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8 [22:2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교육청, 고교 공동교육과정 원격 운영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교육청 전경 사진     ©김정환 기자

충남교육청이 2021학년도 1학기부터 정규수업 시간에 원격으로 고등학교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올해 1학기부터 정규수업에서 원격으로 진행하는 공동교육과정은 읍·면지역 소규모학교 학생들과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학생들이 신청하여 교과를 개설하는 형태이다.

 
읍·면 지역 소규모학교는 일부 공통교과 교사가 배치되지 않아, 학생들이 공통교과 수강을 할 수 없는 형편이었다. 그래서 공동교육과정에 참여하는 여러 학교가 함께 ‘원격수업 운영위원회’를 추진하여 수업 시간표를 조정하고 원격수업 개설 과목을 정하였다. 이를 통해 물리학Ⅰ, 일본어Ⅰ, 중국어Ⅰ 등 4개 교과를 개설하여 15개 소규모학교 56명의 학생들이 참여한다.

 
고교학점제 선도지구는 지역의 학교 간 연결망을 구축하고 원격수업 교육환경을 조성하였다. 이를 통해 단위 학교에서는 신청 인원이 적어서 개설하기 어려운 진로선택, 전문교과, 교양과목을 공동교육과정으로 운영한다. 아산 선도지구의 경우 연극의 이해, 음악감상과 비평, 교육학 등 3개 과목을 개설하여 8개 학교 70명의 학생이 참여한다.

 

김지철 교육감은 “충남교육청은 학생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참학력 공동교육과정을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소규모학교와 고교학점제 선도지구를 넘어 일반 고등학교 전체에 학생 선택권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교학점제 선도지구는 지역 내 다양한 유형의 학교(특목고, 자사고, 일반고) 및 기관 간 교육자원(시설, 교원 등)을 공유하여 학생 수요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것으로, 충남은 논산계룡과 아산 2개 지역이 지정되어 있다. 논산계룡은 2021년 지정되어 2학기부터 정규수업 원격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Office of Education, remote operation of high school joint curriculum]

 

The Chungnam Office of Education operates a joint high school curriculum remotely during regular class hours starting from the first semester of 2021.

 
Starting from the first semester of this year, the joint curriculum, which is conducted remotely in regular classes, is a form in which students from small schools in Eup and Myeon and students from leading high school credit systems apply to open the curriculum.

 
Some small schools in the Eup and Myeon regions did not have teachers in common subjects, so students were unable to take common subjects. Therefore, several schools participating in the joint curriculum together promoted the “Remote Class Steering Committee,” to adjust the class schedule and to set the subjects for remote classes. Through this, four subjects including Physics I, Japanese I, and Chinese I were opened, and 56 students from 15 small schools participate.

 
The leading district in the high school credit system established a network between local schools and created an educational environment for distance classes. Through this, the college operates career options, specialized courses, and liberal arts courses as a joint curriculum that is difficult to open due to the small number of applicants. In the case of the Seondo District in Asan, three subjects such as understanding of theater, music appreciation and criticism, and pedagogy are opened, and 70 students from eight schools participat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Kim Ji-cheol said, “The Chungnam Office of Education is operating a more systematic and stable joint education curriculum in order to expand student options. I will do my best to do my best.”

 

On the other hand, the high school credit system leading district is to share educational resources (facilities, teachers, etc.) between various types of schools (special purpose high schools, private high schools, general high schools) and institutions in the region to operate a curriculum tailored to the needs of students. Dog areas have been designated. Nonsan Gyeryong is designated in 2021 and operates a regular distance co-educational course from the second semeste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08 [16: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