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6.17 [18:0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교육청, 2025년까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성
 
김정환 기자
광고
▲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설명에 나선 설동호 교육감     © 김정환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2021년부터 5년간 5,359억원을 투자하여 40년 이상 경과 된 노후학교 48교(59개 동)를 미래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담을 수 있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금까지 공급자 중심의 획일적인 환경개선에서 벗어나 학교 사용자(학생, 교직원, 학부모)가 민주적인 의사결정 과정을 통하여 미래 교육을 담을 수 있는 학교로 만드는 미래 교육환경 조성 사업이다.

 

이를 통해 학생 중심의 교수·학습 환경이 조성되어 소중한 한명 한명의 학생이 미래 사회를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교육 혁신을 이루고자 한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노후화된 학교를 미래지향적인 친환경 스마트 교육 환경으로 조성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창의·융합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자 하는 한국판 뉴딜정책의 핵심사업이며 다음의 4가지 핵심요소를 담고 있다.

 

첫째, 교육과정과 연계한 「공간혁신」이다. 미래교육과정과 미래 교수·학습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창의·융합 교육공간을 만들고, 사용자참여설계를 통해 사용자가 편안한 쉼과 어울리는 삶이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대전교육청은 학생·학부모·교직원·지역사회 구성원이 함께 참여하여 학교의 비전을 세우고, 민주적 의사결정과 협업을 경험하도록 하여 학교를 만드는 과정이 민주시민교육과 자연스럽게 연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둘째, 미래형 교수학습과 개별 맞춤형 교수학습을 위한 「스마트교실」을 반영한다. 학교 어디서나 원격교육이 가능한 무선 인터넷 환경구축, 개별 맞춤형 교수학습을 위한 스마트기기 지원, ICT 미래교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창의융합형 교육정보실(AI실)을 구축하는 등 첨단 디지털 콘텐츠와 기기를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학습 환경을 조성한다.

 

셋째, 학교를 친환경 에너지 절감 시설로 조성하여 대다수 시간을 학교에서 보내는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그린학교」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고효율 설비와 자재 및 신재생에너지를 학교에 적용하고, 원격·통합제어 시스템과 실내외 생태환경을 조성하여 편리하고 쾌적한 친환경 교육환경을 조성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학교는 기후변화 대응, 에너지 절약, 환경생태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마지막 핵심요소는 학생의 안전을 고려한 학교 시설의 개방을 통해 학교가 지역사회 교육·문화 거점이 되는 「학교복합화」이다. 대도시인 대전의 특성을 고려하여 학생만의 학교가 아닌 지역과 함께하는 학교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한다.

 

특히 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구도심 지역주민이 공유할 수 있는 예술복합공간·독서공간·생태공간 등을 만들고 마을교육공동체의 자원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학교 교육이 지역사회로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

 

이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2021년에는 교육부 검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 된 12교(15개 동)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대상 학교는 4월부터 학교 사용자와 함께하는 사전기획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to create a green smart future school by 2025]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announced that it will invest 535.9 billion won for five years from 2021 to transform 48 old schools (59 buildings) that have passed 40 years or more into “Green Smart Future Schools” that can contain a new paradigm for future education.

This project is a project to create a future education environment that breaks away from the uniform environment improvement centered on suppliers so far, and transforms the school users (students, faculty, and parents) into a school that can contain future education through a democratic decision-making process.

Through this, a student-centered teaching and learning environment is created to achieve educational innovation that enables each and every precious student to live happily in the future society.

Green Smart Future School is a core project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policy that aims to foster creative and fusion future talents who will lead the post-corona era by creating an aging school as a future-oriented eco-friendly smart education environment, and contains the following four key elements. .

First, it is “spatial innovation” in connection with the curriculum. It is to create a creative/convergence educational space where future curriculum and future teaching/learning can be carried out efficiently, and a space where users can have a comfortable rest and life through user participation design. The Daejeon Office of Education will enable students, parents, faculty members, and community members to participate together to establish a vision for the school and experience democratic decision-making and collaboration so that the process of creating a school can be naturally linked with democratic citizenship education.

Second, it reflects the “smart classroom” for future teaching and learning and personalized teaching and learning. High-tech digital contents and devices can be used, such as establishing a wireless Internet environment that enables remote education anywhere in school, supporting smart devices for personalized teaching and learning, and building a creative fusion-type educational information room (AI room) to create an ICT future classroom environment. To create a smart learning environment.

Third, the school is designed as an eco-friendly energy-saving facility to provide a safe and comfortable “green school” to students who spend most of their time at school. To this end, high-efficiency facilities, materials, and new and renewable energy are applied to schools, and a remote/integrated control system and an indoor and outdoor ecological environment are created to create a convenient and pleasant eco-friendly educational environment. The school created in this way will be used as a venue for climate change response, energy conservation, and environmental ecology education.

The last key factor is “School Consolidation”, which makes the school a base for education and culture in the local community through the opening of school facilities in consideration of the safety of students.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Daejeon, a metropolitan city, the foundation is built so that the school can be reborn as a school with the region, not just for students. In particular, it is intended to expand school education to local communities by creating art complex spaces, reading spaces, and ecological spaces that can be shared by local residents of the old city center, which lack cultural infrastructure, and actively utilize the resources of the village education community.

In 2021, when this project is in full swing, the project will be promoted for 12 schools (15 buildings) that have been finalized after deliberation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Review Committee. Schools targeted for the project are planning to conduct preliminary planning services with school users from Apri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13 [19: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성원 대전시의원, 금강엑슬루타워아파트로부터 감사패 받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