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5 [22:1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 서구, 민선 7기 목표 3만 개 일자리 연내 달성!
 
김정환 기자
광고
▲ 지역일자리 창출 협의체 회의에 참석한 장종태 서구청장     © 김정환 기자


대전 서구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 안정을 위해 취약계층 공공일자리를 포함해 올해 총 8,254개의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민선 7기 3만 개 일자리 목표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26일 지역 일자리 창출 협의체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서구 일자리 대책 세부계획’을 확정했다.

  

협의체는 코로나19 대응 고용 위기 극복, 서구형 맞춤 취업 지원, 청년 취업 활성화, 새로운 지역 일자리 창출 기반 조성, 민ㆍ관ㆍ학 협업의 일자리 인프라 구축 등 5대 핵심전략과 87개 추진사업에 대해 원안 가결했다.

  

올해의 주요 일자리 창출 사업은 ▲ 코로나19 대응 공공일자리 확대와 소상공인 중점 지원(6,719개) ▲ 지역 청년 일자리 확대 및 취ㆍ창업 컨설팅(496개) ▲ 기업 유치 및 신설, 사회적경제 활성화(675개) 등이 있으며, 지역의 고용안정을 위해 지속가능한 일자리 발굴에 중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다.

  

한편, 서구는 민선 7기 일자리 창출 3만 개를 목표로 저소득층 생활 안정을 위한 공공일자리 확대와 청년 맞춤형 취업 사업, 계층별 취업 훈련 등을 중심으로 일자리 정책을 추진해 왔다.

  

2020년 12월 말 기준 24,558개의 일자리를 창출하여, 올해 목표를 정상 추진할 경우 연내 3만 개 이상 달성뿐만 아니라 내년 상반기까지는 목표를 뛰어넘는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종태 청장은 “올해 일자리 정책은 코로나19 이전의 지역 일자리 회복을 목표로, 양질의 공공일자리 창출과 계층별 구직수요에 따른 맞춤형 취업 지원, 기업 유치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 발굴 등을 통해 ‘뿌리가 튼튼한 일자리 도시 서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Seo-gu, 7th civilian election goal achieved 30,000 jobs within this year!]
 
In order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stabilize employment, the West of Daejeon has created a total of 8,254 jobs this year, including public jobs for the vulnerable, and is on the verge of achieving the goal of 30,000 jobs for the 7th civilian elections.

  

On the 26th, a regional job creation council was held, and the “Detailed Plan for 2021 Western Jobs Measures” was finalized.

  

The council approves the original bill for 5 core strategies and 87 projects, including overcoming the employment crisis in response to Corona 19, supporting customized employment in the West, revitalizing youth employment, creating a foundation for creating new local jobs, and establishing a job infrastructure for public-private-government-academic collaboration. did.

  

This year's major job creation projects are ▲ expansion of public jobs in response to Corona 19 and focused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6,719) ▲ expansion of local youth jobs and consulting for employment and start-ups (496) ▲ attracting and establishing companies, revitalizing social economy (675), etc. In addition, it is being promoted with an emphasis on discovering sustainable jobs for job security in the region.

  

Meanwhile, with the aim of creating 30,000 jobs for the 7th term of civilian elections, the West has promoted job policies focusing on expanding public jobs to stabilize the lives of low-income families, customized employment programs for young people, and job training for each class.

  

As of the end of December 2020, 24,558 jobs were created, and if this year's goal is successfully pursued, it is expected to achieve more than 30,000 within the year as well as surpass the goal by the first half of next year.

  

“This year's job policy aims to recover local jobs before Corona 19, and through the creation of quality public jobs, customized employment support according to job search demand by class, and discovery of new jobs by attracting companies, this year's job policy is'work with strong roots. I will try to make a'city west',” he sai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8 [10: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