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1 [23:0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금강특위, 금강하구 자연성 회복 방안 논의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도의회 대토론회 사진     © 김정환 기자


금강하구의 자연성 회복을 위해 도민과 전문가, 관계기관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공론의 장이 열렸다.

 

충남도의회 ‘금강권역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양금봉)는 12일 서천 문예의전당에서 금강하구 생태복원을 위한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금강하구 자연성 회복을 위해 실증실험을 통한 기수역 복원’을 부제로 생태와 물 이용, 자연과 사람, 강과 바다간 균형 있는 금강하구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서울대 김정욱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충남연구원 김영일 전임연구위원과 낙동강 해수유통 실증실험에 참여했던 부산대 안순모 교수가 발제자로 참여했다.

 

충남도의회 김기서 의원(부여1·더불어민주당)과 한국농어촌공사 서천지사 이동익 부장, 전북연구원 지역개발연구부 김보국 선임연구위원, 경기연구원 송미영 선임연구위원과 금강하구 생태복원위원회 김억수 운영위원장은 토론자로 참석했다.

 

양금봉 금강특위 위원장(서천2·더불어민주당)은 “이번 토론회는 금강하구의 자연성 회복을 위한 중요한 자리”라며 “전문가는 물론 서천군민과 충남도민의 소중한 의견과 제안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금강하구의 생태계가 복원되고 자연과 사람이 균형을 이루며 발전할 수 있도록 도의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선 의장은 환영사를 통해 “무너져가는 금강과 서해의 생태환경을 되살리기 위해선 금강하굿둑 관리·운영과 대체용수 확보를 전제로 한 배수갑문 증설, 해수유통 등 다양한 조치가 절실하다”면서 “성장과 개발의 논리, 무관심 속에서 병들어간 금강하구와 연안 갯벌을 꼭 살려내어 도민과 우리 후손이 깨끗한 환경에서 살아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승조 지사는 축사에서 “충남은 금강으로부터 풍요로운 농경문화의 꽃을 피웠고 도시발전과 근현대 문화 예술의 열매를 맺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과거로부터 흘러온 금강을 미래세대에게 어떻게 물려줘야 할지 깊은 고민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일 전임연구위원은 주제발표에서 해수순환을 통한 지속가능한 금강하구 복원방안을 설명한 후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연구결과에 기초한 금강하구 개방 실증실험 추진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실증실험을 위해 민·관협의체 구성을 통한 협의점 도달이 중요하다”고 제시했다.

 

안순모 교수는 실험 결과와 생태변화와 해외 사례를 예로 들며 “생태복원 가능성을 토대로 금강하구 해수유통 실증실험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토론자들은 지자체와 주민 등 이해당사자와 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의기구 구성을 통해 합의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동익 부장은 “자연성 회복을 위한 기수역 복원 시 농업용수와 국가산단 공업용수 안정적 공급방안, 저지대 침수피해 등을 검토해야 한다”며 “충남·전북 등 지자체와 주민, 환경단체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보국 선임연구위원은 “사회·경제·환경적 영향평가는 중앙·지방정부와 관계기관, 농어민 등 금강하구와 밀접하게 연관된 구성원이 동의할 수 있는 합의(안)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을 계획·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송미영 선임연구위원은 “다양한 논의에서 가장 핵심은 이해관계자들 간 공감대와 상호 연대”라며 “물 이용에 대한 상하류 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함께 고려할 수 있는 대안 논의도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김기서 의원은 “새만금호 해수유통이 금강하구 해수유통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금란도 개발에 앞서 금강하구 주변 생태환경에 미칠 영향을 확인하고 해수유통 사업을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억수 운영위원장은 “해수유통시 농공용수 공급을 이유로 우려의 목소리가 있지만 김영일 전임연구위원의 제안처럼 10㎞ 이내 1개 취수장, 3개 양수장을 옮기거나 연계 운영 등 충분히 대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Chungnam Provincial Council Geumgang Special Committee discusses ways to restore the natural nature of the Geum River Estuary]


To restore the natural nature of the Geum River Estuary, a forum for public debate was held in which citizens, experts, and related organizations from all walks of life participated.

Chungnam Provincial Council “Special Committee for Eco-friendly Development in Geumgang Area” (Chairman Yang Geum-bong) held a large debate on ecological restoration of the Geumgang Estuary at the Seocheon Arts Center on the 12th.

This debate was set up under the subtitle of “Restoration of brackish water through empirical experiments to restore the natural nature of the Geum River Estuary,” to explore ways to create a balanced Geum Estuary between ecology and water use, nature and people, and river and sea.

Seoul National University Emeritus Professor Kim Jeong-wook served as the chairperson, while Chungnam Research Institute Kim Young-il and Professor Ahn Soon-mo of Pusan ​​National University, who participated in the Nakdong River Seawater Distribution Demonstration Experiment, participated as presenters.

Chungnam Provincial Assembly Rep. Kim Ki-seo (Buyeo 1, Debuyeo Democratic Party), Lee Dong-ik, Director of Seocheon Branch,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Senior Research Fellow Kim Bo-guk, Regional Development Research Department, Jeonbuk Research Institute, Senior Research Fellow Song Mi-young, Gyeonggi Research Institute, and Eok-Soo Kim, Steering Committee Chairman of the Geum River Estuary Ecological Restoration Committee, participated as debaters. .

Yang Geum-bong, Chairman of the Geumgang Special Committee (Seocheon 2, the Democratic Party of Deobuleo) said, “This debate is an important place for the restoration of the natural nature of the Geum River Estuary.” The city council will also do its best to restore and develop in a balance between nature and people.”

Chairman Kim Myung-seon said, “To revive the ecological environment of the collapsing Geum River and West Sea, various measures such as expansion of drainage locks and distribution of seawater are urgently needed to revive the ecological environment of the collapsing Geum River and West Sea, and to secure replacement water for the Geum River Hagutduk. We hope to save the Geum River estuary and coastal tidal flats, which have become sick amid logic and indifference, so that the citizens and our descendants will live in a clean environment.”

Governor Yang Seung-jo said in a congratulatory remark, “It would not be an exaggeration to say that Chungnam has blossomed a rich agricultural culture from the Geum River and has produced the fruits of urban development and modern and contemporary cultural arts.” “How to pass the Geum River from the past to future generations? It is a time when deep thoughts are urgent.”

Kim Young-il, a former research fellow, explained in the presentation on the topic of a sustainable Geumgang estuary restoration plan through seawater circulation. “It is the time when it is necessary to carry out a demonstration experiment on the opening of the Geumgang estuary based on the results of the Geumganghagutduk seawater distribution research result.” It is important to reach the point of discussion through composition.”

Prof. Ahn Soon-mo cited the experimental results, ecological change and overseas cases as an example, and said, "Based on the possibility of ecological restoration, we will actively cooperate so that the Geum River Estuary seawater distribution demonstration experiment can proceed in a positive direction.

The debaters agreed that an agreement should be reached through the formation of an organic consultative body between stakeholders, such as local governments and residents, and related organizations.

Director Lee Dong-ik said, “When restoring brackish water for natural recovery, we need to review the stable supply plan for agricultural water and industrial water for industrial use in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inundation damage in lowlands, etc.,” he said. “It is necessary to collect opinions from local governments such as Chungnam and Jeonbuk, residents, and environmental groups.” Insisted.

Senior Research Fellow Kim Bo-guk said, “For the assessment of social, economic, and environmental impacts, an agreement (draft) that members closely related to the Geum River estuary, such as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related organizations, and farmers, can agree and plan a project based on this. · We must promote it,” he stressed.

Senior Research Fellow Song Mi-young said, “The core of various discussions is consensus and mutual solidarity between stakeholders.” “We need to broaden the range of understanding between the upstream and downstream of water use and go one step further to discuss alternatives that can be considered together.” did.

Rep. Kim Ki-seo said, "The Saemangeumho seawater distribution will have a direct impact on the Geumgang estuary seawater distribution." I do” he emphasized.

"There are voices of concern over the supply of agricultural and public water during seawater distribution, but as suggested by former researcher Kim Young-il, we will be able to find sufficient alternatives such as moving 1 intake and 3 pumping stations within 10km, or linked operation." sai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12 [19:4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