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07 [23:4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순 국회의원,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 대표 발의
 
김정환 기자
광고
▲ 박영순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더불어민주당)은 16일, 화물자동차 운송주선사업자가 주선수수료를 받을 때 지켜야 하는 수수료의 요율과 산출 방법을 대통령령으로 정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처벌 규정을 신설하는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안 제25조의2 신설)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화물자동차 운송주선사업은 다른 사람의 요구에 따라 유상으로 화물운송계약을 중개·대리하는 사업으로, 운송주선사업자는 주로 화주가 의뢰한 화물의 특성, 물량 등에 따라 적합한 운송사업자를 화주에게 알선하고 운송사업자가 화주로부터 받게 되는 운임에서 일정 요율의 금액을 공제하는 방식으로 운송주선수수료를 받아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문제는 자율요금제에 있다.

화물중개 과정에서 일부 운송주선사업자가 우월적인 지위를 이용하여 과도하게 높은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어 운송사업자가 만성적인 저운임에 시달리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우리나라 화물자동차 운임제도는 1987년 7월 이전에는 「공로부문 업종별 운임 요금 조정기준 및 준수 요령」에 따라 정부가 운임을 인가하는 ‘인가운임제’를 시행하다가, 1987년 7월부터 1998년 2월까지는 업계 자율성을 신장하기 위하여 ‘신고운임제’를 시행하였으며, 1998년 2월부터 현재까지는 시장원리에 따라 ‘자율요금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박 의원은 운송주선사업자가 운송사업자 등으로부터 운송주선수수료를 받을 때 지켜야 하는 수수료의 요율과 산출 방법을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하여 운송주선수수료를 과다하게 받을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함으로써 운송사업자 등의 열악한 처우를 개선하고 화물운송사업의 안정화에 기여하고자 법안을 발의하게 되었다. (안 제25조의2 신설 등)

 

박영순 의원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화물정보망 배차가 보편화 되면서 일부 주선사업자들이 우월한 지위를 이용하여 과다한 주선수수료를 운임에서 공제하는 등 운송시장 내 운임체계를 왜곡하고 있다”며, “시장 내 운임결정권이 없는 화물차주는 경기침체로 인한 운송물량 감소, 고유가, 운송 경비 증가 등으로 최저생계비에도 못 미치는 열악한 환경에 고통받고 있고 이에 따른 과적, 과속 등 교통안전 위협 등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운송주선수수료 상한제가 도입되면 전국에 영세한 45만 화물차주들의 적정운임 보장으로 수익구조를 개선하고 나아가 화주가 물류비용을 과다지출하는 문제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민생활과 밀접한 부동산중개업도 수수료 상한규제를 시행하고 있는 것처럼 화물운송 분야도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Parliament member Park Young-soon proposes an amendment to the freight vehicle transportation business]


On the 16th, Congressman Park Young-soon (Daejeon Daedeok-Derbuleo Democratic Party) announced the'Amendment of the Freight Vehicle Transportation Business Act, which establishes a new regulation on punishment for violating the rate and calculation method of the fee to be observed by the freight vehicle transportation service provider when receiving the main advance fee. '(Newly established Article 25-2) was announced as a representative initiative.

Freight vehicle transport brokerage business is a business that brokers and represents freight transport contracts for a fee at the request of others.The transport brokerage business mainly arranges and transports a suitable transport service provider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and quantity of the freight requested by the shipper to the shipper. The business is operated by deducting an amount of a certain rate from the freight paid by the shipper by the business operator.

The problem lies in the autonomous rate system. It has been steadily pointed out that some transport brokers are suffering from chronic low freight rates as some transport brokers are applying excessively high commission rates using their dominant position in the cargo brokerage process.

Prior to July 1987, the freight car fare system in Korea implemented the'approved fare system' in which the government approves fares according to the ``Fare Fee Adjustment Standards and Compliance Guidelines for Contribution Sectors,'' but from July 1987 to February 1998. Until now, the'reported fare system' was implemented to increase industry autonomy, and from February 1998 to the present, the'autonomous rate system' has been implemented in accordance with the market principle.

Accordingly, Rep. Park requires that the rate and calculation method of the fee that the transportation agent must observe when receiving the transportation agent fee from the transportation company, etc. shall be determined by Presidential Decree. By imposing a fine of not more than 10 million won, a bill was proposed to improve the poor treatment of transport operators and contribute to the stabilization of the cargo transport business. (Article 25-2 newly established, etc.)

Rep. Park Young-soon said, “As cargo information network distribution using smartphone apps is becoming more common, some brokerage operators are distorting the fare system in the transportation market, such as deducting excessive main advance fees from fares by using their superior position.” Cargo owners without this are suffering from a poor environment that is less than the minimum cost of living due to a decrease in transportation volume due to the economic downturn, high oil prices, and increase in transportation expenses, and a vicious cycle continues such as traffic safety threats such as overloading and speeding.”

Rep. Park said, “If the upper limit system for forwarder fees is introduced, it is expected that we will be able to improve the profit structure and prevent the problem of overspending logistics costs by shippers by ensuring appropriate fares for 450,000 freighters nationwide.” He emphasized that the real estate brokerage business, which is closely related to the people's life, must actively accept the cargo transportation sector as it is enforcing the upper limit on fee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16 [15: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영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