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7 [23:14]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차액보육료 인상...보육 공공성 확보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내달부터 차액보육료를 1만 5,000원 인상·지원하기로 결정하고 보육 공공성 확보에 나선다.

 

최근 보육전문가, 보호자, 원장 등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제3차 보육정책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세종시는 정부가 지원하는 누리과정 보육료를 제외하고 부모부담이 되는 차액보육료를 전액 지원하기 위해 2019년 80%, 2020년 100%로 확대해온 바 있다. 

 

보육발전 5개년 계획을 수립 중에 있는 세종시는 보육 정책에 대한 높은 기대와 다양한 보육수요 충족을 위해 앞장서 오고 있다.

 

보육교직원에 대한 처우개선비 등은 전국 최고 수준의 지원을 하고 있으나 차액보육료는 타 시도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시 재정여건 등을 고려해 차액보육료를 인상하기로 했다. 

 

특히 시는 공공보육이용율 50%를 달성을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에 노력하고 있지만 공급 대비 보육수요는 지속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민간·가정어린이집의 표준보육비용에 대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환경 개선 등 기능보강사업을 추진, 공공보육 확대에 행정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Sejong City raises difference in childcare fees...Securing publicity for childcare]


Sejong City decided to raise and support the difference in childcare fees by 15,000 won starting next month, and to secure publicity for childcare.

It was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was decided by holding the “3rd Childcare Policy Committee in 2021,” with 10 attending childcare experts, guardians, and directors.

In the meantime, Sejong City has expanded to 80% in 2019 and 100% in 2020 in order to provide full support for the difference in childcare fees paid by parents, excluding nuri course childcare fees supported by the government.

Sejong City, which is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a five-year plan for childcare development, is taking the lead in meeting high expectations for childcare policies and various childcare needs.

Although the country's highest level of support is provided for the treatment improvement fee for childcare staff, the difference in childcare fee is lower than in other cities, and the difference in childcare fee has been decided to increase in consideration of the city's financial conditions.

In particular, the city is making efforts to expand national and public daycare centers to achieve 50% of the public childcare utilization rate, but the demand for childcare compared to the supply is continuously increasing.

Accordingly, in order to come up with support measures for the standard childcare costs of private and family daycare centers, we are promoting functional reinforcement projects such as environmental improvement, and are putting administrative power on expanding public childcar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20 [09: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