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7 [23:14]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읍·면·동 20곳‘주민자치회’모두 전환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 읍면동 주민자치회 전환 완료 기념식     ©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전국 광역단체 최초로 관내 읍·면·동 20곳을 주민자치회로 전환하고 시민주권 실현시대를 열었다.

 

주민자치회 전환에 따라 세종시 각 읍·면·동은 주민자치회를 중심으로 주민 스스로가 마을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는 마을의사결정체계를 구축해 주민자치 시대 첫 걸음을 내디뎠다.

 

지난 2013년 부강면에 주민자치회를 처음 도입한 이후 세종시는 2019년 4월 전 읍·면·동 설치근거 마련 및 16세 이상으로 참여연령 확대 등 조례 전면개정을 통해 2019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주민자치회 전환을 시작했다.

 

주민자치회는 2019년 면·동 4곳, 2020년 면·동 10곳, 이달까지 읍·면·동 6곳 등 단계적으로 전환을 확대해 지난 19일 읍·면·동 20곳 모두가 전환을 완료했다.

 

이는 전국 광역단체 최초로, 읍‧면‧동장의 자문기구 수준이었던 기존‘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 전환해, 지역의 문제를 주민스스로 발굴·제안·계획·실행할 수 있는 마을자치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었다는데 의미가 있다.

 

더욱이 올해까지 전국 읍·면·동의 36%가 주민자치회로 전환할 계획을 갖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혁신적이고 선도적인 주민자치 모델을 구축해 나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세종시는 안정적인 재원확보를 위해 2019년 ‘자치분권특별회계’를 전국 최초로 설치하고, 예산 또한 2019년 159억 원에서 2021년 174억 원으로 연차별로 증액시켰다.

 

또 조직 증원·현원 충원을 통해 주민자치 전환업무의 창구역할을 도맡을 전담 공무원을 시 본청과 읍·면·동에 각각 배치하기도 했다.

 

이를 발판삼아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주민자치회(위원회) 중심 마을계획단을 운영해 ’19년 26건(3억 원), ’20년 46건(8억 원)의 마을계획을 수립·시행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면·동 10곳에서 비대면 주민총회를 개최해 주민전체 공론의 장을 마련하는 등 숙의민주주의 모범이 되고 있다.

 

이 같은 성과로 2019년 제18회 전국 주민자치박람회에서 제도정책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장군·연서면에서 각각 우수상과 장려상을 받았다.

 

이듬해 열린 2020년 제19회 전국 주민자치박람회에서도 부강·장군면이 최우수상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In Sejong City, all 20 Eups, Myeons, and Dongs were converted to “Residents' Councils”]


Sejong City is the first nationwide regional organization to convert 20 eups, myeons, and dongs within the jurisdiction into resident self-governing districts, opening the era of realization of citizen sovereignty.

Following the transition of the Residents' Association, each eup, myeon, and dong of Sejong City took the first step in the era of residents' autonomy by establishing a village decision-making system in which residents themselves establish and promote village plans, centered on the residents' association.

Since the first introduction of the Residents' Association in Bugang-myeon in 2013, Sejong City has been in full swing from the second half of 2019 through a complete amendment of the ordinance, such as establishing the basis for the establishment of all eups, myeons, and dongs in April 2019 and expanding the age of participation to those aged 16 or older. The self-governing association began to change.

The Residents' Association expanded the transition in stages, including 4 Myeons and Dongs in 2019, 10 Myeons and Dongs in 2020, and 6 Eups, Myeons and Dongs by this month. did.

This is the first nationwide regional organization to convert the existing'Resident Self-Government Committee', which was at the level of an advisory body of eup, myeon, and dong, to a resident autonomy, in earnest in the era of village autonomy where residents can discover, propose, plan, and execute local problems on their own. It makes sense to open it.

Moreover, considering that 36% of all eups, myeons, and dongs across the country are planning to convert to resident autonomy by this year, it is analyzed that they are building an innovative and leading resident autonomy model.

In order to secure stable financial resources, Sejong City established the nation's first'Special Account for Decentralization' in 2019, and the budget was also increased annually from 15.9 billion won in 2019 to 17.4 billion won in 2021.

In addition, through organizational reinforcement and current recruitment, dedicated public officials were assigned to the city's main office and eup, myeon, and dong, respectively, to take over the role of the window area for the conversion of residents' autonomy.

Using this as a starting point, since 2019, the Residents' Association (committee)-centered village planning group has been in full swing, establishing and implementing 26 village plans in '19 (300 million won) and 46 village plans in '20 (800 million won).

In particular, from last year, despite the Corona 19 situation, it has been an example of deliberate democracy by holding non-face-to-face residents' meetings in 10 places in Myeon and dong to provide a forum for public debate.

For these achievements, it won the grand prize in the institutional policy field at the 18th National Resident Autonomy Fair in 2019, and received the Excellence Prize and the Encouragement Prize from General and Yeonseo-myeon, respectively.

The following year, the 19th National Residents' Autonomy Expo, held the following year, made a splendid feat in which Bugang and Janggun-myeon were selected as the top priz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9 [14: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