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5 [17:1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안전속도 5030' 시행...보행자 중심 교통대책 발표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장 정례브리핑 사진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9일 3월 정례 시정브리핑을 통해 ‘이제는 사람이 중심입니다’라는 주제로 ‘보행자 중심 교통정책’을 발표했다. 

 

대전시 교통정책을 사람중심, 보행자 안전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아래 실시된 이날 브리핑에서 허 시장은 먼저 대전시에서도 오는 4월 17일 도시부 도로의 제한속도를 시속 50㎞ 이내로 하향하는 ‘안전속도 5030’을 전국시행에 맞춰 대전시 전역에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이 정책은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19년 4월 17일 도로교통법이 개정된 후 2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4월 17일 전국적으로 시행된다.

 

 이에따라 주거·상업·공업지역의 넓은 시내도로는 시속 50㎞, 주택가 이면도로와 어린이보호구역 등 보행자 안전이 강조되는 도로는 시속 30㎞로 제한된다. 다만, 시속 70~80㎞로 대전으로 진입하는 도로 등 일부 6개 도로는 원활한 교통소통 확보를 위해 시속 60㎞로 유지된다.

 

한편 보고된 연구와 해외사례에 따르면 속도를 시속 10km만 줄여도, 충돌시 보행자 중상가능성은 20%, 교통사고 사망자는 최대 24%, 제동거리는 2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시민공감대를 형성하고 자발적인 참여를 위해 4월 한달간 ‘안전속도 5030’ 집중 홍보기간으로 정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거리캠페인 등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안전속도 5030’과 함께 보행안전 제일도시 조성을 위해 10대 과제 20개 사업에 1,242억원을 집중 투입하는 ‘보행자 중심 교통정책’을 추진한다.

 

대전시는 또 차보다 사람을 우선하는 보행자 중심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보행과 자전거’전담부서를 신설하고, ‘보행교통 개선계획 연구용역’을 통해 보행교통 활성화 추진방향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launches'Safety Speed ​​5030'... Announces Pedestrian-Centered Traffic Measures]

 

Daejeon Mayor Hur Tae-jeong announced the “Pedestrian-centered transportation policy” under the theme of “Now people are the center” through a regular municipal administration briefing on March 29th.

In the briefing conducted under the plan to change the traffic policy of Daejeon to people-centered and pedestrian safety, Mayor Huh first lowered the speed limit of urban roads to within 50 km/h on April 17 in Daejeon. 5030' was announced to be applied to the entire Daejeon city in line with the nationwide implementation.

This policy will be implemented nationwide on April 17 after a two-year grace period after the Road Traffic Act was amended on April 17, 2019 to reduce the number of deaths in traffic accidents.

Accordingly, wide urban roads in residential, commercial, and industrial areas are limited to 50 km/h, and roads that emphasize pedestrian safety, such as roads on the back side of residential areas and child protection zones, are limited to 30 km/h. However, some six roads, including roads entering Daejeon at 70-80 km/h, are maintained at 60 km/h to ensure smooth traffic communication.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reported studies and overseas cases, even if the speed is reduced by only 10 km/h, the likelihood of serious injuries to pedestrians in a collision decreases by 20%, deaths in traffic accidents decrease by up to 24%, and braking distance decreases by 25%.

The city of Daejeon plans to establish a “Safety Speed ​​5030” intensive promotional period for one month in April to form a consensus for citizens and voluntarily participate, and to carry out extensive public relations activities such as a street campaign with citizens.

In addition, the “Pedestrian-Centered Transportation Policy,” in which KRW 124.2 billion is invested in 20 projects for 10 tasks, is promoted to create a pedestrian safety first city along with the “Safe Speed ​​5030”.

Daejeon City also announced that it plans to establish a new department dedicated to pedestrians and bicycles in order to promote a pedestrian-centered policy that prioritizes people over cars, and plans to prepare a direction for promoting pedestrian traffic through the “Pedestrian Traffic Improvement Plan Research Servic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9 [13: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