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8 [22:2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권 수협협의회,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 강력 규탄
 
김정환 기자
광고
▲ 충청권_수협협의회_후쿠시마_원전_오염수_해양방출_결의대회_사진     © 김정환 기자


충청권 수협협의회가 4월 19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한 강력한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수협협의회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한국 국민과 전 세계 인류에 대한 핵공격과 같은 파멸적 행위로 규정하고 일본정부를 크게 규탄했다.

 

또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해양환경 오염 지속 발생 △정화되지 않은 삼중수소 및 세슘-137, 스트론튬 등 방사능 물질 62종 방류에 대한 깊은 우려 △수산물 오염으로 인한 한국 수산산업 궤멸 가능성 등을 성명서에 자세히 적시하고 일본의 무책임한 행동을 가차 없이 비판했다.

 

이어 제창한 규탄 결의에는 △수산업인의 생존과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는 일본정부의 오염수 방출결정 즉각 철회 촉구 △일본산 수산물 국내수입 전면 금지 △시민사회단체와 연대를 통한 지속 투쟁 등이 포함됐다.

 

고영욱(대천서부수협 조합장) 충청권 수협협의회장은 “일본의 어처구니없는 이번 결정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매우 불쾌한 사항으로 수산업에 종사하는 우리들은 현재 매우 화가나있다” 며 “큰 위기에 직면한 우리 수산산업 보호와 어업인들의 생계유지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4월 19일 보령수협 대천어항 위판장에서 열린 이번 규탄 결의대회는 수협중앙회 충청본부를 비롯하여 대천서부수협, 보령수협, 서천군수협, 서천서부수협, 서산수협, 안면도수협, 태안남부수협, 당진수협 등 8개 지구별 수협이 참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The Chungcheong Regional Water Council strongly condemns the release of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from nuclear power plants in Japan]

 

On April 19, the Chungcheong Regional Fisheries Council issued a strong condemnation statement against Japan's decision to release radioactive water contaminated with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The water council defined Japan's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from nuclear power plants into the ocean as a destructive action, such as a nuclear attack against the Korean people and humanity around the world, and greatly condemned the Japanese government.

Also, △Continuous pollution of the marine environment after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in 2011 △Profound concern over the release of 62 radioactive substances such as unpurified tritium, cesium-137, and strontium △The possibility of destroying the Korean fisheries industry due to marine product contamination is detailed in the statement. It was timely and relentlessly criticized Japan's irresponsible behavior.

The condemnation resolution advocated included △ urging the Japanese government to immediately withdraw the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which threatens the survival of fisheries and human life, △ banning all domestic imports of Japanese aquatic products △ continued struggle through solidarity with civil society organizations. .

Go Young-wook (Chairman of Daecheon Western Fisheries Association) Chungcheong-kwon Fisheries Council Chairman said, “This absurd decision in Japan is a very unpleasant matter that we cannot accept, and we are very upset now. We will fight to the end for the livelihood of fishermen and fishermen.” Said.

On April 19th, the condemnation resolution meeting held at the Boryeong Suhyup Daecheon Fishing Port Supermarket was held at the Chungcheong Headquarters of the Suhyup Federation, Daecheon West Suhyup, Boryeong Suhyup, Seocheon County Suhyup, Seocheon Seobu Suhyup, Seosan Suhyup, Anmyeondo Suhyup, Taean Nambu Suhyup, Dangjinsuhyup, etc. 8 Each district has participate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19 [15: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