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7 [23:14]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열병합발전 투쟁위,“복합화력발전소 증설 결사반대” 집회
 
김정환 기자
광고
▲ 집회에 참석한 반대투쟁위 시민들     © 김정환 기자


대전열병합발전소의 노후설비 교체를 이유로 발전설비 증설이 알려지자 지역민들이 반대 투쟁에 나선 가운데 대전시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반대 투쟁위원회(이하 투쟁위)가 4월 15일 오후 2시 대전시청 앞 보라매공원에서 기자회견 및 반대집회를 열고 대전열병합발전(주)의 복합화력발전소 증설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였다.


이 날 집회에는 투쟁위와 발전소 증설을 반대하는 시민 약 50여명이 모여 코로나 속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등 질서 유지하며 도심 내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철회와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오늘 집회는  최근 집단에너지사업자인 대전열병합발전(주)가 지역 주민들의 이해나 동의없이 도심지역 내 500MW 상당의 가스복합화력발전 증설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위험시설을 반대하는 지역민심이 집단행동으로 격화된 것이다.

 

투쟁위는 미리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대전열병합발전측은 기존 88MW 규모 발전설비의 노후화에 따른 설비교체가 목적이라고 발표했으나, 투쟁위 측은 동일규모로 설비를 교체하는 것이 아닌 변경하는 것 자체가 발전소를 증설하려는 목적이며, 설비 현대화는 핑계일 뿐이라고 반박하고 또한, 대전열병합발전의 실질적인 소유주는 외국계 사모펀드인 맥쿼리로 발전소 증설을 통한 외국계 투기자본의 투자이익 증대를 위한 노림수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투쟁위원장인 박병철 전 대전시의원은 현장에서 성명서 발표를 통해 “기존의 벙커씨유를 친환경 LNG로 변경하고 노후설비를 교체하여 시민들에게 요금 혜택을 제공한다는  대전열병합측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 이미 3년전 발전연료를 LPG로 변경하면서 벙커씨유는 사용하지 않기로 하였고, 현행법상 벙커씨유를 지역난방 공급을 위해 사용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며, 정부에서 결정하는 지역난방 요금을 마음대로 통제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밝히며, 에너지사용내역 등 대전열병합의 주장과 관련된 자료들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하였다.


또한, 박위원장은 “미세먼지가 시민들의 생존을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있는 상황에 도심 한복판에 대규모 복합화력발전소를 증설하겠다는 외국자본의 행태를 고발한다”고 말하며, “현재도 가동률이 평균 10% 수준 밖에 안되는 발전소를 약 50배 이상의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로 증설하는 것은 환경오염물질의 대량방출로 대전시민들에게 지옥과 같은 환경을 가져오게 될 것이다. 정부의 저탄소·친환경 에너지정책에 역행하는 근시안적 발전소 증설계획을 철회하기 위한 대전시장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투쟁위는 대전시를 향해 "대전시는 특정기업의 이익이 아닌 공공의 이익을 고려하여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하며 대전시의 책임있는 역할을 촉구하였다.

 

대전시는 발전소 증설 추진에 대한 의견을 오는 20일까지 산업통상자원부로 제출할 예정이며, 이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전기위원회의 사업계획서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사업허가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대덕구 박영순 국회의원은 이날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대전열병합발전 설비 증설 논란과 관련 "기존 설비용량 범위내에서 교체를 하는것은 몰라도, 추가 용량을 증설하는 것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반대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Daejeon Combined Heat and Power Plant Conflict Committee, “Anti against the association for expansion of combined cycle power plant” rally]

 

As the expansion of power generation facilities became known as the reason for the replacement of old facilities at the Daejeon Combined Cycle Power Plant, the local people began to fight against the expansion of the Daejeon City Combined Cycle Power Plan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mmittee for the Fight) at a press conference at Boramae Park in front of Daejeon City Hall on April 15th at 2pm. They also held an opposition meeting and urged that Daejeon Combined Heat and Power Co., Ltd.'s expansion of the combined cycle power plant be withdrawn immediately.


At the rally, about 50 citizens who oppose the struggle committee and the expansion of power plants gathered to maintain order, such as social distancing amid the corona, and raised voices demanding the withdrawal of the expansion of combined cycle power plants in the city and guaranteeing the right to live.


Today's rally is due to the fact that Daejeon Combined Heat and Power Co., Ltd., a collective energy provider, pushed for an expansion of 500MW worth of gas combined cycle power generation in the downtown area without the understanding or consent of local residents, and the local public sentiment against dangerous facilities intensified as a collective action It was done.


In a press release distributed in advance, the KWP announced that the purpose of the facility replacement was to replace the existing 88MW power plant due to the deterioration, but the KWP side expanded the power plant by changing the facility rather than replacing it with the same scale. He argued that it is the purpose of attempting to, and refutes that the modernization of facilities is just an excuse. Also, there are suspicions that the actual owner of the Daejeon Cogeneration Power Plant is Macquarie, a foreign-affiliated private equity fund, aiming to increase the investment profits of foreign speculative capital through the expansion of power plants." did.


Former Daejeon City Councilman Park Byung-cheol, chairman of the struggle, said in a statement on the spot, “The arguments of the Daejeon Cogeneration Corp. that the existing bunker seed oil is changed to eco-friendly LNG and old facilities are replaced to provide fare benefits to citizens are different from the facts. It was decided not to use bunker seed oil while changing power generation fuel to LPG three years ago, and it is clearly illegal to use bunker seed oil for district heating supply under the current law, and it is unreasonable to control district heating rates determined by the government at will. ”And asked for transparent disclosure of data related to the claim of Daejeon Cogeneration, such as energy use details.


In addition, Chairman Park said, “We are accusing the behavior of foreign capital to expand large-scale combined cycle power plants in the middle of the city in a situation where fine dust is becoming a serious social problem that threatens the survival of citizens.” The expansion of a power plant with an average level of only 10% to a combined cycle power plant with a scale of more than 50 times will bring a hellish environment to the citizens of Daejeon through the mass release of environmental pollutants. “I urge the mayor of Daejeon to withdraw the nearsighted power plant expansion plan, which is contrary to the government's low-carbon and eco-friendly energy policy.”


The Committee urged Daejeon City to take a responsible role in Daejeon, saying, "Daejeon City should take active action in consideration of the public interests, not the interests of specific companies."


The city of Daejeon plans to submit opinions on the promotion of the power plant expansion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by the 20th, and after that, the business license will be decided through related procedures such as deliberation of the business plan by the Electricity Committee under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eanwhile, Congressman Park Young-soon of Daedeok-gu visited the press room of the Daejeon City Council this morning and made it clear that the controversy about the expansion of the Daejeon cogeneration facility, "I do not know that the replacement is within the range of the existing facility capacity, but in principle I oppose the expansion of the additional capacity." di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15 [17: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