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2 [22:2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순 국회의원,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대표 발의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수도권 이전 금지, 비수도권 이전 시 심의 절차 강화
 
김정환 기자
광고
▲ 박영순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더불어민주당)은 6일,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수도권 이전을 금지하고, 다른 비수도권으로 이전하는 경우 절차와 심의를 강화하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수도권에 소재한 공공기관이 비수도권으로 이전하는 경우 국가균형발전법 및 혁시도시법의 적용을 받아 주무부처와의 협의는 물론 국토교통부 및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이전을 결정하고 있다.

 

그러나 비수도권에 소재하는 공공기관이 이전하는 경우 적용되는 관계 법령이 없고, 주무부처와의 본사 이전 협의 및 당해 기관의 이사회 의결만으로도 이전이 결정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같은 제도적 공백으로 인해 대전 등의 충청권의 인구와 자원 등이 세종시로 집중되는 등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 따라 비수도권 공공기관이 이전 할 경우에도 투명한 공론화 절차의 도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박영순 의원은 비수도권에 소재하는 공공기관은 수도권으로 이전할 수 없도록 명문화하고,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이 다른 비수도권으로 이전하려는 경우 이전계획을 수립하여 소관 중앙행정기관의 장에게 승인을 받도록 하며, 중앙행정기관의 장은 이전계획을 승인 또는 변경승인 하고자 할 경우 국토교통부장관과 협의하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하여 지역사회 의견 등을 종합검토하여 이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제18조의 5 신설)을 대표 발의하게 되었다.

 

박영순 의원은 “대전에 소재한 다수의 공공기관들이 세종시로의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도권 소재의 공공기관 이전과 달리 적용되는 관계 법령에 한계가 많은 것을 보고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했다”며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 시 이전계획 수립단계부터 주무부처는 물론이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엄격한 심사와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비수도권의 인구와 자원이 한 지역으로 집중되는 것을 막고 국토의 균형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영순 의원이 대표 발의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은 이병훈, 장철민, 박완주, 김승원, 이상헌, 유정주, 김회재, 황운하, 임호선, 민형배, 조승래, 이상민, 김병주 의원 등 13명의 국회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 Park Young-soon, representative of the amendment to the Special Act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rohibition of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located in the non-metropolitan area to the metropolitan area, strengthening the deliberation process when relocating to the non-metropolitan area
On the 6th, Congressman Park Young-soon (Daejeon Daedeok, Deobuleo Democratic Party) announced on the 6th that it has proposed an amendment to the Special Act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hich prohibits the transfer of public institutions located in non-capital areas to the metropolitan area, and strengthens procedures and deliberations in case of relocation to other non-capital areas.

Under the current law, when a public institution loc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relocates to a non-capital area,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ct and the Revolutionary City Act are applied to determine the relocation after consultation with the competent ministries as well as deliberation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However, there are no relevant laws and ordinances that apply when a public institution located in the non-metropolitan area relocates, and the relocation is decided only by consultation with the relevant departments and the resolution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the relevant agency. Due to such an institutional gap,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the introduction of a transparent public debate procedure is necessary even when public institutions in non-metropolitan areas relocate due to serious problems such as the concentration of population and resources in Chungcheong areas such as Daejeon to Sejong City. .

Accordingly, Rep. Park Young-soon stipulates that public institutions located in the non-metropolitan area cannot be transferred to the metropolitan area, and if a public agency located in the non-capital area intends to transfer to another non-metropolitan area, a relocation plan is established and approved by the head of the competent central administrative agency. If the head of the central administrative agency wants to approve or approve the relocation plan, it consults with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undergoes a deliberation by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to comprehensively review the opinions of the local community and transfer them. Representative proposal was made for the amendment to the Special Law on Development (Article 18-5 newly established).

Rep. Park Young-soon said, “In the situation where a number of public institutions located in Daejeon are pursuing the relocation to Sejong City, I saw that there are many limitations in the relevant laws and regulations that apply differently from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loc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I thought it was a serious problem.” When relocating a public institution, it is possible to prevent the concentration of the population and resources of the non-metropolitan area into one area and contribute to th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national territory through strict screening and approval by the competent ministries as well as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I hope there is.”

On the other hand, the amendment to the Special Act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nitiated by Rep. Young-soon Park, participated in the joint initiative by 13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Lee Byeong-hoon, Chang Chul-min, Park Wan-ju, Kim Seung-won, Lee Sang-heon, Yoo Jeong-ju, Kim Hoe-jae, Hwang Unha, Lim Ho-seon, Min Hyung-bae, Cho Seung-rae, Lee Sang-min, and Kim Byeong-ju. di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06 [22:4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영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