speed train.

What used to take more than 2 hours from Seoul to Hongseong will be able to break in 45 minutes.

Boryeong from Seoul is expected to take 1 hour to Seocheon and 1 hour and 10 minutes to Seocheon, so that the west coast of Chungcheongnam-do can be connected to the metropolitan area by a 1-hour living area.

Chungnam-do was expected to significantly improve the accessibility of railroad transportation with the metropolitan area and contribute to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22 [15: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