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1 [23:0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보령.서천.홍성.예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보령.서천.홍성.예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군, ‘한국섬진흥원’ 유치 신청 양보
 
김정환 기자
광고
▲ 홍성군, ‘한국섬진흥원’ 충남도 유치 위해 한 목소리     © 김정환 기자


지난해 충남혁신도시 지정으로 공공기관 유치에 전력을 다해 온 홍성군이 ‘한국 섬 진흥원’ 유치 신청을 양보하고 충남도의 성공적인 유치에 협력하기로 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8일 김동일 보령시장을 만나 “홍성군은 한국섬진흥원의 성공적인 충남도 유치를 위해 보령시를 지원한다”라며 “충남의 모든 해안권 도시의 상생 발전을 위해 시·군간 불필요한 내부 경쟁보다는 충남도내 유치가 우선이라며 한 목소리로 뜻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성군은 해양수산의 미래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올해 해양수산과를 신설했고 내포신도시에 공공기관 유치에 발 벗고 나선 가운데 한국섬진흥원 유치를 위해 온 힘을 다해왔지만 인근 보령시와의 단일화를 통해 충남도 유치가 우선이라며 환황해권 해안 클러스터 연계를 통한 인근 시군과 상생 발전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령시는 홍성군의 양보를 발판으로 마지막 역량을 총동원하여 한국섬진흥원의 최종심사 발표에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행전안전부 산하기관으로 설립 예정인 한국섬진흥원은 우리나라 전국의 섬을 체계적으로 연구하고 관리하기 위해 신설되는 신규 공공기관으로 전국 지자체 공모에서 현재까지 9개 시군이 뜨거운 유치경쟁을 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에서도 홍성군과 보령시가 유치신청을 냈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Hong Seong-gun, concessions on application for “Korea Island Promotion Agency” invitation]


Hongseong-gun, who has been dedicated to attracting public institutions with the designation of Chungnam Innovation City last year, conceded the application for the “Korea Island Promotion Agency” and decided to cooperate with the successful attraction of Chungnam-do.

Kim Seok-hwan, head of Hongseong-gun, met with Mayor Kim Dong-il on the 8th and said, “Hongseong-gun supports Boryeong City to successfully attract Chungnam-do by the Korea Island Promotion Agency.” He said, “Initiation is the priority, and we decided to gather our intentions with one voice.”

Hongseong-gun established the Maritime Fisheries Division this year for the future and sustainable development of maritime fisheries. He said it was a priority, and said that he was planning to promote win-win development with neighboring cities and counties through linkage with coastal clusters in the Pan-Yellow Sea region.

Meanwhile, it is known that Boryeong City is planning to focus on the announcement of the final review by the Korea Islands Agency by mobilizing all of its last capabilities based on the concessions of Hongseong-gun.

The Korea Islands Promotion Agency, which is scheduled to be established as an affiliate of the Ministry of Operation and Security, is a new public institution to systematically research and manage islands nationwide. The city of Boryeong applied for the invitati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08 [14: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