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5 [22:1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천안,아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천안,아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충남교육청 참여 직업교육 혁신지구 본격 운영
 
김정환 기자
광고
▲ 천안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충남 천안시와 충청남도교육청 등 8개 기관·단체가 직업계고 학생들의 교육과 취업, 정착을 지원하는 직업교육 혁신지구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천안시는 23일 천안시와 충청남도교육청, 천안시기업인협의회와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한국기술교육대, 공주대, 백석대, 백석문화대와 천안교육지원청에서 ‘직업교육 혁신지구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직업교육 혁신지구는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과 후학습을 연계해 지역 인재를 길러내기 위한 교육부 주관 사업으로, 교육부가 전국 5개 직접교육 혁신지구를 지정한 가운데 천안시는 충청남도교육청과 공동으로 공모해 기초지방자치단체 단독이자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번 협약은 직업계고 학생들의 선취업·후학습 체제를 지원해 인재 양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직업교육 혁신지구는 올해 4억 원을 지원받아 최대 3년간 총사업비 20억 원을 투입해 직업계고와 지역기업, 지역대학의 협력으로 학생들의 교육과 취업을 지원한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스마트기계, 자동차부품 등 전략산업을 중심으로 스타트업 파크와 연계한 창업교육, 대학 연계를 통한 심화학습 등이 지원되며, 지역 정착 및 자립을 위한 주거 등 실질적으로 직업계고 인재들의 취업과 지역정착을 목표로 운영된다.

 

올 상반기 중으로는 직업교육혁신지구센터를 구축해 직업계고 학과 과정 개편, 천안시 정착 지원 프로그램 개발 등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eonan City, Chungnam Office of Education Participated Vocational Education Innovation District]


Eight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including Cheonan City in Chungnam and the Chungcheongnam-do Office of Education, are operating the Vocational Education Innovation District in earnest to support education, employment, and settlement of vocational high school students.

Cheonan City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ha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Cheonan City and the Chungcheongnam-do Office of Education, the Cheonan City Entrepreneur Council and the North Chungcheong Chamber of Commerce, Korea Technical Education University, Gongju University, Baekseok University, and the Baekseok Cultural University and the Cheonan Education Support Office.

The Vocational Education Innovation District is a project manag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to cultivate local talents by linking the employment and post-learning of vocational high school students. While the Ministry of Education has designated five direct education innovation districts nationwide, Cheonan City jointly conspired with the Chungcheongnamdo Office of Education It was selected as a self-governing organization and the only one in the Chungcheong area.

The agreement laid a foothold for cultivating talent by supporting the system of pre-employment and post-learning for vocational high school students.

The Vocational Education Innovation Zone receives 400 million won this year and invests 2 b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for up to three years to support the education and employment of students through cooperation between vocational high schools, local companies, and local universities.

Centering on strategic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displays, smart machines, and automobile parts, start-up education in connection with start-up parks and in-depth learning through university connection are supported. It is operated with the goal of local settlemen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plans to establish a Vocational Education Innovation District Center to begin full-fledged tasks such as reorganization of vocational high school department courses and development of programs to support settlement in Cheonan Cit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3 [17: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