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3 [14:0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천안,아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천안,아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경제 정책, 기업 투자 유치 이끌어...
 
김정환 기자
광고
▲ 아산시 연이은 경제 성과, 차별화된 정책이 비결     © 김정환 기자


충남 아산시가 민선 7기 오세현 시장 취임 이후 역점사업으로 산업단지 개발,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 50만 자족도시로 이어지는 큰 틀의 지역발전 로드맵을 마련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아산시가 추진한 맞춤형 정책들이 하나둘 가시적 성과를 거두면서 ‘50만 도시’를 향한 아산시의 보폭이 한층 더 넓어질 전망이다.

 

현재 아산시에는 총 7개의 산업단지가 조성 중이다.

 

6천㎡가 넘는 면적에, 투자 규모는 2조8천억 원에 이른다. 산업단지 내 산업용지에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전기자동차 관련 등 첨단사업 중심의 기업이 입주한다. 또, 2만1천여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아파트 부지가 마련됐으며 초․중․고도 9개교가 조성될 계획이다. 일자리, 주거, 교육 기반이 완벽하게 준비된 자족형 도시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것이다.

 

산업단지 조성과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아산시의 차별화된 정책도 눈길을 끈다. 

 

우선 산업단지 조성과 기업 유치 전담 부서장인 기업경제과장을 개방형 직위로 지정했다. 그에 따라 2020년 7월 충남도청에서 오랫동안 투자유지 관련 업무를 추진한 경제전문가, 김경호 기업경제과장이 영입됐다. 김경호 과장은 그동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과감하면서도 세밀한 경제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체계적이면서도 유연한 아산시의 경제정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김경호 기업경제과장은 적극적인 기업 유치 전략으로 ‘100일 연속 맞춤형 기업 상담’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신규로 아산시에 창업하고자 하는 기업, 이전을 희망하는 기업에 직접 방문해 시의 도로 교통망 등 입지 여건, 산업단지 조성 현황, 인허가 논스톱 처리, 기업 친화적 지원 시책 등에 대해 설명하고 아산시로의 이전을 유도하는 프로젝트다.

 

프로젝트는 성공적으로 진행 중이다. 아산시는 2020년 한 해에만 국내 기업 18개사, 외국인투자기업 3개사 등 총 21개사와 투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역대 최대 규모다. 투자 규모는 약 6000억 원이며, 1만 150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2021년 들어서는 아산시 최초로 해외에서 유턴하는 국내 복귀 기업(리쇼어링) 등 2개사가 스마트밸리 산업 단지에 530억 원을 투자를 확정 지었다.

 

기업 유치 전담 조직 운영도 주목할 만한 점이다.

 

삼성디스플레이 13조 원 투자 결정 이후 아산시 입주를 원하는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도 늘고 있다. 아산시는 기업들의 관심이 입주 결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체계적인 정보제공과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기업 유치 전담 조직을 만들었다. 기업들의 반응이 아주 좋아 아산시의 기업 유치 활동에 촉매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러한 정책 효과로 지난 2월 23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0년 하반기 아산시 고용률은 2020년 상반기 61.9%에서 1%가 상승한 62.9%를 달성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하반기 고용률 62.7%보다 상회하는 결과다.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거둔 성과라 그 의미가 더 크다.

 

아산시는 도심지 주차난 해소에도 발 벗고 나서고 있다. 도심지 주차난은 전통시장 및 수도권 전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가장 큰 불편사항으로, 오세현 시장은 도심지 주차난 해소를 민선 7기 중점시책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아산시는 2020년 11월 국가철도공단과 협의를 통해 풍물5일장 장소로만 활용하던 유휴부지인 온양온천역 하부공간(1~6블럭)에 117면의 주차장을 조성했다.

 

또, 2022년 7월 준공 목표로 건축 연도가 51년이 넘어 낙후된 온천동 41-2번지 온양상설시장 건물을 철거하고 210면의 주차장과 고객지원센터를 조성한다.

 

공공에서 추진하는 공사의 가장 큰 어려움인 보상 관련 민원을 대화를 통해 3개월이라는 빠른 기간에 보상을 마무리하여 당초 목표보다 5개월가량 앞당겨 2022년 7월 완공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an city's economic policy leads to attracting corporate investment...]


Since the inauguration of Mayor Oh Se-hyun in the 7th civilian election of Asan City, Chungnam Province, as an important project, it has prepared a roadmap for regional development with a large framework leading to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business attraction, job creation, and 500,000 self-sufficient cities. To this end, the customized policies promoted by the city of Asan are expected to achieve tangible results one by one, further broadening Asan's stride toward a “500,000 city”.

Currently, a total of 7 industrial complexes are being built in Asan City. It covers an area of ​​more than 6,000 square meters, and the investment amount is 2.8 trillion won. Companies focusing on high-tech businesses, such as semiconductors, displays, and electric vehicles, occupy the industrial sites within the industrial complex. In addition, an apartment site that can accommodate 21,000 households has been prepared, and nine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re planned to be built. It is solidifying its position as a self-sufficient city with a perfectly prepared base for jobs, housing and education.

Asan City's differentiated policies to create industrial complexes, attract companies, and create jobs also attract attention.

First of all, the head of the Corporate Economics Department, the head of the department in charge of creating an industrial complex and attracting companies, was designated as an open position. Accordingly, in July 2020, the Chungnam Provincial Office, an economic expert who has been pursuing investment maintenance-related work for a long time, was recruited by Kim Kyung-ho, head of the corporate economy department. Manager Gyeong-ho Kim has set a bold and detailed economic policy direction based on his know-how so far, and is leading the systematic and flexible economic policy of Asan City.

The head of the Corporate Economics Division, Kim Kyung-ho, promoted the “Customized Business Consultation for 100 Days Consecutively” project as an active business attraction strategy. A project that directly visits a company that wants to start a new business in Asan City or a company that wants to move, and explains the location conditions such as the city’s road and traffic network, the current state of the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non-stop licensing and business-friendly support policies, etc. All.

The project is underway successfully. In 2020 alone, Asan City signed an investment attraction MOU with a total of 21 companies, including 18 domestic companies and 3 foreign-invested companies. It is the largest ever. The investment is about 600 billion won, and it is expected to create jobs for 11,500 people.

In 2021, two companies, including Asan City's first domestic returning company (Reshoring) to make U-turns from overseas, confirmed investments of 53 billion won in the smart valley industrial complex.

The operation of an organization dedicated to attracting companies is also noteworthy.

After the decision to invest 13 trillion won in Samsung Display, display-related companies that want to move in to Asan are also increasing. Asan City has created an organization dedicated to attracting companies to provide systematic information and prepare support plans so that the interests of companies can lead to the decision to move in. The reaction of companies is very good, and it is playing a role as a catalyst in Asan City's business attraction activities.

As a result of these policies, the employment rate of Asan City in the second half of 2020 announc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on February 23 reached 62.9%, an increase of 1% from 61.9% in the first half of 2020. This is a result that exceeds the employment rate of 62.7% in the second half of 2019, before Corona 19. It is more meaningful because it is an achievement made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Asan City is also taking off its feet in solving the parking problem in downtown areas. City parking difficulties are the biggest inconvenience for citizens who use traditional markets and metropolitan trains, and mayor Oh Se-hyun selected the solution of parking difficulties in downtown areas as a key policy for the 7th public election.

In November 2020, Asan City built a parking lot with 117 sides in the lower space (blocks 1-6) of Onyang Oncheon Station, an idle site that was used only as a Pungmul 5-day market place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In addition,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July 2022, the building of Onyang Permanent Market, 41-2, Oncheon-dong, which has been underdeveloped after 51 years of construction, will be demolished, and 210 parking lots and customer support centers will be created.

Compensation-related complaints, which are the biggest difficulties of public works, are being rewarded in a short period of three months through dialogue, and the project is being completed in July 2022, about five months ahead of the original targ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11 [13:3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