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7 [18: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시민사회단체,‘방사능 왜란’ 분노…日 불매운동 점화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 시민사회단체 일본_원전_오염수_방류_규탄대회     © 김정환 기자


충남도 내 250여 환경·시민사회단체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방사능 왜란’에 대한 강력 대응을 천명하고 나섰다.

 

우선 일본 상품 불매운동부터 불을 붙이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와 도내 환경·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50여 명은 22일 도청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포함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충남 범시민·사회단체’ 명의로 낸 이번 성명에는 충남시민단체연대회의 32개 단체, 충남사회단체 대표자회의 125개 단체, 충남에너지전환네트워크 14개 단체, 기후위기충남행동 31개 단체, 충남지속가능발전협의회 13개 단체, 충남환경교육네트워크 40개 단체 등 총 255개 단체가 참여했다.

 

충남 범시민·사회단체는 성명을 통해 “철저하게 자국 이익에만 눈이 어두워 방사성 오염수를 무단 방류하려는 일본의 행위는 인류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테러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200일 만에 제주도 해역에 도달하고, 280일이면 동해 앞바다, 340일이면 동해 전체를 뒤덮을 것”이라며 “각종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과 다양한 먹거리 오염 위험성으로 인해 우리 국민들이 겪어야 할 공포와 불안, 나아가 국가적 경제 리스크로 이어지는 위기가 필연적으로 예고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일제 강점기 숱한 반인륜적 만행에 대해 단 한마디 반성어린 사과조차 하지 않으면서 또다시 핵폐기물을 바다에 불법 투기하려는 일본의 행위는 대한민국에 대한 또 다른 반인륜적인 도전임과 동시에 온 인류에 대한 국제적 범죄행위로서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충남 범시민·사회단체 모두는 한 마음 한 뜻으로 인류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는 일본의 국제적 범죄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반인륜적 행위가 철회될 때까지 일본 상품 불매운동 등 ‘노 재팬 운동’을 적극 펼쳐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 지사는 “충남도는 주변국과 국제사회와의 합의 없는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에 반대한다는 뜻을 단호하고 명백하게 밝힌다”라며 최근 도 실국원장회의 등을 통해 제시한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내 공동협력기구 구성 및 대응 △국제사회 공조 및 세계 시민과의 연대 △세계 각국 교류 지방정부와의 협력 △국제기구 공동 대응 요구 △도 차원에서의 해양환경 모니터링 강화 등의 대책을 중점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Civil society group in Chungnam, angered by “radioactive warfare”… Ignite the Japanese boycott]

 

About 250 environmental and civil society organizations in Chungnam-do proclaimed a strong response to the “radiation war” on the 22nd on the 22nd of “Earth Day”.

First, it decided to light the boycott of Japanese products.

About 50 people, including Governor Seung-jo Yang and representatives of environmental and civil society organizations in the province, issued a statement at the provincial office on the 22nd condemning the Japanese government's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containing radioactive materials at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In this statement, issued in the name of'Chungnam Pan-Citizens and Social Organizations', 32 organizations of the Chungnam Citizens' Association, 125 groups of Chungnam Social Group Representatives' Association, 14 groups of Chungnam Energy Conversion Network, 31 groups of climate crisis and Chungnam action, and continued Chungnam Province. A total of 255 organizations participated, including 13 organizations of the Council for Possible Development and 40 organizations of the Chungnam Environmental Education Network.

In a statement, a pan-citizen and social group in Chungcheongnam-do criticized "Japan's act of discharging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without permission because it is completely blind to its own interests is an act of terrorism against the present and future of mankind."
“If Fukushima radioactive water is discharged, it will reach the seas of Jeju Island in 200 days, the coast of the East Sea in 280 days, and the entire East Sea in 340 days.” The fear and anxiety that the people must face, and further, a crisis that leads to national economic risk, is inevitably foretold.”

In addition, “Japan's attempt to illegally dump nuclear waste into the sea without even apologizing for the numerous anti-human atrocitie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is another anti-human challenge to the Republic of Korea. It is an international criminal act that deserves condemnation.”

They said, “All citizens and social groups in Chungcheongnam-do strongly condemn Japan’s international criminal acts that neglect the life and safety of mankind with one heart, and boycott Japanese products until the anti-human activities are withdrawn.’ “No Japan Movement” will be actively carried out.”

Governor Yang said, “Chungnam-do makes a firm and clear statement that it opposes the irresponsible decision of the Japanese government without consensus with neighboring countrie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response △International community cooperation and solidarity with world citizens △International exchanges and coope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Request for joint response to international organizations △Provincial-level marine environment monitoring reinforcement was reaffirme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22 [16: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