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7 [23:14]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옛 대전극장에 ‘음악창작소’ 유치
 
김정환 기자
광고
▲ 배치도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문체부 공모사업인 ‘2021 지역기반 음악 창작소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지역에 음악창작소 조성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지역내 전문가 의견 수렴, 최적의 장소 물색, 음악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 운영계획 등을 차질없이 준비해 지난 3월 5일 공모사업에 응모하고 3월 15일 서류 및 발표 심사를 거친 결과, 문체부로부터 최종 사업대상자 선정됐다.

 

음악창작소는 지역 음악인들에게 음악을 자유롭게 창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음반 제작·유통이 가능한 산업생태계 환경을 조성하는 문화지원 사업이다.

 

대전시는 이를 위해, 국비 10억 원, 지방비 10억 원 총 20억 원의 사업비로 녹음실, 연습실, 공연장 등의 공간 조성 및 레코딩·믹싱 장비 도입을 추진하여, 내년 초 개소를 목표로 한다.

 

음악창작소는 중구 대흥동 옛날 대전극장 자리에 위치한 ‘믹스페이스’ 공연장의 지하 2층과 3층을 활용하여 총 700평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음악창작소를 지하 2층과 지하 3층으로 구분하여 조성하며, 지하 2층은 300평 규모의 음악창작 전용 공간으로 리모델링하고, 지하 3층은 400평 규모 공연장을 그대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하 3층 공연장은 약 500석 규모로, 상대적으로 문화접근성이 열악한 원도심 지역에 ‘예술의 전당’ 기획공연 등 대규모 공연이 가능한 공간이 마련되어 동서간 문화격차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inviting'Music Creation Center' to the old grand theater]


The city of Daejeon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as finally selected for the “2021 Regional-Based Music Creation Center” project, a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n order to create a music creation center in the region, from last October, we have prepared the opinions of experts in the region, search for the best place, and plan to operate the support program to revitalize the music industry.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documents and presentation, the final project candidate was selec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he Music Creation Center is a cultural support project that provides local musicians with opportunities to freely create music and creates an industrial ecosystem environment in which record production and distribution are possible.

To this end, the city of Daejeon aims to open a recording studio, practice room, and performance hall, etc., and introduce recording and mixing equipmen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1 billion won in government and 1 billion won in local expenses.

The music creation center is planned to be built in a total size of 700 pyeong using the 2nd and 3rd basement floors of the'Mix Space' performance hall located in the old Daeheung-dong, Jung-gu.

The city of Daejeon plans to create a music creation center divided into 2 basement levels and 3 basement levels, remodeling the 2 basement level into a space dedicated to music creation of 300 pyeong, and using the 400 pyeong performance hall as it is on the 3rd basement level.

The performance hall on the 3rd basement floor is about 500 seats, and it is expected that the cultural gap between east and west will be bridged by providing a space for large-scale performances such as the “Seoul Arts Center” in the original downtown area, where cultural access is relatively poo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3 [20: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